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터뷰] '세계 최초 승인' 러시아 백신 개발 지원 국부펀드 대표

    ... 일반인들을 상대로 접종하려는 데 대해 큰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 안전성은 우리의 최우선 과제다. 바로 이 때문에 백신 개발에서 가장 안전한 '인간 아데노바이러스'를 기반으로 사용했다. 아데노바이러스 벡터(운반체)는 이미 에볼라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백신 개발에서 깊이 연구됐기 때문이다. 서방을 포함한 외국의 동료들도 코로나19 백신 개발에서 아데노바이러스 벡터를 이용한다. 미국 존슨앤드존슨(Johnson&Johnson)도 '아데노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0.08.13 06:30 | YONHAP

  • thumbnail
    임상 3상 없이 개발?…각국 의학계 '러시아 백신' 안전성 의구심

    ... 부작용이 더 큰 백신은 문제를 해결할 수 없게 악화시킬 뿐"이라고 말했다. 이번 백신은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를 지닌 아데노바이러스 벡터를 이용하는 비교적 최신기술로 만들었다는 게 러시아 측 설명이다. 지난 6월에야 이 기술을 사용한 백신(에볼라)이 처음 승인된 만큼 더 엄밀한 검증이 필요하지만, 러시아에서는 추가적인 검증을 진행하지 않았다. 백신의 '지속력'에 대한 의문도 나온다. 러시아 보건부는 "이번 백신과 유사기술로 만들어진 백신을 봤을 때 이번 백신도 최대 2년간 ...

    한국경제 | 2020.08.12 17:11 | YONHAP

  • thumbnail
    CNN 의학기자의 일침…"러시아 백신? 당연히 안 맞아"

    ... 했다. 산제이 굽타 CNN방송 의학담당 기자는 11일(현지시간) 방송에 출연해 "당연히 나는 (러시아 백신을) 맞지 않을 것이다. 나는 이 백신에 대해 아는 게 없다. (확보된) 데이타가 없다"고 말했다. 굽타는 러시아가 에볼라 백신을 개발하던 때가 생각난다면서 당시에 3상 임상시험 결과를 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상황이) 러시아의 과거 백신 캠페인과 아주 비슷하게 보이기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에서 ...

    한국경제 | 2020.08.12 01:18 | YONHAP

  • thumbnail
    길리어드, FDA에 렘데시비르 정식 사용승인 신청

    ... 완전한 사용 승인을 신청하면서 '베클루리'(Veklury)란 브랜드명으로 시장에 판매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앞서 FDA는 지난 5월 렘데시비르의 긴급사용을 승인했으나 이는 한시적인 조치였다. 렘데시비르는 원래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다. 코로나19 치료 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나 다수 국가가 코로나19 치료제로 수입하고 있다. 현재 유럽연합(EU), 호주, 일본, 캐나다 등이 렘데시비르의 사용을 승인한 상태다. 길리어드는 전세계 공급을 ...

    한국경제 | 2020.08.11 07:44 | 오정민

  • thumbnail
    길리어드, 미 FDA에 코로나19 치료제 정식 사용승인 신청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는 10일(현지시간) 미 식품의약국(FDA)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의 사용 승인을 신청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전했다. 렘데시비르는 원래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코로나19 치료 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나 다수 국가가 코로나19 치료제로 수입하고 있다. 현재 유럽연합(EU), 호주, 일본, 캐나다 등이 렘데시비르의 사용을 승인했다. 미국 내 임상시험에서도 코로나19 ...

    한경헬스 | 2020.08.11 07:3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시대' 진화하는 백신 기술...기반기술 플랫폼 활용해 개발 속도전

    ... 빌&멀린다재단에서 후원하는 감염병예방혁신연합(CEPI)이다. 전 세계에서 자금을 모아 플랫폼 기술을 만드는 회사에 투자해 왔다. 현재 코로나19 백신 선두 주자들은 백신 플랫폼 연구를 꾸준히 해오면서 사스·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에볼라 바이러스 등을 거치며 기초 연구와 동물 시험 자료를 쌓아 온 곳들이다. 백신 개발 과정은 전임상·1상·2상·3상으로 구분해 볼 수 있다. 전임상은 원숭이·쥐와 같은 동물에게 백신을 투여해 결과를 보는 과정이다. 1상에서는 소수의 ...

    한경Business | 2020.08.10 18:25

  • thumbnail
    개발보다 어려운 '코로나 백신' 확보 전쟁...미국 등 선구매 공세, 한국은 '공동구매' 연합체 참여

    ... 1796년 천연두 백신이 만들어진 이후 지금처럼 전 세계 수많은 제약사가 백신 개발에 열을 올린 적이 없다. 더욱이 코로나19 백신 개발은 유례없는 속도전을 치르는 점에서 이목을 모은다. 백신 개발은 일종의 마라톤과 같다. 최소 5년(에볼라 백신) 이상 걸리고 통상 임상 3상만 4~5년씩 진행하면서 10년 이상을 필요로 한다. 모두 완주에 성공하는 것도 아니다. 코로나 계열 바이러스로 2003년 유행한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

    한경Business | 2020.08.10 18:21

  • thumbnail
    미 보건장관 "대만 방문은 공중보건 협력 재확인 목적"

    ... 분야 협력을 재확인하기 위한 방문이라는 것이다.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장관은 6일(현지시간) MSNBC 방송 인터뷰에서 대만이 세계 공중보건에 기여하고 있다면서 자신의 대만 방문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에이자 장관은 대만이 "에볼라 바이러스나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투명성과 협력의 모델이 되고 있다"며 자신의 방문은 "국제 공중보건 분야에서 협력 관계와 대만의 중요한 역할을 재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코로나19 대처 ...

    한국경제 | 2020.08.07 10:17 | YONHAP

  • thumbnail
    '미스터 쓴소리' 파우치 "가족 살해위협…정책은 과학 기반해야"

    ... 비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파우치 소장이 높은 지지를 받는다는 점을 거론하며 "왜 나는 높은 지지를 못 받느냐. 아무도 날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6명의 역대 미 대통령에게 에이즈·에볼라·지카 바이러스 등의 보건 위기에 대해 조언해 온 파우치 소장은 직설적이고 대통령을 바로잡으려 했다는 점에서 명성을 얻었다고 소개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코로나19 같은 위기는 최고와 최악의 사람들을 드러낸다고 언급했다. ...

    한국경제 | 2020.08.06 09:52 | YONHAP

  • thumbnail
    머크,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 기대…"돌아볼 때"

    ... 시작할 예정이다. 또 코로나19 백신인 'V590'과 'V591'은 연내 임상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V590은 'VSV' 바이러스를, V591은 홍역 바이러스를 운반체(벡터)로 사용한다. V590 백신은 지난해 허가받은 머크의 에볼라 바이러스 백신 에르베보와 동일한 벡터를 사용한다. 해당 개발 프로젝트는 미 정부로부터 3800만달러의 지원금을 받았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한경헬스 | 2020.08.05 09:54 | 김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