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2,7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소, 8년 만에 '초청선수 우승' 기록 세울까

    ... 사소(20)가 주인공이다. 사소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섬의 카폴레이GC(파72·6397야드)에서 열린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9개를 쓸어 담는 동안 보기는 1개로 막아 8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1라운드에서도 8언더파를 몰아친 그는 이틀 합계 16언더파 128타로 반환점을 돌았다. 직전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한 태국의 패티 타와타나낏(22)에 이어 두 대회 연속 동남아 선수의 우승 도전이다. ...

    한국경제 | 2021.04.16 17:33 | 조희찬

  • thumbnail
    7타 줄여 선두 나선 함정우 "과감한 퍼팅이 주효했죠"

    ... 줄이며 달려오다 7번홀(파3) 보기로 제동이 걸린 상태. 함정우가 벙커에서 잡은 것은 9번 아이언이었다. 과감한 샷을 맞고 튀어오른 공은 하늘 높이 치솟았다가 핀 바로 옆에 자리잡았다. 함정우는 2라운드 마지막을 버디로 마무리하며 7언더파 65타, 합계 11언더파로 단독 1위를 굳혔다. 이날 함정우는 8개의 버디를 몰아쳤다. 아침부터 강한 바람이 불면서 출전 선수 대부분이 전날보다 저조한 성적을 냈지만 함정우는 달랐다. 무보기 플레이 기록은 아깝게 놓쳤지만 후반 4개 ...

    한국경제 | 2021.04.16 17:31 | 조수영

  • thumbnail
    버디만 7개 유소연, 3년여 만에 우승 갈증 풀까

    ... 퍼트는 하나도 놓치지 않았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올 시즌 첫 3개 대회를 휩쓴 미국 선수들이 대회 초반 상위권을 점령했다. 올터마레이를 선두로 앨리 유잉(29·미국)과 넬리 코르다(23·미국)가 7언더파 공동 3위, 스테이시 루이스(36·미국)가 6언더파 공동 6위에 올라 있다. 특히 올터마레이는 1~7번홀 연속 버디를 낚아채 경쟁자들을 압도했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에서 주로 활약하는 사소도 보기 없이 버디 ...

    한국경제 | 2021.04.15 17:51 | 조희찬

  • thumbnail
    잔디 날려 45도 각도로 떨어지면…뒷바람 감안해 1클럽 짧게 잡아야

    ... 18홀 내내 강풍으로 고전하다가 원치 않는 스코어카드를 들고 오는 아마추어 골퍼를 많이 봤습니다. 바람은 프로 선수들에게도 상당한 걸림돌입니다. 얼마 전 제주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 언더파를 친 선수가 3명에 불과했는데요. 저와 현경이도 강한 바람에 한참을 고생하고 돌아왔습니다. 바람을 읽는 일은 여간 어려운 게 아닙니다. 풍량계를 사용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요. 아마추어 골퍼는 더더욱 캐디에게 의지할 수밖에 없지요. ...

    한국경제 | 2021.04.15 17:51

  • thumbnail
    '무서운 신인' 이세진…쇼트 아이언 뽐내며 6언더 공동선두

    ... 정교한 쇼트 게임을 무기로 프로 데뷔 첫 대회 1라운드를 공동 1위로 마감한 이세진(20)이 주인공이다. 이날 강원 원주 오크밸리CC(파72)에서 열린 제16회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총상금 7억원) 1라운드에서 이세진은 6언더파로 김민준(31)과 공동 1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로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신인이다. 그는 이날 하루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1개를 기록했다. 이세진은 2번홀(파5) 4번홀(파5) 6번홀(파4) 15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

    한국경제 | 2021.04.15 17:48 | 조수영

  • thumbnail
    하나금융, 티티쿨 후원…'제2 성공신화' 쓸까

    ... 타와타나낏의 뒤를 이을 태국 골프의 미래로 통한다. 하나금융그룹과는 2019년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 초청 선수로 출전해 인연을 맺었다. 티티쿨은 당시 합계 3언더파 공동 12위에 오르며 국내 팬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티티쿨은 “앞으로 LET뿐 아니라 KLPGA투어, LPGA투어 등 세계 여러 무대에서 최고의 자리에 서겠다”고 말했다. 앞서 타와타나낏을 공격적으로 영입해 ...

    한국경제 | 2021.04.15 11:54 | 조희찬

  • thumbnail
    안준형, '2021 스릭슨투어 3회 대회'서 우승…프로 데뷔 첫 승 달성

    ... 프로 데뷔 첫 승을 달성했다. 이번 대회는 13~14일 전북 군산 군산CC 전주, 익산코스(파71)에서 열렸다. 총 상금 8000만원으로 우승자에게는 1600만원이 수여된다. 대회 첫째날 안준형은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를 기록했다. 공동 선두에 1타 뒤진 68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그는 대회 마지막날 매서운 집중력을 발휘했다. 아쉽게 보기 1개를 범했지만 버디를 7개나 잡아냈다. 하루에만 6타를 줄여 최종합계 9언더파 133타로 우승했다. ...

    한국경제 | 2021.04.14 17:04 | 조수영

  • thumbnail
    세계 골프史 새로 쓴 마쓰야마, 亞선수 첫 '그린재킷' 입었다

    ... 파3홀에서 ‘양파’를 기록했다. 마쓰야마 역시 보기를 기록하며 1타를 늘렸지만 쇼플리의 자멸 덕에 타수는 4타 차로 벌어졌다. 남은 두 홀을 마쓰야마는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윌 잴러토리스(미국)가 먼저 9언더파로 경기를 마무리한 상황. 마쓰야마는 18번홀에서 아깝게 보기를 추가했지만 1타 차를 지켜내며 챔피언으로 우뚝 섰다. 아시아 선수 최초로 ‘명인열전’ 마스터스 챔피언에 올라 그린재킷의 주인공이 된 순간이다. 정교한 ...

    한국경제 | 2021.04.12 17:23 | 조수영

  • thumbnail
    감정기복에 발목잡힌 김시우…내년 출전권 확보

    ... 개인 최고 기록을 세웠다. 공동12위로 대회를 마무리하며 세계 골프무대에 존재감을 확실히 새겼지만 적잖은 아쉬움도 남겼다. 김시우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막내린 마스터스에서 최종합계 2언더파 286타로 공동 12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번 성적은 그가 2019년 대회에서 기록했던 공동 21위를 넘어 마스터스 최고 성적이다. 또 역대 메이저 대회를 통틀어서도 최고 성적이기도 하다. 이와함께 내년 마스터스 출전권도 확보했다. ...

    한국경제 | 2021.04.12 10:26 | 조수영

  • thumbnail
    마쓰야마, 아시아 선수 최초로 마스터스 우승

    ... 마스터스 토너먼트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마쓰야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친 그는 2위 미국의 윌 잴러토리스(9언더파)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1934년 출범한 마스터스에서 아시아 국적의 선수가 우승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또 메이저대회에서 아시아 국적의 선수가 우승한 두 번째 ...

    한국경제 | 2021.04.12 08:20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