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0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에 먼저 문닫은 일본…"코로나 끝나도 안간다"

    ... 관계자는 “일본의 코로나 바이러스 대확산이 우려되고 있는데 향후 일본여행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가 풀린다 해도 최소 7~8월 최대 올해말까지는 장사를 접어야 할지도 모른다”고 걱정했다. 일본전문여행사는 한 때 엔저 호황 등으로 100여개까지 있었지만 지난해 노노재팬 분위기 확산되면서 70여개사로 쪼그라든 상황이다. 그나마 코로나까지 겹치면서 대다수 휴·폐업상태로 이름만 걸고 영업은 전혀 하지 못하고 있다. 일본전문여행 관계자는 ”코로나 ...

    한국경제 | 2020.04.05 17:16 | 최병일

  • thumbnail
    지브리의 저주·제3의 톈안먼 사태…'테일 리스크'가 세계 경제 흔든다

    ... 돼야 한다. 하지만 일본 금융 시장은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트럼프 정부가 엔화 약세를 허용할 수 없다는 방침을 밝힘에 따라 아베노믹스를 더 이상 밀고 나갈 수 없기 때문이다. '엔고의 저주'가 걸려 있는 일본 경제 특성상 엔저를 인위적으로 유지하지 못한다면 엔화 강세가 재현돼 경기가 침체된다. ◆ 빈손, 빈집, 빈 상가, 빈 공장…4V 공포 확산 유럽 경제 테일 리스크는 '선행의 역설(kind act's paradox)'이다. 선행의 역설은 좋은 ...

    한경Business | 2020.02.24 14:24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국내 외환시장 二重苦…원·달러 환율 급등할까

    ... 주장, 경기침체→엔화 강세→수출 부진→경기 재침체)’라는 일본 경제 고질병이 다시 돋을 가능성이 높다. 이 상황이 발생하면 아베 정부 출범 이후 야심차게 추진해 왔던 아베노믹스(인위적으로 엔저를 유도해 일본 경제를 살리는 처방)의 근간이 무너진다. 각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도 완화기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일하게 출구전략을 추진해 왔던 미국 중앙은행(Fed)도 올해만큼은 느슨하게 운용할 가능성이 높다. 영국의 EU 탈퇴를 ...

    한국경제 | 2020.02.02 17:23 | 한상춘

  • thumbnail
    우한 폐렴이 실종시킨 日 엔화의 '안전자산 공식' [김동욱의 일본경제 워치]

    오랫동안 일본 엔화는 ‘안전 자산’으로 분류되며 글로벌 경제 위기 국면에서 몸값이 뛰는 모습을 보여 왔습니다. 글로벌 경제에 불안요인이 불거지면 엔화를 사려는 수요가 많아지면서 엔화강세(엔고)가 빚어졌던 것입니다. 하지만 최근 중국에서 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으로 글로벌 공급망 교란 우려에 중국 경기 둔화에 따른 세계경기 악화 가능성이 높아졌지만 엔화 값은 큰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l...

    한국경제 | 2020.01.30 10:28 | 김동욱

  • thumbnail
    '중앙은행 만능 시대'의 종말…미국 주도로 '큰 정부론' 확산

    ... 정책'이라고도 부른다. ◆'통화 정책 무력화' 논쟁 크리스틴 라가르드 전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를 새로 맞은 유럽중앙은행(ECB)도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재정이 건전한 독일 등과 보조를 맞춰 나갈 계획이다. 일본 아베 정부도 '엔저 유도를 위한 금융 완화' 중심의 1단계 아베노믹스를 마무리하고 2단계 '재정 정책'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바오류(성장률 6% 유지) 붕괴 위험에 직면한 중국은 지난해 12월 열린 경제공작회의에서 재정 정책을 적극 활용해 ...

    한경Business | 2020.01.20 17:38

  • thumbnail
    미·중 관계개선 전망에 엔화 값 8개월 만에 최저치

    ... 9시56분 달러당 110.16엔까지 올라 작년 5월 이후 약 8개월 만에 최고치(엔화 가치는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날 오전 11시 20분 현재 달러당 엔화 환율은 달러당 110.04~110.05엔을 기록했다. 현재 시장에선 엔고·엔저를 가르는 기준선을 달러당 108엔으로 잡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엔화 약세가 가파르게 진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일본 언론은 시장 관계자들을 인용해 미국 재무부가 중국의 환율조작국 지정을 취소했다고 발표하면서 미·중 관계가 개선될 ...

    한국경제 | 2020.01.14 11:58 | YONHAP

  • thumbnail
    [김동욱의 일본경제 워치]엔고·엔저는 옛말…역대 '최소 변동폭' 기록 이어가는 엔화 값

    ... 점도 엔화 변동성이 사라지는데 한 몫 했습니다 . 엔화 값이 역대 급으로 적은 변동 폭을 보이는 것을 두고 ‘ 뉴 노멀 ’ 이라는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 . 엔고 ( 엔화 강세 ) 냐 엔저 ( 엔화 약세 ) 냐에 따라 일본 경제 상황을 가늠하고 내다봤던 과거의 틀도 점점 설득력을 잃어가는 모습입니다 . 변동성이 거의 사라진 엔화 값의 동향이 향후 일본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결과가 주목됩니다 . 도쿄=김동욱 ...

    한국경제 | 2019.12.25 15:44 | 김동욱

  • thumbnail
    日, 271조원 2차 아베노믹스 내놓는다…'벚꽃 스캔들' 돌파 카드

    ... 탈출과 경제회생으로 가는 길을 확실하게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베노믹스 중 재정정책이 제대로 효과를 보지 못했다는 판단도 한몫했다. 세코 히로시게 참의원 간사장(전 경제산업상)은 최근 “아베노믹스의 (엔저 통화정책에 이은) 두 번째 화살(재정정책)이 제대로 맞지 않았다”며 “아베노믹스의 총결산을 위해서라도 과감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벚꽃을 보는 모임’을 사유화했다는 ...

    한국경제 | 2019.12.03 16:27 | 김동욱

  • thumbnail
    내년 경제 예측 불가, 불확실성 여전

    ... 하지만 9월 이후 일본 금융시장은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트럼프 정부가 엔화 약세를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아베노믹스를 더 이상 밀고 나갈 수 없기 때문이다. '엔고의 저주'에 걸려 있는 일본 경제 특성상 엔저를 인위적으로 유지하지 못한다면 엔화 강세가 재현돼 경기가 침체된다. 내년에 예상되는 유럽 경제 팻 테일 리스크는 '선행의 역설(kind act's paradox)'이다. 선행의 역설이란 좋은 의미로 행동한 것이 도리어 안 좋은 ...

    Money | 2019.10.28 14:37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트럼프 탄핵설 이어 시진핑 축출설…그 다음은?

    ... 사태 이후 덩샤오핑 실각, 1989년 2차 톈안먼 사태 이후 자오쯔양에서 장쩌민으로 권력 이양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시 주석의 부패 척결 과정에서 밀려난 권력층을 중심으로 시진핑 퇴출 작업이 시작됐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경제를 망칠 그다음 최고통수권자는 누가 될까? 일단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눈에 들어온다. 인위적인 엔저로 경기를 부양한 아베노믹스가 막다른 골목길에 다다르고 있는 데다 대(對)한국 수출 통제 등 악수를 반복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경제 | 2019.10.20 18:03 | 한상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