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울로7017'에서 즐거운 여름산책 어때요?

    ... 코로나-19 시기이지만, 마스크 착용 후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면 안전하고 즐거운 여름철 산책을 즐길 수 있어 추천한다. 이 곳에는 수국, 모감주나무꽃, 연꽃, 원추리 등 여름꽃이 다양하게 만개했으며 낮에는 청량감이 가득한 참억새, 갈대, 조릿대 등을 만나볼 수 있다. 길 곳곳에 설치된 4대의 피아노는 '서울로7017'을 방문하는 누구나 연주할 수 있는 공간으로, 아름다운 음악선율로 즐거움과 감동을 나눌 수 있다. 단, 연주자는 마스크를 필히 ...

    키즈맘 | 2020.07.02 10:44 | 이진경

  • thumbnail
    송죽마을, 대나무 공예 체험…사극 '이산' 등 오픈세트장도

    송죽마을은 충남 부여군청에서 남서쪽으로 4~5㎞ 떨어진 곳에 자리잡고 있다. 추성산이 둘러싸고 있는 마을을 근내린천이 관통한다. 마을 어귀에는 대나무숲과 억새풀길이 이어져 있다. 수박, 멜론, 딸기 등은 송죽마을이 자랑하는 친환경 농산물이다. 사시사철 즐길 체험거리도 다양하다. 대나무 화분 만들기, 연날리기, 대나무통밥 짓기, 억새발 엮기, 압화공예(잘 말린 꽃을 활용해 부채, 컵받침 등을 만드는 체험), 천연비누 만들기, 짚 공예, 전통 순두부 ...

    한국경제 | 2020.06.23 15:21 | 김익환

  • thumbnail
    에버렌드 큰 고니 커플, 20년만에 '아기 큰 고니 자연부화 성공'

    ... 보통 큰고니는 이른 봄 교미 후 4∼5월경에 알을 산란하고 약 40일 정도 암컷이 알을 품은 후 새끼가 부화하게 된다. 에버랜드 동물원은 큰고니 커플이 올해에는 꼭 2세를 가지길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담아 낙엽, 억새풀 등의 둥지 재료를 인근 야산에서 직접 공수해 자연에 가까운 환경을 조성해줬다. 이와 함께 임신, 산란기에는 큰고니 커플이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외부 접촉을 최소화하고 비타민, 칼슘 등이 포함된 영양식 공급에도 많은 정성을 쏟아 ...

    한국경제 | 2020.06.16 16:53 | 윤상연

  • thumbnail
    에버랜드 동물원 큰고니 커플 24년 만에 자연부화 성공

    ... 적응하며 건강하게 지낼 수 있도록 동물원에 서식 공간을 조성해줬지만, 과거의 트라우마 때문인지 지금까지 새끼 부화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에는 꼭 2세를 낳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자연에 가까운 생활환경을 만들어주고, 낙엽과 억새 등 둥지 재료를 인근 야산에서 직접 공수해와 크기별로 준비해주는 등 지난겨울부터 2세 만들기에 각별한 신경을 썼다. 특히 임신 및 산란기에는 큰고니 커플이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외부 접촉을 최소화하고 비타민, 칼슘 등이 포함된 ...

    한국경제 | 2020.06.16 09:54 | YONHAP

  • thumbnail
    풍경 하나, 힐링 하나…두 바퀴의 선물

    ... 가창면 상원임도~내상원임도~단산임도 주변에는 다양한 야생초가 자라고 있으며 도심에서 쉽게 볼 수 없는 복수초 군락지가 있다. 산 정상부에는 달성군이 조성한 초보자용 MTB 체험코스가 있다. MTB 체험코스는 1㎞에 불과하지만 드넓은 억새군락지와 울창한 낙엽송수림지를 통과한다. 체험코스 곳곳에는 ‘좌회전’과 ‘우회전’ 등이 적힌 안내판들이 있어 안전한 라이딩을 돕는다. 시원한 숲속의 데크길과 임도를 빠른 속도로 내달리면 체험코스는 ...

    한국경제 | 2020.06.09 18:21 | 최병일

  • thumbnail
    문경시, 12억여 원 들여 틀모산 저수지 도시 숲 조성

    ... 목교 1개를 짓고 시민에게 산책로 겸 휴식 공간으로 제공했다. 저수지 중앙에 위치한 전망 정자는 전통 방식인 육각형으로 조성했다. 산책로는 천연목재를 이용해 주변 풍경과 어우러지도록 태극문양으로 조성하고 가운데에 작은 광장을 배치했다. 김동영 문경시 산림녹지과장은 "틀모산 저수지에 명품 산책로를 조성해 누구나 편하게 즐기도록 했다"며 "봄에 연꽃, 가을에 억새를 즐기고, 정자에서 석양을 배경 삼아 사진을 찍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8 15:12 | YONHAP

  • 광명시, 시민이 여가 즐기는 '녹색공간' 대폭 확대

    ...교) 242m 구간 둔치에 잔디를 심고 초화원을 만든다. 이와 함께 안양천 구간에는 잔디광장과 느릅나무 쉼터를 조성하고, 시흥대교 하부와 철산13단지 인근 제방에도 휴게공간도 만든다. 이를 위해 하천변에서 잘 자라는 수크렁․물억새 등 관목과 초화류 13만8000포기를 심고, 평상․그물 선베드․원형 의자 등을 설치해 시민들이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한다. 시는 또 내년에는 안양천 반려견놀이터에서 기아대교까지, 목감천 개봉교에서 광명교까지 구간에 핑크뮬리 ...

    한국경제 | 2020.06.08 15:02 | 윤상연

  • thumbnail
    진안군 운산 인공습지 개장…"생태 학습장·수질 개선 역할"

    ... 생태연못, 생태학습장 등을 갖춘 인공습지를 개장했다고 밝혔다. 운산 인공습지는 전북도 광역상수원인 용담호의 수질 오염원 저감시설의 하나로, 총 98억원을 들여 완공했다. 이 곳에는 수질 정화능력이 있는 줄, 노랑꽃창포, 꽃창포, 물억새, 띠, 부채붓꽃 등의 수생식물이 자생해 수질 개선을 돕는다. 꽃잔디, 꽃창포, 구절초처럼 계절별로 꽃도 만개한다. 붕어, 모래무지, 가물치, 잉어, 메기 같은 민물고기와 원앙, 왜가리, 백로, 흰뺨검둥오리 등 다양한 조류도 볼 ...

    한국경제 | 2020.06.03 16:44 | YONHAP

  • thumbnail
    "도심과 사회적 거리두기"…청정 제주의 '언택트 초대장'

    ... 즐기며 휴식을 취하는 젊은이가 늘고 있다. 대한민국 최남단 섬 마라도의 남북 최장 길이는 약 1.3㎞다. 다양한 해양생태계로 2000년에 섬 전체가 천연기념물(제423호)로 지정됐다. 초원 위에 세워진 작은 건물과 가을만 되면 장관인 억새 사이에서 사색에 잠기거나 누군가의 손을 잡고 말없이 걷기에 좋다. 올레길은 한때 연간 방문객 100만 명을 넘겼던 제주의 상징이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에는 걷기 여행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전유물이 됐지만 지금은 언택트 여행의 한 ...

    한국경제 | 2020.06.02 17:49 | 최병일

  • thumbnail
    전국 대표하는 봄 자생식물, 국립생태원에서 만난다

    ... 있다. 울릉도에서 자생하는 큰두루미꽃과 섬바디 등을 비롯해 고산에서 자생하는 요강나물과 구름체꽃, 병품쌈 등 주변에서 보기 힘든 자생식물이 준비돼 있다. 국립생태원은 관람객들의 이해와 흥미를 돕기 위해 모양과 이름이 특이한 식물에 대해서는 해설판도 설치했다. 국립생태원은 매년 봄, 여름, 가을을 주제로 계절별 식물을 전시하고 있다. 봄에는 야생화, 여름에는 수생식물, 가을에는 물억새와 갈대를 주제로 한 전시를 각각 진행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5 1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