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MLB 토리 헌터 "'인종차별' 보스턴으로는 트레이드 거부했다"

    ... 일화를 소개했다.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에서 뛰었던 흑인 외야수 애덤 존스(현 일본 오릭스 버펄로스)는 2017년 보스턴 펜웨이파크 관중석에서 팬들이 자신에게 땅콩 봉지를 던지면서 N으로 시작하는 흑인 비하 단어를 외쳤다고 주장했다. 당시 존스의 주장에 뉴욕 양키스 CC 사바시아도 팬웨이파크가 흑인 빅리거를 'N∼'으로 부르는 유일한 야구장이라며 "보스턴에 가면 그런 것을 예상하라"고 인종차별 경험 폭로에 동참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7 10:15 | YONHAP

  • thumbnail
    전 세계 스포츠 스타들, 미국 흑인 사망 사건에 충격·분노 분출(종합)

    ... 것이며 지금도 기승을 떨친다"며 "거울을 보고 당신이 문제의 일부인지, 해답의 일부인지 진실로 확인해보라. 당신의 진정한 색깔이 언제나 드러날 것"이라며 변화를 위해 미국민들이 행동에 나서자고 강조했다. 거포 장칼로 스탠턴(뉴욕 양키스)은 "(이런 일이) 정말 지겹다"면서 "당신의 피부색과 특성이 무엇이든지 간에 우리는 모두 인간"이라고 정의했다. 이어 "진정한 변화만이 플로이드와 그보다 앞서간 모든 이들을 위한 정의가 될 것"이라며 역시 행동으로 옮기자고 설득했다. ...

    한국경제 | 2020.06.01 16:06 | YONHAP

  • thumbnail
    MLB도 미국 흑인 사망 사건에 충격…"변화 위해 행동하자"

    ... 것이며 지금도 기승을 떨친다"며 "거울을 보고 당신이 문제의 일부인지, 해답의 일부인지 진실로 확인해보라. 당신의 진정한 색깔이 언제나 드러날 것"이라며 변화를 위해 미국민들이 행동에 나서자고 강조했다. 거포 장칼로 스탠턴(뉴욕 양키스)은 "(이런 일이) 정말 지겹다"면서 "당신의 피부색과 특성이 무엇이든지 간에 우리는 모두 인간"이라고 정의했다. 이어 "진정한 변화만이 플로이드와 그보다 앞서간 모든 이들을 위한 정의가 될 것"이라며 역시 행동으로 옮기자고 설득했다. ...

    한국경제 | 2020.06.01 10:18 | YONHAP

  • thumbnail
    연봉 '차등 삭감'에 충격받은 MLB 선수들, 대책 수립에 부심

    ... 선수 연봉은 많이 깎고, 저액 선수는 덜 삭감하는 연봉 차등 삭감안을 27일 선수노조에 건넸다. 이 안에 따르면, 연봉 3천600만달러(약 446억원)를 받는 특급 스타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게릿 콜(뉴욕 양키스)은 무려 77%나 삭감된 약 800만달러만 손에 쥔다. 2천만달러를 받기로 한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도 4분의 3을 날리고 515만달러만 가져간다. 정규리그 시작 후 구단 수입의 절반을 받기로 한 기존 구단안보다 진일보한 제안을 ...

    한국경제 | 2020.05.28 10:56 | YONHAP

  • thumbnail
    미국 뉴욕도 프로 스포츠 기지개…"훈련 캠프 재개"

    ...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뉴욕을 연고로 하는 프로스포츠 구단은 미국프로농구(NBA)의 뉴욕 닉스와 브루클린 네츠,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의 뉴욕 레인저스, 뉴욕 아일랜더스, 버펄로 세이버스, 미국프로야구(MLB)의 뉴욕 양키스와 뉴욕 메츠, 미국프로풋볼(NFL)의 버펄로 빌스 등이 있다. MLB, NBA, NHL은 코로나19로 중단됐거나 연기된 시즌을 재개·개막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쿠오모 주지사는 프로스포츠 재개가 "정상으로 복귀하는 것"을 ...

    한국경제 | 2020.05.25 10:16 | YONHAP

  • thumbnail
    뉴욕 주지사 "야구 개막은 최소 위험으로 많은 보상 얻는 일"

    ... 감염증(코로나19) 여파를 이겨내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열린다면 상당히 가치 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뒀다. 미국 CBS 스포츠가 17일(한국시간) 소개한 내용을 보면 쿠오모 주지사는 올해 후반기쯤 연고 팀인 뉴욕 양키스와 뉴욕 메츠가 뉴욕에서 경기할 가능성을 거론하고 "경제적 이윤과 여흥 흥밋거리를 만들어내는 경제활동이 재개된다면, 위험과 보상 측면에서 볼 때 최소한의 위험으로 많은 보상을 얻는 일이 될 것"이라고 평했다. 미국 내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5.17 10:09 | YONHAP

  • thumbnail
    양키스 우승 이끈 첫 흑인 단장 별세

    미국프로야구 최고의 명문구단 뉴욕 양키스를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최초의 흑인 단장이 별세했다. 야후스포츠는 16일(한국시간) 휴스턴 애스트로스 구단의 발표를 인용해 밥 왓슨 전 단장이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향년 74세. 왓슨이 선수로 14시즌을 뛰었던 휴스턴 구단은 사인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으나 그의 아들은 트위터를 통해 왓슨이 신장 질환을 앓고 있었다고 전했다. 휴스턴과 뉴욕 양키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등에서 18년 ...

    한국경제 | 2020.05.16 06:49 | YONHAP

  • thumbnail
    올해 MLB의 승자는 2016년 은퇴한 거포 필더…왜?

    ... 뛰고 계약 덕분에 수백억의 횡재를 맞는다. 역시 전격적으로 은퇴한 트로이 툴로위츠키(1천800만달러), 데이비드 라이트(1천200만달러)도 마찬가지다. 방출당한 저코비 엘스버리는 필더보다 많은 2천600만달러의 연봉을 뉴욕 양키스로 받을 수 있었지만, 팀의 허락 없이 외부 의료 기관의 진료를 받아 계약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한 푼도 못 받을 수도 있다. 선수노조는 지난해 12월 엘스버리를 대신해 관계 기관에 진정서를 냈다. 현역 선수들은 코로나19로 수입 ...

    한국경제 | 2020.05.14 15:22 | YONHAP

  • thumbnail
    '뚱보 투수' 사바시아, 은퇴 7개월 만에 '몸짱'으로 변신

    ... 식사량은 현역 시절이나 은퇴 후나 별 차이 없는데 운동은 아예 손을 놓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은퇴한 투수 C.C. 사바시아(39)는 오히려 '몸짱'으로 변신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10월 뉴욕 양키스에서 유니폼을 벗은 사바시아는 현역 시절 대표적인 뚱보 투수였다. 당시 몸무게가 무려 300파운드(약 136㎏)였다. 그런 그가 은퇴를 선언한 지 불과 7개월 만에 몸짱으로 변신했다. MLB.com은 13일(한국시간) 사바시아와 ...

    한국경제 | 2020.05.13 09:51 | YONHAP

  • thumbnail
    MLB '철인' 립켄 "위협구 던지면 사인 훔치기 금방 해결돼"

    ... 것이다. 하지만 그 정도로 정교한 제구력을 가진 투수가 메이저리그에서도 그리 많지 않다는 점에서 위험한 주장이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립켄 주니어의 발언을 전하며 2014년 9월 투구에 안면을 맞아 복합 골절상을 당한 현 뉴욕 양키스의 거포 장칼로 스탠턴의 사례를 떠올렸다. 야후스포츠는 "시속 95∼100마일(약 153∼161㎞)로 날아가는 야구공은 흉기나 다름없다"며 립켄 주니어의 발언을 경계했다. 립켄 주니어는 루 게릭의 2천130경기 연속 출장 기록을 갈아치운 ...

    한국경제 | 2020.05.07 11: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