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30,6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갯마을 차차차' 치과의사된 신민아, 넘사벽 스펙X미모로 컴백

    ... 없게 만든다. 또 다른 스틸에는 도시를 떠나 낯선 바닷마을에서 포착된 신민아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전 스틸에서 병원 가운을 입고 있는 자태만으로도 카리스마가 느껴지던 포스는 온데간데 없이 그의 표정에서 왠지 모를 어색함이 느껴지고 있기 때문. 그런가 하면 누군가 건넨 요구르트를 조심스레 들고 있는 모습에서는 토끼같은 눈망울이 더욱 돋보여 러블리한 매력을 배가시킨다. 이에 미모와 능력 다 갖춘 재색겸비 치과의사 윤혜진 역으로 또 한번의 새로운 연기 ...

    텐아시아 | 2021.07.27 13:26 | 정태건

  • thumbnail
    문수진, '슈퍼밴드2' 접수한 소울 보이스…2라운드 진출

    ... 무대를 가득 채우며 박수를 받았다. 문수진은 ‘OST’ 장르를 선택해 ‘위대한 쇼맨’의 ‘A Million Dreams’를 선곡했다. 팀으로서 합주가 처음이기에 어색했던 것도 잠시, 문수진은 팀원들과 하나가 되기 위해 대화를 주도하고 함께 밥을 먹는 등 벽을 허물었다. 벽을 깨는 과정에서 세 사람의 케미가 더 진해져 본 무대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문수진은 특유의 소울 가득한 목소리로 힘든 ...

    텐아시아 | 2021.07.27 11:29 | 신지원

  • thumbnail
    '모가디슈' 조인성 "모로코서 4개월 간 촬영, 가족 같았다" [인터뷰②]

    ... "해외 배우들과 연기한 건 처음인 것 같다. 하지만 언어를 넘어선 무언가 있는 것 같았다. 어떤 단어로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이래서 연기를 예술이라고도 하는 구나 싶었다. 언어를 넘어 서로 느껴지는 것들이 있었다. 언어가 다르면 어색하지 않을까 했는데 오히려 어색함이나 이질감이 없었다. 신기한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해외 촬영으로 힘들었던 점은 "역시나 음식이었다"고 말했다. 조인성은 "문화적·종교적 이유로 모로코에서는 ...

    텐아시아 | 2021.07.27 11:17 | 김지원

  • thumbnail
    '슈퍼밴드2' 문수진, 첫 합주에도 환상 하모니…2라운드가 더 기대되는 목소리

    ... '비주얼 밴드'로 환호를 받은 문수진은 특유의 소울 가득한 목소리로 무대를 가득 채우며 박수를 받았다. 문수진은 'OST' 장르를 선택해 '위대한 쇼맨'의 'A Million Dreams'를 선곡했다. 팀으로서 합주가 처음이기에 어색했던 것도 잠시, 문수진은 팀원들과 하나가 되기 위해 대화를 주도하고 함께 밥을 먹는 등 벽을 허물었다. 벽을 깨는 과정에서 세 사람의 케미가 더 진해져 본 무대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문수진은 특유의 소울 가득한 목소리로 힘든 ...

    한국경제TV | 2021.07.27 08:50

  • thumbnail
    [그림이 있는 아침] 전쟁통에 그려낸 고향 풍경…장욱진 '나룻배'

    ... 소년, 닭을 안고 있는 여인, 자전거와 함께 있는 소년, 뱃사공…. 장터에 다녀오는 사람들과 짐을 가득 실은 나룻배가 강나루에 정박해 있다. 기다란 배를 타고 있는 이들이 일렬로 서서 정면을 보고 있는 모습이 일견 어색할 수 있지만, 화사하고 부드러운 필치로 연출한 정감 있는 분위기가 미소를 자아낸다. 장욱진 화백(1918~1990)이 어릴 적 고향에서 본 강나루의 풍경을 표현한 ‘나룻배’(1951)다. 장 화백은 국권 침탈과 ...

    한국경제 | 2021.07.26 17:18 | 성수영

  • thumbnail
    [올림픽] '베이징 명장' 김경문 "말보다 내용있는 첫 승리가 중요"

    ... 트레이닝복도, 올림픽에서 신분을 증명하는 AD카드도 모두 김 감독에게 13년 만이다. 김 감독은 26일 도쿄 도착 인터뷰에서 "13년이라는 시간이 참 빠르다"며 "트레이닝복을 처음으로 입었는데 편하기도 하고 어색하기도 하다"고 웃었다.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9전 전승의 신화로 한국 야구에 금메달을 선사한 김경문 감독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인 한국 야구 구원 투수로 등판했다. 야구가 2008년 베이징 대회 이래 13년 만에 ...

    한국경제 | 2021.07.26 16:05 | YONHAP

  • thumbnail
    [인터뷰] 로켓펀치 연희와 윤경의 여름 조각들

    ... 정취를 빛냈다. Q. 연희와 윤경, 두 청량한 비주얼을 화보로써 어떻게 담아내면 좋을까 고민이 컸다. 콘셉트는 마음에 들었나 연희: 이렇게 나른하고 청량한 콘셉트를 촬영해본 적이 없어서 신기했던 것 같다. 윤경: 처음에는 어색했지만 촬영하다 보니 어느 정도 적응이 되어서 재밌게 임할 수 있었다. 결과물이 너무 기대된다(웃음). Q. 8월 4일엔 일본 데뷔 앨범 'Bubble Up!'을 발매한다고. 첫 도전인 만큼 떨리는 기분일 텐데 연희: 정말 떨린다. ...

    bntnews | 2021.07.26 15:48

  • thumbnail
    월주스님 영결식에 尹-秋 한자리에…대화 없이 '어색한 기류'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의 영결식에 참석했다. 이들이 한 공간에 함께한 것은 윤 전 총장이 퇴임한 지난 3월 4일 이후 처음이다. 윤 전 총장은 당초 영결식장 방문 예정 시각인 오전 9시 40분보다 20분 정도 일찍 금산사를 찾았다. 그는 조계종 현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금산사 경내에서 차담을 나눈 뒤 영결식이 열리는 금산사 처영문...

    한국경제 | 2021.07.26 10:12 | YONHAP

  • thumbnail
    류혜영 "반은 내가 할 수 있고, 반은 도전할 수 있는 작품 좋아" [화보]

    ... 기울이고, 열린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사람이고 싶다”라며 천생 배우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한편 드라마 ‘로스쿨’에서 당차고 인간적인 ‘강솔A’ 역은 물론, 상반된 성격의 쌍둥이 역까지 어색함 없이 표현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한 류혜영은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배우로 급부상했다.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으로 자신만의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는 그녀는 벌써부터 차기작 준비에 돌입, 이번에는 또 어떤 매력을 선보일지 모두의 이목이 ...

    텐아시아 | 2021.07.26 10:07 | 신지원

  • thumbnail
    대선 패배 열받아 만든 코인…트럼프 지지자 파고든 'MAGA' [임현우의 비트코인 나우]

    ... 본질적으로 달러와 경쟁하는 통화라는 점에서 좋아하지 않는다"며 "나는 달러가 세계의 통화가 되길 원한다"고 했다. 2019년 트위터에서는 "나는 암호화폐 지지자가 아니다"며 "규제되지 않은 암호화폐는 불법 행위를 촉진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정신'을 이어가자며 코인을 들고 나온 것이 조금 어색해보이는 이유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6 10:00 | 임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