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모레퍼시픽그룹, 2분기도 실적 '반토막'…영업익 67%↓

    ... 4054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국내 사업 부문 영업이익은 31% 감소했고 해외 사업은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적자를 냈다. 코로나19로 해외 점포들이 휴점한 영향이 크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계열사인 이니스프리, 에뛰드, 에스쁘아도 매출이 11~40% 줄고 영업 손실을 내는 등의 부진한 실적을 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오프라인 매출은 하락했지만 온라인에서 설화수 등 럭셔리 브랜드 매출이 80% 증가한 것은 긍정적”이라며 “브랜드별 ...

    한국경제 | 2020.07.31 17:29 | 민지혜

  • thumbnail
    아모레퍼시픽, 2분기 영업이익 67% 급감…"코로나19 타격 커"

    ... 기록했다. 국내사업 부문 영업이익은 31% 감소했고 해외사업은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적자를 냈다. 코로나19 타격으로 해외 점포들이 휴점한 영향이 크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계열사인 이니스프리, 에뛰드, 에스쁘아도 매출이 11~40% 줄고 영업 손실을 내는 등의 부진한 실적을 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오프라인 매출은 하락했지만 온라인에서 설화수 등 럭셔리 브랜드 매출이 80% 증가한 것은 긍정적"이라며 "브랜드별 ...

    한국경제 | 2020.07.31 16:16 | 민지혜

  • thumbnail
    코로나 시달린 아모레퍼시픽…해외사업 6개월째 적자

    ...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 감소한 4054억원에 그쳤다.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사업 매출은 20% 감소했다. 북미 사업과 유럽 사업 매출은 각각 36%, 38% 줄었다. 2분기 로드숍 브랜드 계열사들 중에서는 이니스프리와 에스쁘아, 에뛰드가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이니스프리의 경우 매출이 884억원으로 40%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적자로 돌아서 10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에스쁘아의 2분기 매출은 109억원으로 11% 줄었고, 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적자 ...

    한국경제 | 2020.07.31 14:30 | 오정민

  • thumbnail
    칸타, 국내 급성장 상위 5대 화장품 브랜드 발표

    ... ‘폰즈’가 2위에 ▶합리적인 가격대 제품을 통해 10대 구매자 수요를 빠르게 충족시킨 ‘이글립스’가 3위에 ▶H&B스토어로 주요 유통채널을 전환하며 소비자 접근성을 크게 높인 ‘에스쁘아’가 4위에 ▶롱래스팅팁컨실러 대표 제품으로 성장을 주도한 ‘루나’가 5위에 이름을 각각 올렸다. 칸타월드패널 디비전 코리아 오세현 대표는 “현재 COVID-19의 영향은 소비자의 제품활용과 ...

    한국경제 | 2020.07.29 14:54

  • thumbnail
    유튜버가 꼽은 올 상반기 최고의 화장품 브랜드는 에뛰드하우스

    ... '어성초 스킨 2세대'가, 에센스는 구달의 '맑은 어성초 진정 에센스'가 1위를 차지했다. 크림은 닥터디퍼런트의 '비타A크림', 마스크팩은 아비브의 '껌딱지 시트 마스크', 선케어는 에스쁘아의 '워터 스플래쉬 선크림', 아이섀도는 에뛰드하우스의 '룩 앳 마이 아이즈', 블러셔는 클리니크의 '치크 팝', 컨실러는 루나의 '롱래스팅 팁컨실러', 쿠션은 에뛰드하우스의 ...

    한국경제 | 2020.07.23 16:10 | 민지혜

  • thumbnail
    '아모레G' 5% 이상 상승, 국내 오프라인 부진 지속 - SK증권, HOLD(유지)

    ... 06월 29일 SK증권의 전영현 애널리스트는 아모레G에 대해 "아모레퍼시픽 실적 부진으로 컨센서스 영업이익 764 억원을 하회하는 실적 전망. 이니스프리와 에뛰드의 경우, 수익성이 높은 면세와 고정비가 높은 로드샵이 모두 부진. 에스쁘아, 에스트라의 경우, H&B 와 더마 시장에서 경쟁사 대비 상대적으로 선방 중. 아모레 G 의 실적 회복을 위해서는 매출 비중이 가장 큰 아모레퍼시픽의 실적 개선이 선행되어야 하는데, 아모레퍼시픽의 단기 실적 돌파구는 온라인과 럭셔리가 ...

    한국경제 | 2020.07.02 10:11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아모레G' 5% 이상 상승, 국내 오프라인 부진 지속 - SK증권, HOLD(유지)

    ... 06월 29일 SK증권의 전영현 애널리스트는 아모레G에 대해 "아모레퍼시픽 실적 부진으로 컨센서스 영업이익 764 억원을 하회하는 실적 전망. 이니스프리와 에뛰드의 경우, 수익성이 높은 면세와 고정비가 높은 로드샵이 모두 부진. 에스쁘아, 에스트라의 경우, H&B 와 더마 시장에서 경쟁사 대비 상대적으로 선방 중. 아모레 G 의 실적 회복을 위해서는 매출 비중이 가장 큰 아모레퍼시픽의 실적 개선이 선행되어야 하는데, 아모레퍼시픽의 단기 실적 돌파구는 온라인과 럭셔리가 ...

    한국경제 | 2020.06.30 10:23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아모레·보광 사돈 맺는다…서민정·홍정환 27일 약혼

    ... 친척들이 모인 가운데 소규모로 진행될 예정이다. 서씨는 서 회장의 장녀로 아모레퍼시픽그룹의 2대 주주다. 현재 아모레퍼시픽그룹 지분 2.93%를 보유하고 있다. 비상장 계열사인 이니스프리(18.18%), 에뛰드(19.5%), 에스쁘아(19.52%) 등 지분도 보유 중이다. 1991년생으로 미국 코넬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첫 직장 글로벌 컨설팅 회사 베인앤드컴퍼니를 거쳐 2017년 아모레퍼시픽에 평사원으로 입사했다. 같은 해 6월 퇴사 후 중국 장강경영대학원(CKGSB) ...

    한국경제 | 2020.06.24 17:49 | 오정민

  • thumbnail
    K뷰티 대표주자 실적 '명암'…C쇼크 완충재 유무가 갈랐다

    ... 2분기 이후 재차 영업이익이 적자로 돌아섰다. 매출은 28% 곤두박질친 3739억원으로 집계됐다. 가장 큰 시장인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사업 매출은 31% 떨어졌다. 이니스프리, 에뛰드, 에스트라 등 로드숍 브랜드 계열사들도 에스쁘아를 제외하면 전부 매출 감소를 면치 못했다. 화장품에 편중된 이익 구조가 C쇼크와 함께 부진한 성적표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성준원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은 화장품의 이익 비중이 거의 100%에 가까울 정도로 ...

    한국경제 | 2020.04.28 11:33 | 오정민

  • thumbnail
    아모레퍼시픽그룹, 'C쇼크'에 1분기 영업익 67% 감소…679억

    ... 영업이익이 적자로 돌아섰다. 매출은 28% 곤두박질친 3739억원으로 집계됐다.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사업 매출은 31% 떨어졌다. 반면 북미 사업 매출은 26% 증가해 돋보이는 성과를 거뒀다. 로드숍 브랜드 계열사들 중에서는 에스쁘아의 실적 개선세가 두드러졌다. 에스쁘아의 1분기 매출은 20% 성장한 138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8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5000만원과 비교해 3709% 뛰었다. 이니스프리의 경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31%, 76% ...

    한국경제 | 2020.04.28 10:00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