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9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베츠, 다저스 이적 첫해 'MLB 유니폼 판매 1위' 등극

    ... 트레이드로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다저스로 이적한 첫해에 유니폼 판매 1위에 올랐다. 베츠가 이 부문 1위를 차지한 것은 메이저리그 데뷔 7년 경력 중 처음이다. 또 다저스에서 한 시즌 유니폼 판매 1위 선수를 배출한 것도 최초다. 뉴욕 양키스 외야수 에런 저지와 필라델피아 필리스 외야수 브라이스 하퍼가 2, 3위로 베츠의 뒤를 이었다. 21살의 젊은 선수 2명이 톱5에 들어 눈길을 끌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와 워싱턴 내셔널스 외야수 ...

    한국경제 | 2020.09.26 09:39 | YONHAP

  • thumbnail
    류현진·김광현, 동반 선발勝…15년 만의 '코리안 합창'

    ... 메츠) 이후 15년 만이다. 당시 박찬호는 휴스턴 애스트로전에 나와 5이닝 2실점(1자책)을, 서재응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 선발로 나와 7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서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안타 5개를 맞고 볼넷 2개를 내줬지만 위기를 실점 없이 넘겼다. 류현진의 호투로 토론토도 4-1로 승리했고 4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이로써 류현진은 올 시즌 총 12경기에 나와 ...

    한국경제 | 2020.09.25 17:16 | 조희찬

  • thumbnail
    '슈퍼 코리안데이'…류현진·김광현 15년 만에 한국 투수 동반승

    류현진, 양키스 상대로 7이닝 무실점 쾌투로 '5승'…팀은 PS 진출 김광현, 밀워키전서 5이닝 1실점 호투로 3승…PS 출전 경쟁팀에 일격 미국프로야구에서 뛰는 한국의 대표 왼손 투수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슈퍼 코리안 데이'를 합창했다. 류현진과 김광현은 25일(한국시간) 차례로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 선발 등판해 ...

    한국경제 | 2020.09.25 13:34 | YONHAP

  • thumbnail
    '5이닝 1실점' 김광현, 시즌 3승…류현진과 동반 선발승(종합)

    ...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역투 발판으로 포스트시즌 희망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데뷔 첫해의 마지막 정규시즌 선발 등판에서 시즌 3승(1세이브)째를 달성했다. 같은 날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도 뉴욕 양키스를 7이닝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5승(2패)째를 수확, 한국인 메이저리거의 동반 승리가 성사됐다. 메이저리그(MLB)에서 한국인 투수가 동반 승리를 거둔 것은 2005년 8월 25일 박찬호(당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서재응(당시 뉴욕 ...

    한국경제 | 2020.09.25 13:02 | YONHAP

  • thumbnail
    코리안 메이저리거, 15년 만의 동반 승리!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류현진, 김광현이 한날 승리 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 샬렌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 4탈삼진 2볼넷 무실점으로 잘 던져 시즌 5승했다. 김광현 역시 25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 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5이닝 5피안타 3탈삼진 2볼넷 1실점으로 시즌 ...

    한국경제 | 2020.09.25 13:00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미국·캐나다 취재진 "토론토 MVP는 류현진…혼자 다 했다"(종합)

    ... 진출을 이끈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을 북미 현지 기자들이 입을 모아 극찬했다. MLB닷컴의 키건 매티슨 기자는 25일(한국시간) 류현진이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 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 투구로 승리를 이끌자 트위터를 통해 "류현진은 올 시즌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했다"며 "류현진은 올 시즌 토론토의 최우수선수(MVP)"라고 칭했다. 현지 취재진은 류현진이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

    한국경제 | 2020.09.25 12:56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직접 PS행 이끌어 평상시보다 배로 기뻐"

    "오늘 승리 계기로 양키스전 자신감 충분히 올라와" 올해 토론토 블루제이스를 4년 만에 미국프로야구(MLB) 포스트시즌으로 이끈 일등 공신인 류현진은 "모든 선수가 책임감 있게 해준 덕분에 포스트시즌에 올라왔다"며 기쁨을 동료와 함께 나눴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7이닝 무실점의 완벽한 투구로 시즌 5승(2패)째를 따내고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출전을 확정한 뒤 미국·캐나다 언론과의 화상 인터뷰에 임했다. '토론토를 존중하라'는 ...

    한국경제 | 2020.09.25 12:38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피날레 등판서 7이닝 무실점 완벽투…토론토 PS 확정(종합2보)

    양키스전 통산 4번째 등판 만에 첫 승리…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로 시즌 마감 에이스답게 매직넘버 1 지우고 '빅 게임 투수' 입증…30일 WC 시리즈 1차전 등판 '괴물'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 시즌 가장 눈부신 역투로 소속팀의 포스트시즌(PS) 출전 확정과 뉴욕 양키스전 통산 첫 승리라는 두 마리 토끼를 사냥했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

    한국경제 | 2020.09.25 12:09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WC 시리즈 1차전 상대는…최지만의 탬파베이 유력

    ... 새 팀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도 가을 야구를 즐기는 류현진(33)의 첫 상대로는 같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 속한 탬파베이 레이스가 유력하다. 토론토는 25일(한국시간) 7이닝 무실점의 완벽한 투구를 펼친 류현진을 앞세워 뉴욕 양키스를 4-1로 따돌리고 4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올해 메이저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팀당 60경기 초미니 시즌을 치르는 대신 양대리그 16개 팀이 참가하는 확대 포스트시즌을 진행한다. 토론토는 ...

    한국경제 | 2020.09.25 12:09 | YONHAP

  • thumbnail
    현지 취재진 "토론토 MVP는 류현진…혼자 다 했다"

    ... 이끈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에 관해 북미 현지 기자들은 입을 모아 극찬했다. MLB 닷컴의 키건 매티슨 기자는 25일(한국시간) 류현진이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 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자 트위터를 통해 "류현진은 올 시즌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했다"며 "류현진은 올 시즌 토론토의 최우수선수(MVP)"라고 칭했다. 현지 취재진은 류현진이 토론토의 포스트시즌에 어떤 ...

    한국경제 | 2020.09.25 11:2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