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2,8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마추어 조언에 퍼트 감각 찾은 강경남, 4언더파 선두(종합)

    ... 올렸지만, 메이저급 대회 우승은 없는 그는 "욕심이야 왜 없겠냐"면서도 "이번 대회에서는 좋은 퍼트 감각을 유지하는 게 먼저"라고 몸을 낮췄다. 통산 3승을 올린 맹동섭(33)과 신인 이유호(26)가 3언더파 67타로 공동 2위에 올랐고 양용은(48)은 2언더파 68타를 쳐 2타차 공동 4위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노장 김종덕(59)은 공동 23위(이븐파 70타)에 올라 이 대회 최고령 컷 통과 기록(59세 2개월 3일)에 도전할 발판을 마련했다. 작년 이 대회에서 ...

    한국경제 | 2020.08.06 18:52 | YONHAP

  • thumbnail
    안병훈, 월드골프챔피언십 사상 최초로 한국인 우승 도전

    ... 익스프레스 챔피언십에서 공동 6위, 김경태(34)가 2011년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 역시 공동 6위에 오른 것이 한국 선수의 WGC 역대 최고 성적이다. 물론 WGC 시리즈보다 더 높은 등급인 메이저 대회에서는 2009년 양용은(48)이 PGA 챔피언십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우승한 사례가 있고, '제5의 메이저'인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는 최경주가 2011년, 김시우(25)가 2017년에 각각 정상에 오른 바 있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

    한국경제 | 2020.08.02 13:37 | YONHAP

  • thumbnail
    가수 이승철, 한국프로골프협회 홍보대사로 위촉

    ... 빠졌다"며 "이렇게 흥미로운 대회와 KPGA 매력을 다른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오랜 친분이 있는 구자철 KPGA 회장님께 연락을 드렸다"고 말했다. 이승철은 2011년 마스터스 파3 콘테스트와 2017년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양용은(48)의 캐디를 맡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국민 배우' 안성기를 홍보대사로 위촉한 KPGA는 "대중에게 친숙한 이미지를 부여하고 변화하는 KPGA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21 15:30 | YONHAP

  • thumbnail
    KPGA 김주형 돌풍 이어지나…9일 개막 군산CC오픈 출전

    ... 모자라 연장전에 합류하지 못한 작년 대상 수상자 문경준(37)과 장타자 김태훈(34)은 설욕에 나선다. 개막전 1, 2라운드에서 버디 쇼를 펼치며 대회 흥행을 앞장서 이끌었던 홍순상(39)과 최호성(47)도 2주 연속 출전한다. 양용은(48), 박상현(37), 최진호(36), 이태희(36), 김경태 등도 이름값을 해내겠다는 다짐이다. 디펜딩 챔피언인 김비오(30)는 출장 정지 징계가 풀리지 않아 타이틀 방어에 나서지 못한다. 무관중으로 치러지며 JTBC골프, 네이버TV, ...

    한국경제 | 2020.07.07 07:49 | YONHAP

  • thumbnail
    연장 3m 버디로…이지훈, 코리안투어 개막전 품었다

    ... 빌미가 됐다. 4라운드에서 2타를 줄였지만 승부는 이미 후배들에게 넘어간 뒤였다. 최종합계 17언더파 공동 13위. 홍순상은 “대회가 무사히 열린 것만도 다행인데, 극적인 연장 승부로 화려한 마무리까지 연출돼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아시아 최초의 미국프로골프(PGA) 메이저 챔프 양용은(48)도 마지막날 2타를 덜어내 최종합계 10언더파 공동 45위로 대회를 끝마쳤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5 18:00 | 김순신

  • thumbnail
    이지훈,18세 천재 김주형 추격 뿌리치고 5타 차 대역전승

    ... 내준 빌미가 됐다. 4라운드에서 2타를 줄였지만 승부는 이미 후배들에게 넘어간 뒤였다. 최종합계 17언더파 공동 13위. 홍순상은 "대회가 무사히 열린 것만도 다행인데, 극적인 연장 승부로 화려한 마무리까지 연출돼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아시아 최초의 미국프로골프(PGA) 메이저 챔프 양용은(48)도 마지막날 2타를 덜어내 최종합계 10언더파 공동 45위로 대회를 끝마쳤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5 16:12 | 이관우

  • thumbnail
    코리안투어 선수대표 홍순상, 개막전 이틀 연속 선두(종합)

    ... 상금왕 이수민(27)은 나란히 6타씩을 줄였지만, 문경준은 선두 홍순상에게 8타차인 8언더파 136타, 이수민은 9타 뒤진 7언더파 137타로 3라운드에 나서게 됐다. 마지막 18번 홀(파5) 버디로 1언더파 71타를 친 양용은(48)은 컷 기준 타수(5언더파 139타)에 턱걸이했다.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디펜딩 챔피언 이재경(21)은 마지막 홀인 9번 홀(파4)에서 행운의 샷 이글로 역시 컷 기준 타수를 딱 맞춰 3라운드에 진출했다. 5언더파 139타는 ...

    한국경제 | 2020.07.03 17:52 | YONHAP

  • thumbnail
    첫날부터 버디쇼…'베테랑' 홍순상, 10언더파 선두질주

    ... 이글을 잡았다. 280야드 가까이 날아간 드라이버샷 후 약 70야드 두 번째 샷을 그대로 홀 안에 넣었다. 이창우(27) 이정훈(22)이 나란히 8언더파를 적어냈다. 2년 연속(2016, 2017년) 제네시스 대상을 받은 최진호(36)가 7언더파로 뒤를 이었다. 아시아 유일 메이저 챔프 양용은(48)은 4언더파로 출발했다. 홍상준은 3언더파를 적어내며 성공적인 1부 투어 데뷔전을 치렀다. 창원=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2 17:45 | 조희찬

  • thumbnail
    '라방' 켠 회장님부터 그린 위 탭댄스까지…팡파르 울린 KPGA

    ... "경기 중 버디나 이글 등 좋은 상황을 맞이했을 때 세리머니를 한다"고 했다. 이창우(27), 이정훈(22)이 나란히 8언더파를 적어내며 최호성을 추격했다. 2년 연속(2016, 2017년)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 최진호(36)가 7언더파로 뒤를 이었다. 아시아 유일 메이저챔프 양용은(48)은 4언더파로 출발했다. 홍상준은 3언더파를 적어내며 성공적인 1부투어 데뷔전을 치렀다. 창원=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2 15:51 | 조희찬

  • thumbnail
    드디어 문 여는 KPGA…우성종합건설 부산경남오픈 7월2일 개막

    ... 2017년 신한동해오픈 이후 3년 만에 국내 대회에 나선다. '낚시꾼 스윙'으로 세계적 관심을 끈 최호성(47)은 9년 만에 코리안투어 통산 3승에 도전한다. 한국인으로 유일하게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한 양용은(48)의 등장도 반갑다. 그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출전하는 대회로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을 낙점했다. 지난 5월 길에 넘어진 할머니를 병원까지 차로 데려가 치료를 받도록 보살핀 선행으로 광주광역시 '의로운 ...

    한국경제 | 2020.06.30 09: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