전체뉴스 31-40 / 2,8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마지막 각오로 美무대 도전…한·미·일 내셔널타이틀 석권이 꿈"

    ... 달성한 뒤 미련 없이 현해탄을 건넜다. 2011년 일본프로골프(JGTO)에서 상금왕과 일본오픈을 석권했다. 미국 무대에서도 승승장구했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2013년, 2014년 각각 1승을 올리며 최경주(51)와 양용은(49)에 이어 한국인으로서는 세 번째로 ‘다승 주자’ 대열에 합류했다. 2015년 군 입대는 그의 모든 것을 바꿔놨다. 세계 최고 선수들이 뛰는 PGA투어에서 2년 공백을 메우기에는 ‘천재’ ...

    한국경제 | 2021.01.24 18:05 | 김순신

  • thumbnail
    최경주, 소니오픈 2R 공동 15위…임성재 턱걸이로 통과(종합)

    ... 적어냈다. 이경훈(30)은 이날 4타를 줄이고 중간합계 5언더파 135타로 공동 46위에 자리했다. 2언더파를 친 임성재(23)는 중간합계 4언더파 136타로 컷(4언더파)을 턱걸이로 통과했다. 순위는 공동 56위다. 양용은(49)과 강성훈(34)은 나란히 합계 2언더파로 컷 통과에 실패했다. 월요예선을 거쳐 출전한 허인회(34)도 합계 4오버파 144타로 컷 탈락했다. 테일러는 18번 홀에서 20m 이글 퍼트를 넣는 등 이날 8타를 줄여 단독 선두로 ...

    한국경제 | 2021.01.16 13:39 | YONHAP

  • thumbnail
    최경주, 소니오픈 2R 5언더파 맹타…김시우 이븐파 주춤

    ... 9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았다. 10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추가했지만, 이후 퍼트 난조로 보기 4개를 쏟아냈다. 11∼13번홀에서 연속으로 파 퍼트가 조금씩 빗나갔고 17번홀(파3)에서도 보기를 적어냈다. 이경훈(30)은 이날 4언더파, 양용은(49)은 1언더파를 쳤다. 강성훈(34)은 이날 2오버파를 기록했다. 월요예선을 거쳐 출전한 허인회(34)는 이날 3오버파를 치고 합계 4오버파 144타를 기록, 컷 탈락이 예상된다. 임성재(23)는 아직 라운드를 마치지 ...

    한국경제 | 2021.01.16 08:39 | YONHAP

  • thumbnail
    송곳 아이언에 퍼트까지 '쏙쏙'…김시우, 버디만 6개 출발 산뜻

    ... 최경주(51)의 분발도 눈에 띄었다. 2008년 이 대회 우승자인 최경주는 버디 6개에 보기 3개를 곁들여 3언더파로 공동 40위에 이름을 올렸다. 임성재(23)는 그린에서 발목이 잡힌 탓에 2타밖에 못 줄여 공동 50위로 첫날을 마쳤다. 양용은(49) 이경훈(30)은 1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72위였다. 월요예선을 거쳐 출전한 허인회(34)는 첫 PGA투어 도전에서 고전했다. 버디를 5개 잡았지만 보기를 6개 범해 1오버파 공동 115위를 기록했다. 김순신 기자 s...

    한국경제 | 2021.01.15 17:25 | 김순신

  • thumbnail
    두 달 만에 출전 김시우, PGA 투어 소니오픈 1R 2타차 공동 4위

    ... 분발도 눈에 띄었다. 최경주는 버디 6개에 보기 3개를 곁들여 3언더파 67타를 적어내며 공동 40위에 이름을 올렸다. 임성재(23)는 그린에서 발목이 잡힌 탓에 2타밖에 줄이지 못하면서 공동 50위로 첫날을 마쳤다. 양용은(49), 이경훈(30)은 1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72위에 자리했다. 월요예선을 거쳐 출전한 허인회(34)는 1오버파 71타를 쳐 공동 115위로 밀렸다. 피터 맬너티, 제이슨 코크랙(이상 미국), 호아킨 니만(칠레)이 8언더파 ...

    한국경제 | 2021.01.15 13:53 | YONHAP

  • thumbnail
    '아이언맨' 임성재, 소니오픈서 시즌 첫 승 사냥 '도전'

    ... 오브 챔피언스 출전자 중 32명이 소니오픈으로 건너간다. 해리스 잉글리시(미국)는 2주 연속 우승을 노린다. 디펜딩 챔피언 캐머런 스미스(미국)는 2년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2008년 우승자 최경주(51)와 스폰서 초청을 받은 양용은(49) 등 한국 골프의 역사를 장식한 베테랑 선수들도 출전한다. 김시우(26), 이경훈(30), 강성훈(34)은 이번 대회로 올해 PGA 투어 일정을 시작한다. 교포 선수인 케빈 나, 제임스 한, 더그 김, 마이클 김(이상 미국), ...

    한국경제 | 2021.01.12 07:20 | 김순신

  • thumbnail
    '좋은 출발' 임성재, 소니오픈서 PGA투어 통산 2승 도전

    ... 챔피언스 출전자 중 32명이 소니오픈으로 건너간다. 해리스 잉글리시(미국)는 2주 연속 우승을 노린다. 디펜딩 챔피언 캐머런 스미스(미국)는 2년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2008년 우승자 최경주(51)와 스폰서 초청을 받은 양용은(49) 등 한국 골프의 역사를 장식한 베테랑 선수들도 출전한다. 김시우(26), 이경훈(30), 강성훈(34)은 이번 대회로 올해 PGA 투어 일정을 시작한다. 교포 선수인 케빈 나, 제임스 한, 더그 김, 마이클 김(이상 미국), ...

    한국경제 | 2021.01.12 06:42 | YONHAP

  • thumbnail
    취임 1년 구자철 KPGA 회장 "매치플레이·윈터투어 도입, 판 키우겠다"

    ... LG전자, 웹케시그룹 등 새로운 스폰서들이 남자 골프판에 뛰어들었다. “힘들 때 손을 내밀어준 후원사들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올해엔 지난해보다 6개 많은 17개 대회 개최를 목표로 삼고 있어요. 2~3년 정도 지나면 양용은, 장익제 등 한 시대를 풍미했던 스타들이 챔피언스(시니어)투어에서 뛰게 됩니다. 골프팬들의 향수를 자극할 수 있는 챔피언스투어 대회 유치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입니다.” 구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가 오길 손꼽아 기다리고 ...

    한국경제 | 2021.01.10 18:12 | 김순신

  • thumbnail
    양용은 등 미니골프투어 참가 선수들, 보육원에 기부금 전달

    양용은(48) 등 예스킨 골프다이제스트 미니투어 참가 선수들이 저소득층 아동들에게 기부금 640만원을 전달했다. 양용은과 김형성(40), 최민철(32) 등 올해 5월부터 10월까지 진행된 예스킨 골프다이제스트 미니투어에 참가했던 선수들은 23일 서울 용산구 혜심원에서 열린 성금 전달식에 참여했다. 골프 미니투어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가 열리지 못하게 되자 양용은 등이 뜻을 모아 총 ...

    한국경제 | 2020.11.23 18:59 | YONHAP

  • thumbnail
    첫 출전에 챔피언조…임성재, 존슨과 '그린재킷' 경쟁

    ... 여러분들 시간이 아깝지 않도록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고 우승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임성재가 우승하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2승이자 메이저대회 첫 승이다. 아시아 선수로는 2009년 PGA 챔피언십을 제패한 양용은(48)에 이어 두 번째 메이저 챔프가 된다. 또 마스터스 역사상 세 번째 ‘대회 첫 출전 우승자’의 반열에 오르게 된다. 지금까지 대회 첫 출전자 우승은 대회 초대 챔피언인 호튼 스미스(미국)와 2회 우승자인 진 사라센(미국) ...

    한국경제 | 2020.11.15 18:16 | 김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