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1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권순우, 카자흐스탄 챌린저 대회에 톱시드 받고 출격

    ... 카자흐스탄 챌린저에는 권순우에 이어 에밀 루수부오리(85위·핀란드)가 2번 시드를 받았고 미하일 쿠쿠슈킨(94위·카자흐스탄)이 3번 시드에 배정됐다. 권순우는 1회전에서 블라즈 롤라(161위·슬로베니아)를 상대한다. 한편 같은 기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리는 ATP 그랜드 팰리스 챔피언십 챌린저대회(총상금 3만6천680 달러)에 출전 예정인 이덕희(285위·세종시청)는 1회전에서 로베르토 키로스(262위·에콰도르)와 맞붙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8 07:13 | YONHAP

  • thumbnail
    고위층 백신 새치기 스캔들…에콰도르 보건장관 사임

    중남미 각국에 고위층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새치기 접종` 스캔들이 도미노처럼 번지고 있다. 페루, 아르헨티나에 이어 에콰도르에서도 보건 수장이 백신 새치기 의혹 속에 낙마했다. 26일(현지시간)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은 트위터에 후안 카를로스 세바요스 보건장관이 제출한 사퇴서를 공유했다. 세바요스 장관은 서한에서 "현재의 정치적 상황을 고려해, 그리고 백신 접종 계획을 차질없이 진행하기 위해 보건장관 직에서 물러나겠다"고 ...

    한국경제TV | 2021.02.27 06:40

  • thumbnail
    중남미 잇단 '백신 새치기' 스캔들…에콰도르 보건장관도 사임

    에콰도르 장관, 고급 요양시설 거주하는 노모에 백신 접종 페루·아르헨티나 이어 중남미 고위층 백신 스캔들 '도미노' 중남미 각국에 고위층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새치기 접종' 스캔들이 도미노처럼 번지고 있다. 페루, 아르헨티나에 이어 에콰도르에서도 보건 수장이 백신 새치기 의혹 속에 낙마했다. 26일(현지시간)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은 트위터에 후안 카를로스 세바요스 보건장관이 제출한 사퇴서를 공유했다. 세바요스 ...

    한국경제 | 2021.02.27 05:52 | YONHAP

  • thumbnail
    에콰도르 교도소 '동시다발 폭동' 사망자 79명으로 늘어

    교도소 패권 놓고 폭력조직 유혈충돌…당국 "상황 통제돼" 에콰도르 교도소 4곳에서 지난 23일(현지시간)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폭동의 사망자가 79명으로 늘어났다. 24일 에콰도르 교정당국은 전날 과야스주 교도소 두 곳에서의 폭동으로 재소자 37명이 숨졌으며, 아수아이와 코토팍시주 교도소에서도 각각 34명과 8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총 사망자가 전날보다 17명 늘었다. 당국은 군경의 투입으로 교도소의 상황이 모두 통제됐다고 전했다. 이들 ...

    한국경제 | 2021.02.25 06:33 | YONHAP

  • thumbnail
    "교도소 두목 가리자"…에콰도르 폭력조직 난동에 62명 참사(종합)

    사전 공모 후 교도소 3곳에서 동시 폭동 무장 경찰 800명 투입해 진압 남미 에콰도르의 주요 교도소 세 곳에서 폭력조직들 사이의 세력다툼이 벌어져 62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 AFP, A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에콰도르 남부 쿠엥카와 태평양 연안 과야킬, 중부 도시 라타쿵가에 있는 교도소 3곳에서 폭동이 발생해 재소자가 62명 사망하고 여러 명이 다쳤다. 조사 결과 2개의 라이벌 폭력 조직이 교도소에서 ...

    한국경제 | 2021.02.24 11:14 | YONHAP

  • thumbnail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백신 첫 출하…세계 84번째 접종국 등재

    ... 아제르바이잔, 바레인, 방글라데시, 바베이도스, 벨라루스, 벨기에, 버뮤다, 볼리비아, 브라질, 불가리아, 캄보디아, 캐나다, 케이먼군도, 칠레, 중국, 콜롬비아, 코스타리카, 크로아티아, 사이프러스, 체코, 덴마크, 도미니카공화국, 에콰도르, 이집트, 영국, 에스토니아, 유럽연합, 페로제도(덴마크령), 포클랜드제도, 핀란드, 프랑스, 독일, 지브롤터, 그리스, 그린란드, 건지(영국령), 헝가리, 아이슬란드, 인도, 인도네시아, 이란, 아일랜드, 맨섬(영국령), 이스라엘, ...

    한국경제TV | 2021.02.24 08:53

  • thumbnail
    에콰도르 교도소 3곳서 동시다발 폭동…재소자 50명 이상 사망

    남미 에콰도르의 교도소 세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폭동이 발생했다. 에콰도르 경찰은 23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과야킬과 엘투리, 코토팍시의 교도소 3곳에서 폭동이 발생해 50명 이상의 재소자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부상자도 있어 사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아직 구체적인 폭동 동기와 상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범죄조직들이 배후에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은 트위터에 "범죄조직이 전국 여러 교도소에서 동시에 폭력 ...

    한국경제 | 2021.02.24 06:43 | YONHAP

  • thumbnail
    에콰도르 대선 2주 만에 1·2위 확정…좌우 후보 결선 맞대결

    30대 좌파 경제학자 아라우스 vs 60대 우파 전 금융인 라소 결선행 에콰도르 대통령 선거 결선 투표가 30대 좌파 경제학자와 60대 보수 성향 전직 금융인의 맞대결로 치러지게 됐다. 21일(현지시간) 에콰도르 국가선거위원회(CNE)는 지난 7일 치러진 대선 1차 투표에서 안드레스 아라우스(36) 후보가 32.72%, 기예르모 라소(65) 후보가 19.74%로 1, 2위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두 후보가 오는 4월 11일 결선 투표에서 ...

    한국경제 | 2021.02.22 00:50 | YONHAP

  • thumbnail
    북극한파 뚫고 강 건너 미국 가려던 온두라스 8살 소년 숨져

    ... 수심과 빠른 유속 때문에 리오브라보를 건너는 것은 언제나 위험한 일이며, 매년 수많은 사람이 강물에 잠겨 목숨을 잃는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특히 최근 미국을 덮친 겨울 폭풍은 리오브라보 도하를 더욱 어렵게 만들었다. 그러나 빈곤과 폭력 등을 피해 미국을 향하는 이민자 행렬은 계속 늘어나고 있다. CBP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으로 건너갔다가 '억류'된 멕시코,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온두라스, 에콰도르 출신 난민은 200명 이상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0 11:55 | YONHAP

  • thumbnail
    남미 해상서 '제2의 임무' 맡은 우리 퇴역함 3척

    해군·해경 퇴역함정, 각각 콜롬비아·에콰도르에 양도돼 우리 해군과 해경의 퇴역함정 3척이 최근 남미 바다에서 '제2의 임무'를 맡게 됐다. 17일(현지시간) 주콜롬비아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우리 해군이 콜롬비아에 기증한 퇴역 함정 익산함이 '알미란테 토노함'이라는 새 이름으로 콜롬비아 영해에서 해양작전을 수행하고 있다. 바다를 통해 유통되는 마약을 감시하고 단속하는 것이 알미란테 토노함의 주요 임무다. 1988년 취역한 초계함 익산함은 30여 ...

    한국경제 | 2021.02.18 05:5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