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3,8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어닝시즌 개막…외국인은 이미 실적개선주 베팅

    7일 삼성전자의 잠정실적 발표를 기점으로 주식시장은 올 2분기 어닝시즌에 돌입한다. 2분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집중적인 타격을 받은 분기여서 실적 발표 기간 동안 주가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 실제로 2분기 유가증권시장 주요 상장사의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20% 넘게 줄어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외국인 투자자들은 최근 국내 증시에서 셀트리온, 카카오, SK하이닉스, CJ제일제당 등 2분기 실적 개선 기대주를 집중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7.05 16:34 | 설지연

  • thumbnail
    '포스트 코로나' 대형주·성장주로 포트폴리오 재편, 바이오 연료 수혜…제이씨케미칼 주목

    ... 기업가치가 회복되지 못했음에도 지수가 코로나19 이전 수준 이상으로 가파르게 반등했기 때문이다. 풍부한 유동성이 지수를 이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따라서 이런 장에서는 자칫 방심하면 계좌 손실이 커질 수 있으므로 지수를 벤치마킹할 수 있는 대형주나 시장의 트렌드를 주도하는 성장주 위주로 포트폴리오를 편성해야 한다. 7월 들어 2분기 프리어닝 시즌이 시작됐다. 보유 종목의 실적을 꼼꼼하게 체크해 포트폴리오를 재점검하는 시간을 가지길 권한다.

    한국경제 | 2020.07.05 15:35

  • 하반기엔 기업 실적 좋아진다고?…"글쎄올시다"

    ... 몰리고 있어서다. 유가증권시장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12.2배에 달한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한국 증시의 PER 최대치인 13배에 근접한 수준이다. 김 연구원은 “전망치 하향 조정과 향후 있을 어닝쇼크 등을 감안하면 실제 PER은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성장성과 펀더멘털에 대한 냉정한 판단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25 17:51 | 설지연

  • 하반기 펀더멘털 과대평가 이유?…"전망치 개수 자체가 줄었다"

    ... 주식시장에 돈이 몰리고 있어서다. 유가증권시장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12.2배에 달한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한국 증시의 PER 최대치인 13배에 근접한 수준이다. 김 연구원은 "전망치 하향 조정과 향후 있을 어닝쇼크 등을 감안하면 실제 PER은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성장성과 펀더멘털에 대한 냉정한 판단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25 15:40 | 설지연

  • thumbnail
    [테샛 공부합시다] '팻 핑거'는 금융 트레이더가 잘못 입력한 주문 실수

    ... 이슈를 매일 파악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고교생들은 생글생글 테샛면에 주기적으로 게재되는 ‘시사 경제 용어 따라잡기’와 ‘경제·금융 상식 퀴즈’를 활용해 학습하는 것이 유익하다. ○어닝 서프라이즈(earning surprise)= 시장 예상치에서 훨씬 뛰어넘는 깜짝 실적을 말한다. 통상적으로 어닝 서프라이즈는 기업 실적이 예상치를 웃도는 경우에 쓰이고 예상치를 밑돌 때는 어닝 쇼크(earnings shock)라고 ...

    한국경제 | 2020.06.22 09:00 | 정영동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현금 비축나선 현대오일뱅크, 1500억 회사채 발행

    ... 에쓰오일(1조72억원) 등 국내 모든 정유사가 지난 1분기 대규모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회사채시장에선 현대오일뱅크가 채권 투자자를 모집하는 과정에서 정유업 투자심리가 드러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에 발행될 회사채는 1분기 ‘어닝쇼크’ 발표 이후 처음 나온 정유사 채권이다. 정유업황 악화에 대한 우려를 얼마나 잠재우느냐가 흥행을 좌우할 전망이다. IB업계 관계자는 “신용도가 우량한 기업인만큼 목표금액을 채우는 것은 어렵지 않겠지만 이전처럼 ...

    마켓인사이트 | 2020.06.15 17:17

  • thumbnail
    LG전자, 소리없는 저력…긴 침묵 깨고 '상승랠리'

    ... 하락세였다. 장중 한때 4만1600원을 찍기도 했다. 하지만 1분기 실적발표를 기점으로 분위기가 바뀌었다. LG전자는 1분기에 1조904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시장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인 8700억원을 크게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였다. 주가가 고공행진을 하던 2018년 1분기 이후 2년 만에 분기 영업이익 1조원을 기록했다. 앞으로도 LG전자의 성장동력은 가전 부문이 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 생활가전 영업이익률은 1분기 13.9%에 달했다. 미국 ...

    한국경제 | 2020.06.10 17:30 | 박재원

  • thumbnail
    공장도 없는 '공장 설비' 회사가…어떻게 일본 2위 기업 됐나

    ... 주력이다. 세계 머신 비전 시스템 분야에서 시장 점유율 1위다. 제조 후 직접 판매 키엔스는 올 1분기 매출이 1404억엔으로 전 분기보다 4.5% 늘었다. 코로나19로 제조업체들이 올 들어 매출이 급감한 것에 비하면 ‘어닝 서프라이즈’로 평가된다. 키엔스의 실적 호조는 코로나19로 생산 차질을 빚게 된 세계 각국 기업의 자동화 장비 수요가 늘어난 덕분이다. 이 회사의 고객사는 세계 110개국, 25만 곳에 달한다. 반도체기업, 의료기기업체 ...

    한국경제 | 2020.06.04 17:50 | 선한결

  • 은행주 급등에도…다이먼 "충당금 더 쌓아야"

    제이미 다이먼 JP모간체이스 회장은 미국 은행들이 2분기에도 대규모 대손충당금을 쌓아야 한다고 말했다. 고객의 채무불이행에 대비하는 대손충당금은 지난 1분기 미국 은행주들의 어닝쇼크(실적 충격) 원인이었다. 다이먼 회장은 26일(현지시간) 도이체방크가 주최한 화상 세미나에서 은행들의 2분기 대손충당금 규모가 상당히 증가할 것이라고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고객들의 채무불이행 가능성을 대손충당금에 반영해야 하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2020.05.27 17:50 | 이고운

  • thumbnail
    '파죽지세' 네이버·카카오 더 갈까? 증권업계 대답은…

    ... 882억원으로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이다. 네이버도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이 221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4% 증가했다. 매출도 1조7321억원으로 14.6% 늘었다. 증권업계에서는 2분기와 하반기에도 이들 기업의 어닝서프라이즈를 예상하고 있다. 김창권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네이버에 대해 “최근 주가가 급등했지만 하반기 실적 전망치 역시 높아졌다”며 “전자상거래 성장세와 네이버웹툰의 글로벌 비즈니스 흑자 전환, ...

    한국경제 | 2020.05.26 17:35 | 설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