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6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싹쓸이 비판' 의식했나…중국 첫 원양 금어기 설정

    ...에 따르면 중국 농촌농업부는 9∼11월 자국 원양 어선들을 대상으로 동태평양과 대서양 서남단 일부 구역에 오징어 금어기를 설정했다. 금어기 설정 구역은 모두 두 곳으로 남아메리카 대륙의 양편에 각각 있다. 한 곳은 에콰도르 앞의 갈라파고스섬 인근이며 다른 한 곳은 아르헨티나 건너편이다. 중국은 자국의 이번 휴어기 설정이 오징어 개체 수 회복을 위한 자율적인 조치로서 지속가능한 어업 발전을 위한 것이라고 자평했다. 그러나 SCMP는 이번 조치가 ...

    한국경제 | 2020.08.05 11:23 | YONHAP

  • 아르헨티나·에콰도르, 디폴트 일단 피했다

    채무 불이행(디폴트)에 직면했던 아르헨티나, 에콰도르 등 남미 국가들이 일단 한숨 돌렸다. 이들 국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급증과 주력 수출품인 원유 가격 하락으로 국채 이자를 갚기도 버거운 상황이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정부와 채권단은 650억달러(약 77조7000억원) 규모의 채무 조정안에 3일(현지시간) 합의했다. 부채 일부 탕감 등이 포함됐다. 아르헨티나는 지난 5월 국채 이자 5억달러를 ...

    한국경제 | 2020.08.04 16:54 | 이고운

  • thumbnail
    에콰도르, 20조원 채무 재조정안 채권단 동의 얻어내

    에콰도르 정부가 174억달러(약 20조8천억원) 규모의 채무 재조정안에 대해 채권단의 동의를 얻어냈다고 로이터와 블룸버그통신 등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지난달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정부는 2022∼2030년에 만기가 찾아오는 채권 10종을 2030년과 2035년, 2040년 만기의 새 채권 3종으로 교환하는 재조정안을 제시했다. 이날 리차드 마르티네스 재무장관은 95% 이상의 채권자가 이 계획을 지지했다며 "이 같은 높은 지지는 유례없는 ...

    한국경제 | 2020.08.04 06:57 | YONHAP

  • thumbnail
    아마존 열대우림 '긴장의 8월'…산불사태 재발 우려에 조마조마

    ... 일어나지 않는다. 원주민들이 산불을 지르고 있으며 그것은 그들의 문화"라고 말해 산불의 책임을 원주민들에게 돌렸다. 또 국내외 언론이 아마존 열대우림 산불 피해를 과장해 브라질의 대외 이미지를 해치고 있다는 말도 했다. 아마존 열대우림은 브라질·볼리비아·콜롬비아·에콰도르·가이아나·페루·수리남·베네수엘라·프랑스령 기아나 등 9개국에 걸쳐 있다. 브라질에 속한 420만㎢는 '아마조니아 레가우'(Amazonia Legal)로 불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4 03:19 | YONHAP

  • thumbnail
    틱톡 이어 위챗도?…폼페이오 "트럼프, 中 SW 기업 곧 조치할것"

    ... 갈라파고스 제도 인근 해상에서 중국이 연안 국가들의 주권과 관할권을 일상적으로 침해하고 허가 없이 조업하며 남획하는 등 약탈적 조업 관행을 보인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중국 선박이 불법 어업에 관여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에콰도르의 노력을 지지하며 경제와 천연자원이 위협받는 국가들과 함께한다고 그는 강조했다. 지난달 말 에콰도르 정부는 갈라파고스 인근 해상에서 약 260척의 대규모 중국 어선단이 포착되자 해양 생태계를 위협한다며 강한 우려를 표하고 이웃 나라들과 ...

    한국경제 | 2020.08.03 09:00 | YONHAP

  • thumbnail
    폼페이오 "트럼프, 중국 소프트웨어 기업에 며칠내 조치할 것"

    ... 갈라파고스 제도 인근 해상에서 중국이 연안 국가들의 주권과 관할권을 일상적으로 침해하고 허가 없이 조업하며 남획하는 등 약탈적 조업 관행을 보인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중국 선박이 불법 어업에 관여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에콰도르의 노력을 지지하며 경제와 천연자원이 위협받는 국가들과 함께한다고 그는 강조했다. 지난달 말 에콰도르 정부는 갈라파고스 인근 해상에서 약 260척의 대규모 중국 어선단이 포착되자 해양 생태계를 위협한다며 강한 우려를 표하고 이웃 나라들과 ...

    한국경제 | 2020.08.03 01:42 | YONHAP

  • thumbnail
    아마존 열대우림 산불, 7월에만 6천91건…작년보다 14.5% ↑

    ... 참석해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발생하는 산불의 책임이 주로 원주민들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마존 열대우림에서는 산불이 저절로 일어나지 않는다"면서 "원주민들이 산불을 지르고 있으며 그것은 그들의 문화"라고 말했다. 아마존 열대우림은 브라질·볼리비아·콜롬비아·에콰도르·가이아나·페루·수리남·베네수엘라·프랑스령 기아나 등 9개국에 걸쳐 있다. 브라질에 속한 420만㎢는 '아마조니아 레가우'(Amazonia Legal)로 불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2 05:06 | YONHAP

  • thumbnail
    미 "아시아서 돌아오는 제조업 지원"…중 '일대일로' 견제도

    ... 대유행) 이후 미국 기업으로선 생산 기지를 아시아 지역보다 미국에 가까이 두는 것의 이점이 명확해졌다"고 주장했다. 클래버커론 보좌관은 또한 중국이 다른 나라에 자금을 빌려줄 때 투명성 여부도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에콰도르와 같은 국가가 중국으로부터 빌린 부채는 불공평하고, 담보가 과하게 설정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중국이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해당 지역의 개발도상국가에 막대한 자금을 제공하는 중국 ...

    한국경제 | 2020.07.30 09:50 | YONHAP

  • thumbnail
    필리핀 중앙은행 "자체 디지털 화폐 발행 검토"

    ... 전망"이라며 "(디지털화폐 발행) 결정을 내리기 전에 조사 결과를 따져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중국, 영국, 프랑스 등 각국 중앙은행은 이미 중앙은행이 자체 발행하는 디지털화폐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에콰도르나 우루과이 등 개발도상국은 금융 서비스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된 이들을 위한 금융 포용력을 높이기 위해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시범 발행을 추진하고 있다. 필리핀 중앙은행은 일단 타당성 검토 후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

    한국경제 | 2020.07.29 18:14 | 선한결

  • thumbnail
    '멸종위기' 티티카카 왕개구리 구하기 머리 맞댄 국제 연구팀

    ... 개구리, 수질오염·포획 등으로 멸종위기 남미 티티카카 호수에 사는 왕개구리를 멸종위기에서 구하기 위해 각국 연구자들이 머리를 맞댄다. 28일(현지시간) EFE통신 등에 따르면 티티카카 개구리 보존을 위해 볼리비아, 페루, 미국, 에콰도르의 학계와 환경단체 등이 공동연구팀을 구성했다. 학명이 '텔마토비우스 쿨레우스'인 이 개구리는 볼리비아와 페루 사이 해발고도 3천800m에 있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호수' 티티카카와 인근 하천에서만 서식한다. 물에서 사는 양서류 ...

    한국경제 | 2020.07.29 01: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