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68,5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탈리아 20대 여성 화이자 6회분 접종…간호사 실수

    ... 실수를 깨달았다고 한다. 간호사로부터 이를 보고받은 병원 측은 해당 여성을 곧바로 입원시켜 부작용 발현 여부를 관찰했으며,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자 만 하루 만인 10일 일단 퇴원 조처했다. 지금까지 환자의 건강 상태는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임상심리과 인턴인 이 여성은 최우선 의무 접종 대상인 의료 종사자로 분류돼 연령에 비해 일찍 백신 접종을 하게 됐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지난달 초 의료·보건 업종 종사자의 코로나19 ...

    한국경제TV | 2021.05.11 06:40

  • thumbnail
    이탈리아서 간호사 실수로 23세 여성에 화이자 백신 6회분 주입(종합)

    부작용 우려에 접종 직후 24시간 입원 관찰…현재 건강 상태 양호 이탈리아에서 간호사의 실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백신을 허용치의 6배까지 과다 주입하는 일이 발생했다. AGI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9일 오전(현지시간) 중부 토스카나주 마사에 있는 한 병원 간호사가 23세 여성 환자에게 화이자 백신 1바이알(약병)을 한꺼번에 접종했다. 6도스(1회 접종분), 즉 6명이 맞을 수 있는 양이다. 원래는 약병에서 1도스만 ...

    한국경제 | 2021.05.11 03:05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 간호사, 한 사람에 화이자 백신 6회분 '접종'

    이탈리아에서 간호사의 실수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허용치의 6배나 과다 주입하는 일이 발생했다. 9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중부 토스카나주 마사에 있는 한 병원에서 간호사가 23세 여성에게 화이자 백신 한 병 전체를 접종했다. 화이자 백신 한 병은 6회 접종분이다. 해당 여성은 대학생으로 백신 1차 접종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황당한 일을 겪었다. 병원 측은 곧바로 이 여성을 입원시켜 부작용...

    한국경제 | 2021.05.10 23:58 | 김정호

  • thumbnail
    아뿔싸…간호사 실수로 화이자 백신 6회분 주입

    ... 접종했다. 6도스, 즉 6회 접종분에 해당하는 양이다. 원래는 주사기로 1도스만 뽑아서 써야 하는데 접종 과정에서 큰 실수를 저지른 것이다. 병원 측은 곧바로 해당 여성을 입원시켜 부작용 발현 여부를 관찰하고 있으며, 현재는 양호한 건강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생으로 알려진 이 여성은 백신 1차 접종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이러한 일을 겪었다. 이 사례는 우리나라의 식품의약품안전처격인 이탈리아의약청(AIFA)에도 보고됐다고 한다. 백신 과다 ...

    한국경제TV | 2021.05.10 21:30

  • thumbnail
    아뿔싸…이탈리아서 간호사 실수로 화이자 백신 6회분 주입

    ... 접종했다. 6도스, 즉 6회 접종분에 해당하는 양이다. 원래는 주사기로 1도스만 뽑아서 써야 하는데 접종 과정에서 큰 실수를 저지른 것이다. 병원 측은 곧바로 해당 여성을 입원시켜 부작용 발현 여부를 관찰하고 있으며, 현재는 양호한 건강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생으로 알려진 이 여성은 백신 1차 접종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이러한 일을 겪었다. 이 사례는 우리나라의 식품의약품안전처격인 이탈리아의약청(AIFA)에도 보고됐다고 한다. 백신 과다 ...

    한국경제 | 2021.05.10 21:13 | YONHAP

  • thumbnail
    나발니 치료했던 의사 실종 나흘 만에 나타나…"건강 양호"

    ... 된 알렉산드르 무라홉스키(49)는 지난 7일 사냥을 나갔다가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옴스크 주정부 공보실은 이날 "무라홉스키 보건장관이 바슬라 마을에서 사람들에게 나타났다"면서 "(건강) 상태는 양호하며 현재 볼셰우콥스키 지역 병원에서 검진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재난당국 관계자는 무라홉스키가 지난 7일 마지막으로 떠났던 사냥 기지에서 약 32km 떨어진 곳의 숲에서 마을로 나왔다고 전했다. 앞서 경찰 관계자는 9일 "지난 7일 ...

    한국경제 | 2021.05.10 18:53 | YONHAP

  • "중고차 시장 규제 풀라" 10만명 서명

    ... 9일 기준 10만 명을 넘었다고 10일 발표했다. 일부 소비자는 서명운동에 동참하면서 기존 중고차 시장에 대한 불만을 이메일 등으로 보내왔다고 시민연합은 밝혔다. 가장 많이 접수된 불만은 허위 매물과 미끼 매물이었다. 상태가 양호하면서도 저렴한 중고차가 있다고 홍보한 뒤 소비자가 찾아가면 다른 물건을 제시하는 경우가 많아 낭패를 겪었다는 호소다. 중고차업체에 사기를 당했다는 소비자도 있었다. 일부는 “중고차는 수백만~수천만원에 달하는 고가 상품인데도 ...

    한국경제 | 2021.05.10 17:31 | 도병욱

  • thumbnail
    GS 1분기 영업익 7천64억원…작년 동기보다 7천365% 증가(종합)

    ... GS칼텍스가 대규모 적자를 낸데 따른 기저효과로 분석된다. GS칼텍스는 지난해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영업손실이 1조318억원이었지만, 올해 1분기 6천326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GS 관계자는 "GS칼텍스가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과 석유화학 제품 및 윤활기유 스프레드 개선으로 호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발전자회사들의 실적도 전반적으로 개선되면서 양호한 실적을 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0 15:43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로 소득격차 더 벌어져…저소득층 소득 17%↓

    ... 작용했던 2분기를 제외하고는 모든 분기에서 2019년보다 5분위 배율이 악화했다 소득 5분위 배율은 소득 상위 20%(5분위) 가구 소득(균등화 처분가능소득)을 하위 20%(1분위) 가구 소득으로 나눈 값으로, 작을수록 분배가 양호함을 뜻한다. 문재인 정부 출범 직전인 2017년 1분기 5.35배였던 소득 5분위 배율은 2019년 1분기엔 5.80배로 벌어졌다. 코로나 경제 위기 전인 2019년 2~4분기의 5분위 배율도 정부 출범 전인 2016년 2~4분기에 비해 ...

    한국경제TV | 2021.05.10 14:44

  • thumbnail
    '5월엔 팔고 떠나라'는 옛말? 기저효과 기대되는 2분기에 담아둘 종목은

    ... 시즌에 감소하기 때문에 이런 조언이 나온 것인데 올해는 코로나19로 들어맞지 않게 되었기 때문이다. 작년 3월 시작된 코로나 팬데믹은 한 해를 돌아 올 2분기 강한 기저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기업들이 1분기 실적 발표가 양호한 가운데 2분기 실적 전망도 지속적으로 상향 조정되고 있다. 따라서 공매도 재개에 지나치게 위축되기보다는 단기적으로는 공매도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은 중소형주, 변동성 확대 시에는 대형주에서 매수 기회를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편, ...

    한국경제 | 2021.05.10 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