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51-160 / 7,6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故 최숙현 동료들 추가폭로 "한달에 10일 이상 폭행당했다" [전문]

    ... 사람이 아닌 존재가 되는 거 같았습니다. 같은 숙소 공간을 쓰다 보니 훈련시간 뿐만 아니라 24시간 주장 선수의 폭력·폭언에 항상 노출되어 있었고 제3자에게 말하는 것도 계속 감시를 받았습니다. 주장 선수는 숙현이 언니를 정신병자라고 말하며 서로 이간질을 해 다른 선수들과 가깝게 지내지 못하게 막았고 아버지도 정신병자라고 말하며 가깝게 지내지 말라고 했습니다. 또한 숙현이 언니가 팀닥터에 맞고나서 방에서 혼자 휴대폰을 보면서 크게 울고 있는 것도 ...

    한국경제 | 2020.07.06 10:39 | 조준혁

  • thumbnail
    "설현도 방관자"…권민아 폭로→지민 탈퇴에도 논란 ing

    ... 또한 비판을 피할 수 없다는 의견이다. 권민아 괴롭힘의 '방관자들'이었다는 것. 권민아는 지난 4일 지민의 사과문을 반박하면서 "제 집에 있던 모든 눈과 귀들 당신들도 똑같다"며 "신지민 언니 참 복 많다. 다 언니 편"이라고 쓰기도 했다. AOA 전 멤버 유경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솔직히 그때 나는 모두가 똑같아 보였다"며 "나는 방관자의 눈을 잊을 수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

    연예 | 2020.07.06 10:11 | 김예랑

  • thumbnail
    3년 전 故 최숙현의 훈련일지…"욕을 밥보다 더 많이 먹었다"

    ... 되지"라고 적기도 했다. 또 다른 훈련일지에는 "수영 잘하고 있는데 XX오빠가 지나갈 때마다 뒤에서 발을 잡아당겼다. 욕은 내가 다 먹고 자기가 나에게 욕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덕분에 XX언니랑 완전히 모른척하게 됐다. 어디 말할 곳도 없고…"라고 썼다. 2017년과 2019년 경주시청 소속으로 활동한 최 선수는 감독과 팀닥터, 선배 등으로부터 가혹 행위를 당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강제로 음식을 먹이거나 ...

    한국경제 | 2020.07.05 19:42 | 차은지

  • thumbnail
    '소설'이라던 AOA 지민…"모자랐던 리더" 공식 사과

    ... '소설'이라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반박했지만 곧바로 글을 삭제했다. 권민아는 이날 AOA의 모든 멤버들이 찾아와 대화를 나눴으며 지민이 자신에게 사과했다는 장문의 글을 SNS에 게재했다. 그는 "지민 언니는 화가 난 상태로 들어와 어이가 없었다"며 "실랑이를 하다가 언니가 칼 어디 있냐고 자기가 죽으면 되냐고 하다가 앉아서 이야기를 하게 됐다"라고 썼다. 이어 "나는 계속해서 당한 것들을 이야...

    한국경제 | 2020.07.04 21:09 | 한민수

  • thumbnail
    같은 날 살해당한 당진 자매, 용의자는 동생 남자친구

    ...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신고 전화를 받고 현장을 찾았고, 숨져 있는 자매를 발견했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달 26일 밤. 동생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남자친구 A씨(33)가 여자친구의 목을 조른 뒤, 위층에 사는 언니 집에 몰래 숨어들어 퇴근하던 언니에게도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에 따르면 A씨와 자매 중 동생은 경남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사귀게 됐고, 1~2달 전 언니가 있는 당진으로 이사온 것으로 확인됐다. A씨 커플은 일정한 직업 ...

    한국경제 | 2020.07.04 12:50 | 이보배

  • thumbnail
    권민아, 지민 만행 추가 폭로 "내 유서에는 항상 언니가…"[종합]

    ... 너무너무 꺼지고 싶은데 엄마 돌봐야 한다"며 "무뇌라고 연락들 많이 오겠다. 맞다. 나 무뇌 맞고 제대로 배운 것도 없이 어릴 때부터 집안 사정 떄문에 돈 벌어야 했다. 아빠 돌아가시고 대기실에서 한번 우니까 어떤 언니가 나 때문에 분위기 흐려진다고 울지 말라고 대기실 옷장으로 끌고 가기도 했다"라는 글을 적었다. 그러면서 "난 아직도 그 말 못 잊는다. 같은 차 타는 바람에 나중에는 신경 안정제랑 수면제 먹고 그냥 나를 재워버렸다. ...

    연예 | 2020.07.04 01:27 | 장지민

  • thumbnail
    권민아, AOA 시절 괴롭힘 폭로…"지민 때문에 극단적 시도" [종합]

    ... 수십 알 먹어도 잠이 안 들어 신기하지? 한 며칠 새고 잔다"라고 했다. 이어 "나 그냥 멍해 멍하니 언제죽나 생각도 해보고 몇 명이나 달려와서 나 살려줬지? 나 때문에 왜 이렇게 고생하는 사람이 많아졌지? 언니 잘 자고 있어? 난 그 소리 듣자마자 또 화나서 눈물이 나고 욱해 화도 많아졌어 나 이상해 완전 이상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언니 정말 나쁜 사람이야 자기 자신이 느껴야지 나도 자고싶다. 나도 하루라도 제대로 ...

    한국경제 | 2020.07.03 21:13

  • thumbnail
    AOA 탈퇴 권민아, 지민 괴롭힘 폭로 "소설이라고? 언니 천벌 받아"…유경도 가세?

    ... 재밌었던 애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울증이나 공황장애, 불안증으로 치료를 받았다고도 했다. 폭로는 계속됐다. 또 다른 글을 통해 권민아는 부친상을 당했을 당시를 떠올리며 "나는 아직도 그 기억 못 지운다. 언니가 했던 말, 행동들 사실 흐릿해도 전부 기억에 남아있다. 그럴 때마다 약 먹어가면서 견디고 있다. 언니는 그냥 뱉은 말이지만 난 정말 상처였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 같은 권민아의 폭로글에도 AOA의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는 ...

    연예 | 2020.07.03 18:00 | 김수영

  • thumbnail
    "날 싫어한 이유 뭐야?"…권민아 AOA 탈퇴 이유는 지민?

    ... 괴롭힌 AOA 멤버가 지민이라고 지목했다. 이에 대해 지민은 "소설"이라는 글을 SNS에 올리며 간접적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3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AOA로 활동하는 동안 특정 멤버 '그 언니'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토로했다. 권민아는 "아버지 돌아가시고 대기실에서 우니까 분위기 흐려진다고 울지말라고 옷장으로 끌고 갔다. 난 아직도 그 말을 잊지 못한다. 나중에는 신경안정제 먹여 나를 재워버렸다"고 ...

    연예 | 2020.07.03 15:59 | 김예랑

  • thumbnail
    권민아 "AOA 탈퇴하기 싫었는데…10년간 괴롭힘 당해" 의미심장 심경글 [전문]

    ... "나도 진짜 너무 꺼지고 싶은데 엄마 돌봐야해서. 아 또 무뇌라고 연락들 많이 오겠다. 맞다. 나 무뇌 맞고 제대로 배운 것도 없어 어릴 때부터 집안 사정 때문에 돈 벌어야 했다. 아빠 돌아가시고 대기실에서 한번 우니까 어떤 언니가 니 때문에 분위기 흐려진다고 울지말라고 대기실 옷장으로 끌고 가길래 내가 너무 무섭다고 했다"고 적었다. 이어 "난 아직도 그 말 못 잊는다"며 "괴롭힘? 욕? 다 괜찮아 상처지만 같은 차 타는 ...

    연예 | 2020.07.03 14:13 | 김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