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2,8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스와 싸움' US오픈 골프 대회 18일 개막…'빅4' 우승 다툼

    ... 올해 만 50세가 된 미컬슨에게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이룰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았기에 이번 대회에 나서는 각오는 남다르다. PGA투어에서 뛰는 한국 선수로는 강성훈(33), 안병훈(29), 김시우(25), 임성재(23) 등 4명이 US오픈에 출전해 2009년 PGA챔피언십 챔피언 양용은(47)에 이어 한국인 두번째 메이저 우승에 도전한다. 케빈 나, 김찬, 존 박(이상 미국), 대니 리(뉴질랜드) 등 교포 선수들도 힘을 보탠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5 06:00 | YONHAP

  • thumbnail
    람, 연장전서 20m 버디 퍼트…PGA 투어 BMW 챔피언십 우승

    ... 2010년과 2011년 최경주(50) 이후 이번 임성재가 두 번째다. 최경주는 2007년과 2008년에도 2년 연속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한 바 있다. 또 지금까지 투어 챔피언십에 2회 이상 진출한 한국 선수는 최경주(4회), 양용은(2회)에 이어 임성재가 세 번째가 됐다. 임성재는 4언더파를 안고 투어 챔피언십을 시작한다. 안병훈(29)은 BMW 챔피언십에서 3오버파 283타로 공동 12위에 올랐으나 페덱스컵 순위 33위로 투어 챔피언십에는 나가지 못하게 ...

    한국경제 | 2020.08.31 08:56 | YONHAP

  • '쩐의 전쟁' 최종티켓 잡아라…임성재·안병훈, BMW챔피언십 출격

    ... 있어 투어 챔피언십에 나가는 데 큰 어려움이 없을 전망이다. 안병훈(29)도 현재 35위여서 상위권 성적을 낸 뒤 다른 선수들의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올해 임성재와 안병훈이 모두 투어 챔피언십까지 진출하면 2011년 최경주와 양용은 이후 9년 만에 한국 선수 2명이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하게 된다.한국 선수의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고 성적은 2007년 최경주의 5위다. 미국 일리노이주 메디나에서 열린 지난해 BMW 챔피언십에서는 저스틴토머스가 우승했다. 김순신 기자 ...

    한국경제 | 2020.08.25 15:31 | 김순신

  • thumbnail
    PGA 투어 PO 2차전 BMW챔피언십 27일 개막…임성재·안병훈 출전

    ... 바라볼 수 있다. 안병훈(29)도 현재 35위여서 상위권 성적을 낸 뒤 다른 선수들의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지금까지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나간 한국 선수는 최경주(2007년·2008년·2010년·2011년), 양용은(2009년·2011년), 배상문(2015년), 김시우(2016년), 임성재(2019년) 등 5명이 있다. 올해 임성재와 안병훈이 모두 투어 챔피언십까지 진출하면 2011년 최경주와 양용은 이후 9년 만에 한국 선수 2명이 투어 ...

    한국경제 | 2020.08.25 08:40 | YONHAP

  • thumbnail
    강경남, 매경오픈 골프대회 2R 1타 차 선두…이태희 2위(종합)

    ... 김비오(30)는 5언더파 135타의 성적으로 공동 6위다. 김비오는 지난해 9월 대회 도중 갤러리에게 손가락으로 부적절한 행위를 해 출전 정지 1년 징계를 받았다. 징계 기간 만료 이전인 지난달 징계에서 풀린 김비오는 이번 대회를 통해 약 11개월 만에 국내 대회 복귀전을 치르고 있다. 양용은(48)이 1오버파 141타로 공동 39위, 2016년과 2018년 이 대회 우승자 박상현(37)은 2오버파 142타로 공동 50위에 자리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22 19:11 | YONHAP

  • thumbnail
    징계 풀려 돌아온 김비오, 생일에 치른 복귀전서 공동 8위(종합)

    ... 대회에 나선 노승열(29)은 공동 13위(2언더파 68타), 대상 포인트 1위 이수민(27)은 공동 26위(1언더파 69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올해 코리안투어 10대 돌풍의 주역 김민규(19)는 공동 49위(1오버파 71타)다. 양용은(48)과 김경태(34) 등은 공동 64위(2오버파 72타)에 자리했다. 올해 매경오픈은 애초 4월 경기도 성남의 남서울 컨트리클럽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탓에 개최 시기와 장소를 변경했고, 기간도 나흘에서 사흘로 축소됐다. ...

    한국경제 | 2020.08.21 19:15 | YONHAP

  • thumbnail
    매경오픈 골프대회 21일 개막…양용은·노승열·박상현 등 출전

    ... 아시안투어가 공동으로 주관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때문에 대회 사상 최초로 국내 선수들만 출전한 가운데 열리게 됐다. 총상금 10억원이 걸린 이번 대회에는 10대부터 40대 후반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선수들이 우승에 도전장을 던졌다. 양용은(48)과 최호성(47)이 베테랑의 노련미를 앞세우고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이태희(36)를 비롯해 김경태(34), 박상현(37), 지난해 대상 수상자 문경준(38), 2016년과 2017년 대상 수상자 최진호(36), '장타자' ...

    한국경제 | 2020.08.18 10:47 | YONHAP

  • '약속의 땅'에서 살아난 김시우

    ... 18번홀(파4)에서도 약 8m짜리 버디 퍼트를 홀에 꽂아 넣었다. 김시우가 통산 3승으로 내달을 가능성도 있다. 통산 3승은 한국 선수 중에는 ‘탱크’ 최경주(50)만이 밟아본 고지다. 한국은 지금까지 양용은(48), 배상문(34), 노승렬(29), 강성훈(33), 임성재(22) 등 일곱 명의 PGA 챔피언을 배출했다. 김시우는 윈덤챔피언십과 플레이어스챔피언십에서 우승 트로피를 수확했다. 강성훈이 4언더파 공동 13위, 이경훈(29)이 ...

    한국경제 | 2020.08.14 16:56 | 조희찬

  • 4타차 김시우, 시즌 첫 '톱10' 보인다

    김시우(25·사진)가 모처럼 힘을 냈다. 시즌 최고 성적은 물론 역전 우승까지 노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TPC하딩파크(파70·7229야드)에서 열린 메이저대회 미국프로골프(PGA)투어챔피언십(총상금 1100만달러)에서다. 김시우는 이날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사흘 합계 5언더파 205타 공동 13위. 단독...

    한국경제 | 2020.08.09 18:13 | 조희찬

  • thumbnail
    리하오퉁, 트럼프가 미국서 퇴출한 위챗 모자 쓰고 '굿 샷'

    ... 않고 왔다"며 "아직 3, 4라운드가 남았기 때문에 최선을 다할 뿐"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중국 여자 선수로는 2012년 펑산산이 L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사례가 있고, 아시아 국적 남자 선수의 메이저 대회 우승은 2009년 PGA 챔피언십 양용은(48)이 유일한 사례다. 리하오퉁은 PGA 투어 우승 경력은 없지만 2016년과 2018년에 유러피언투어에서 각각 1승씩 따냈고, 2017년 메이저 대회인 디오픈에선 3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8 13: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