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0,6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두산 장원준, 30일 한화전 등판 예정…2년 만에 1군 선발

    ... 내세울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2004년 롯데 자이언츠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장원준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고서 2015년 두산에 둥지를 틀었다. 장원준은 2015∼2017년, 3시즌 동안 41승을 챙기며 두산 토종 에이스 역할을 했다.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는 한국 야구대표팀 1선발로 뛰었다. 2018년과 2019년, 지독한 부진과 부상에 시달린 장원준은 2020년 2군에서 머물며 재기를 노렸다. 장원준에게 드디어 명예를 회복할 ...

    한국경제 | 2020.09.27 11:58 | YONHAP

  • thumbnail
    세인트루이스, 밀워키에 덜미…PS 확정 '다음 기회로'

    ... 구해냈다. 우드러프는 8이닝 2피안타 8탈삼진 1볼넷 무실점 완벽투로 시즌 3승을 수확했다. 특히 우드러프는 2회말 선두타자 야디에르 몰리나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한 이후 19타자 연속 범타 행진을 벌였다. 세인트루이스는 에이스 애덤 웨인라이트를 내세우고도 마지막 1승을 채우지 못했다. 웨인라이트는 4회초 라이언 브론과 대니얼 보겔백에게 백투백 홈런을 얻어맞았고, 6회초 다시 실점했다. 세인트루이스는 28일 밀워키와 정규시즌 최종전에서 포스트시즌 진출에 ...

    한국경제 | 2020.09.27 11:08 | YONHAP

  • thumbnail
    오답노트 보는 두산 에이스 "저도 사람이라서요" [잠실:생생톡]

    ... 사람이라 매번 좋은 폼을 유지할 수는 없다. 하지만 무엇이 잘못됐는지는 바로 확인했고, 제구가 잘 될 수 있는 폼을 다시 잡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오늘 팀이 이겨 정말 기쁘다. 저번 등판 때 못 던졌지만 오늘 강팀 상대 7이닝 동안 좋은 투구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태형 감독은 `팀이 어려운데도 알칸타라가 오늘 역시 에이스답게 투구해 줬다`고 칭찬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잠실, 박지영 기자

    한국경제 | 2020.09.26 22:31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롯데 3회까지 14득점 대폭발…이승헌 3시즌 만에 데뷔승

    ... 2루타로 KO 펀치를 얻어맞은 뒤 강판했다. 1이닝도 못 채우고 ⅔이닝 7실점의 참담한 내용이었다. 롯데 타선은 이어 나온 고영창을 상대로도 안타 8개로 7점을 보태는 등 3회까지 14점을 뽑아 완승했다. 가족의 교통사고로 에이스 에런 브룩스가 이탈한 뒤 KIA는 투타에서 5위 경쟁팀이라고 보기에 동떨어진 경기를 펼쳐 앞으로 험난한 일정을 예고했다. 올해 한화 정진호의 타구에 머리를 맞은 뒤 치료와 재활을 거쳐 최근 1군에 합류한 롯데 선발 이승헌은 타선의 든든한 ...

    한국경제 | 2020.09.26 20:10 | YONHAP

  • thumbnail
    9월에만 4승·평균자책점 1.45…알칸타라, 두산 구했다(종합)

    ... 길어졌다. 무겁게 식은 팀 분위기 탓에 우승 후보 두산은 가을야구도 장담하지 못하는 상황에 놓였다. 두산은 25일까지 60승 4무 52패를 기록해 6위 KIA 타이거즈에 반 경기차로 쫓겼다. 6위 추락의 갈림길에서 두산을 구한 건 에이스 라울 알칸타라(28)였다. 알칸타라는 2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맹활약했다. 최고구속 시속 158㎞를 찍은 '강속구'의 위력이 기가 막혔다. ...

    한국경제 | 2020.09.26 20:02 | YONHAP

  • thumbnail
    김태형 감독 "야수들 어떻게든 점수 내려 집중했다" [잠실:코멘트]

    ... 박는 역할을 했다. 그리고 최주환, 김재환, 오재일은 각 1안타씩 쳐 2타점 합작했다. 하위 타순에서 허경민, 박세혁, 정수빈이 4안타 합작으로 연결성을 살렸다. 경기가 끝나고 김태형 감독은 `팀이 어려운 가운데 알칸타라가 오늘도 에이스다운 피칭을 했다. 뒤이어 나온 이승진, 이영하도 제 몫을 다 했다. 야수들 역시 어떻게든 점수를 뽑아내려 집중하는 모습이 보였다`고 총평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잠실, 박지영 기자

    한국경제 | 2020.09.26 19:58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9월에만 4승·평균자책점 1.45…알칸타라, 두산 구했다

    ... 길어졌다. 무겁게 식은 팀 분위기 탓에 우승 후보 두산은 가을야구도 장담하지 못하는 상황에 놓였다. 두산은 25일까지 60승 4무 52패를 기록해 6위 KIA 타이거즈에 반 경기차로 쫓겼다. 6위 추락의 갈림길에서 두산을 구한 건 에이스 라울 알칸타라(28)였다. 알칸타라는 2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맹활약했다. 최고구속 시속 158㎞를 찍은 '강속구'의 위력이 기가 막혔다. ...

    한국경제 | 2020.09.26 19:35 | YONHAP

  • thumbnail
    알칸타라 '에이스 출격'[포토]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지영 기자]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1회초 두산 선발투수 알칸타라가 역투하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9.26 17:12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토론토 감독·단장 "류현진 PS 1차전 투입, 아직 결정 안 했다"(종합)

    "류현진, 어제 100구 던져…회복 시간 더 줄 수 있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가을 잔치 첫 경기에 선발 등판하지 않을 가능성이 생겼다. 토론토의 찰리 몬토요 감독과 로스 앳킨스 단장은 '에이스' 류현진의 포스트시즌(PS) 1차전 선발 투입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입을 모았다. 몬토요 감독은 2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세일런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홈 경기를 마친 뒤 현지 ...

    한국경제 | 2020.09.26 16:36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KIA 선수단, 브룩스 가족 위한 특별 패치 착용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선수단이 교통사고로 힘든 시간을 겪는 에이스 에런 브룩스 가족의 쾌유를 기원하는 특별 패치를 제작해 26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부터 착용한다. KIA는 선수들은 유니폼 상의 왼쪽 어깨에 '웨스틴을 위한 기도'(Praying for Westin #WWMB36)라고 적힌 패치를 붙인다. 브룩스의 아내 휘트니(Whitney), 아들 웨스틴(Westin), 딸 먼로(Monroe)의 영어 철자 앞글자와 브룩스의 등 번호를 합친 ...

    한국경제 | 2020.09.26 15: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