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50 / 70,5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BBIG K-뉴딜지수 2년 새 33%↓…'2차전지'만 웃었다

    ...로 껑충 뛰었다. 이들 종목을 비롯한 2차전지 업종은 전기차 수요 확대와 이에 따른 매출 성장에 힘입어 주가가 큰 폭으로 뛰었다. 여기에 전기차 지원 등 국내외 정책 모멘텀도 작용하면서 증시가 전반적 조정을 받는 와중에도 양호한 주가 흐름을 이어갔다. 전문가들은 긴축 영향과 경기 침체 우려로 당분간 증시가 변동성 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는 만큼 주식시장에 대한 보수적 접근을 권고하고 있다. 다만 일각에선 그동안 크게 조정을 받아온 성장주에 다시 관심을 ...

    한국경제 | 2022.09.13 06:05 | YONHAP

  • thumbnail
    中외교부장 "역사·대만 등 중일 근본문제 모호함 없어야"

    ... 안정과 원활함, 무역·투자 환경의 공평함과 개방성을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자신의 가치관을 상대방에게 강요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며 "양국 정부와 언론은 양국 국민이 객관적이고 우호적인 상호 인식을 갖도록 하는데 양호한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왕 부장은 "중·일은 지역과 세계의 중요한 국가로서 다극화, 세계화, 문명의 다양화, 지역 일체화의 시대 조류를 똑똑히 보아야 한다"며 "유엔을 핵심으로 하는 국제 시스템을 보호하고, 제로섬 ...

    한국경제 | 2022.09.12 22:28 | YONHAP

  • thumbnail
    "현금흐름 우수한 기업이 '방어株' 1순위"

    ... 연초 이후 17% 넘게 하락했다. 유틸리티주는 월가 애널리스트들이 강력 추천하는 종목으로 꼽혔다. CNBC에 따르면 AES코퍼레이션은 매수 의견 비중이 76.9%, 엔터지는 70%에 달했다. 제약·헬스케어주도 시장 대비 양호한 성적을 보였다. 글로벌 제약업체 애브비는 연초 이후 2.43% 상승했다. 미국 최대 약국 체인업체 CVS헬스는 3.34% 하락하는 데 그치면서 선방했다는 평가다. 애브비는 배당수익률이 4.1%로 높은 편이어서 배당을 노리고 투자하는 ...

    한국경제 | 2022.09.12 18:07 | 배태웅

  • [사설] 내년도 경영계획 '스타트'…불황일수록 미래 투자 과감해야

    ... 시작된다. 향후 5년, 10년을 내다보며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기업가정신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이다. 디지털 전환과 수소경제 등의 분야에서 그동안 우리가 착실하게 준비해온 신사업이 많고 주력 기업들의 재무 상태도 양호하다. 비용을 절감하고 기존 사업을 재점검하는 것도 좋지만 지나치게 수세적인 경영계획은 지양해야 한다고 본다. 정부와 정치권도 과감한 규제 완화와 세금 감면, 미래산업 인력 양성 등으로 기업 투자를 적극 뒷받침해야 할 것이다.

    한국경제 | 2022.09.12 17:33

  • thumbnail
    한국 2분기 경제성장률, OECD 20위 '중하위권'

    ... 우려되는 대목은 하반기 이런 수출 감소 등에 따른 성장 둔화가 더 뚜렷해질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한은은 지난 8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서 성장과 관련해 "상반기까지 민간소비를 중심으로 잠재 수준을 상회하는 양호한 성장 흐름을 보였지만 최근 투자와 수출을 중심으로 성장 모멘텀이 점차 둔화하는 모습"이라고 짚었다. 경기 하강의 주된 원인으로는 글로벌 성장 둔화가 꼽혔다. 미국은 금리 상승의 영향으로, 유로 지역은 우크라이나 사태 ...

    한국경제 | 2022.09.12 14:31 | 신민경

  • thumbnail
    [고침] 경제(한국 2분기 경제성장률, OECD 포함 35개국 중…)

    ... 본격적으로" 문제는 하반기에 이런 수출 감소 등에 따른 성장 둔화가 더 뚜렷해질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한은은 지난 8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서 성장과 관련해 "상반기까지 민간소비를 중심으로 잠재 수준을 상회하는 양호한 성장 흐름을 보였지만, 최근 들어 투자와 수출을 중심으로 성장 모멘텀이 점차 둔화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경기 하강의 주요 원인으로는 무엇보다 글로벌 성장 둔화가 꼽혔다. 미국은 금리 상승의 영향으로, 유로 지역은 우크라이나 ...

    한국경제 | 2022.09.12 12:00 | YONHAP

  • thumbnail
    한국 2분기 경제성장률, OECD 포함 35개국 중 20위 '중하위권'

    ... 문제는 하반기에 이런 수출 감소 등에 따른 성장 둔화가 더 뚜렷해질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한은은 지난 8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서 성장과 관련해 "상반기까지 민간소비를 중심으로 잠재 수준을 상회하는 양호한 성장 흐름을 보였지만, 최근 들어 투자와 수출을 중심으로 성장 모멘텀이 점차 둔화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경기 하강의 주요 원인으로는 무엇보다 글로벌 성장 둔화가 꼽혔다. 미국은 금리 상승의 영향으로, 유로 지역은 우크라이나 ...

    한국경제 | 2022.09.12 06:03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13일 CPI는 마이너스'…잭슨홀 수준까지 회복한 주가

    ... 의장이 잭슨홀 연설을 했던 날의 저점 수준까지 회복했습니다. 사흘간 반등한 결과입니다. 어떻게 보면 시장이 다시 중립적 상황으로 돌아간 것입니다. 단기 과매도 된 상황에서 최근 ISM 서비스업 지수 등 경제 지표가 전반적으로 양호하고 나오고 금리와 환율 상승세가 약간 누그러진 것도 도움이 됐을 것입니다. 하지만 모두가 지속적 상승을 점치는 상황은 아닙니다. 그새 주식의 밸류에이션은 다시 높아졌습니다. 그리고 9월, 10월은 계절적으로 불안한 시기입니다. ...

    한국경제 | 2022.09.10 07:21 | 김현석

  • thumbnail
    빅스텝 또 해야 하나…치솟는 환율에 가열되는 찬반 논쟁 [조미현의 외환·금융 워치]

    ... 더 클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빅스텝은 불가피했지만, 빅스텝이 경제가 성장하는 데 장애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언급한 것이다. 그러면서 "국내 경제는 상반기까지 민간 소비를 중심으로 잠재 수준을 상회하는 양호한 성장 흐름을 나타내었으나 최근 들어 투자와 수출을 중심으로 성장 모멘텀이 점차 둔화하는 모습"이라며 "글로벌 인플레이션 확산에 대응한 주요국의 정책금리 인상 가속화,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등의 영향으로 글로벌 성장경로에 대한 ...

    한국경제 | 2022.09.09 09:00 | 조미현

  • thumbnail
    공모주 성적 양극화…이 종목 300% 급등

    ... 주목을 받고, 최근에는 폐배터리 재활용 업체가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수혜주로 지목되며 급등했다. 이밖에 유일로보틱스(222.50%), 성일하이텍(202.40%)도 200% 이상 상승했고, HPSP(165.60%), 가온칩스(71.79%), 퓨런티어(47.67%) 등 소부장 기업도 상대적으로 성과가 양호했다. 역대급 IPO 대어였던 LG에너지솔루션도 공모가보다 현 주가가 62.17% 높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 2022.09.09 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