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33,4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억 외제차 타다 죽을 뻔"…'살인무기' 빨간 래커 칠한 차주

    2억 원대의 외제차 차주가 잦은 엔진 고장에 불만을 드러내며 1인 시위 중이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레인지로버 보그 4.4d 오너가 작성한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 씨는 "보그 차량의 잦은 엔진 결함으로 이번 달 3일부터 랜드로버 전시장 앞에 차량을 세워뒀다"며 "정비 입고 들어간 김에 화가 나서 차량에 빨간 래커로 칠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첫 시위 때 A 씨는 흰색 보그 차량 옆면에 &#...

    한국경제 | 2021.09.24 11:34 | 김예랑

  • thumbnail
    美서 벤츠 제치고 '초단기 팔린 車' 1위한 국산차의 정체

    ... 올해의 픽업트럭으로 선정됐다. NWAPA의 픽업트럭 도로주행 평가는 오프로드 코스에서 진행됐으며 가속과 조향, 제동 등의 성능이 주된 평가 대상이었다. 리키 라오 현대차 북미법인 제품기획담당 임원은 "싼타크루즈는 강력한 엔진과 뛰어난 기동성으로 도시나 오프로드에서 운전하는 즐거움을 보장한다"고 말했다. 싼타크루즈는 북미 자동차 평가기관 '아이씨카'가 선정하는 '미국에서 가장 빨리 판매된 차' 1위에도 올랐다. 싼타크루즈는 ...

    한국경제 | 2021.09.23 13:13 | 오세성

  • "헝다그룹 위기, 리먼 사태 때와는 다를 것"

    ... “국내 증시는 휴장했기 때문에 헝다그룹 사태로 인한 조정분이 완화된 형태로 반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장기적으로는 악재로 남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이 기업부채를 줄이는 과정에서 경제성장률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윤지호 이베스트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글로벌 ‘양대 성장엔진’인 중국이 감속하면서 실적이 기대만큼 나오지 않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박의명 기자

    한국경제 | 2021.09.22 18:06 | 박의명

  • thumbnail
    "1분 만에 전세계 온라인 쇼핑 데이터 1만건 수집"

    데이터 생산량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면서 웹크롤링 시장도 급성장하고 있다. 웹크롤링이란 검색엔진 로봇을 통해 인터넷에 있는 수많은 데이터를 자동으로 수집하는 기술을 말한다. 가전·화장품·식품·패션·게임업계에서 전세계 온라인쇼핑몰 가격 비교와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에 나온 고객 반응 등을 분석할 때 웹크롤링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세계 웹크롤링 시장 규모는 8조4000억원(2020년 ...

    한국경제 | 2021.09.22 16:42 | 안대규

  • thumbnail
    "택시에 고추·오이 키워요"…코로나로 관광객 줄자 이런 일까지

    ... 작황이 좋다면 그 잉여분을 판매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처럼 지붕 위에 채소를 재배하는 택시 몇몇은 이미 수리할 수 없을 정도로 손상됐다. 관광객 급감으로 운행하지 않은 택시는 정비를 못 한지 오래되어 엔진이 고장 나는 등 폐차 직전 수준이다. 한편, 태국 정부는 관광산업을 부활시키기 위해 다음 달부터 방콕 등 5개 주를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재개방하는 방침을 검토 중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

    한국경제 | 2021.09.22 16:23 | 장지민

  • thumbnail
    편의사양 제대로 갖춘 '국산 픽업트럭'…더뉴 렉스턴 스포츠 칸 [신차털기]

    ... 있다는 점이다. 더뉴 렉스턴 스포츠 칸은 서스펜션 옵션에 따라 400kg부터 700kg까지 적재중량이 달라진다. 이와 함께 회전식 데크후크는 적재 편의성도 높였다. 더 뉴 렉스턴 스포츠 칸은 이전 모델과 같은 2.2 디젤 엔진과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187마력, 최대 토크 42.8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시승차는 오프로드용 타이어를 장착해 도로에서 정확한 주행감이나 진동·소음을 평가하긴 어려웠다. 그래도 ...

    한국경제 | 2021.09.22 11:02 | 오세성, 유채영

  • thumbnail
    명절 장거리운전 마친 뒤엔 자동차 위해 '4가지' 챙기세요

    ... 확인하고 제동 시 브레이크 페달이 깊게 밟히거나 밀림이 있었다면 반드시 정비소를 들러 전문가 도움을 받는 게 좋다. 각종 오일류 점검은 기본 중의 기본 정체가 심한 상황에서 장시간 운전하는 것은 자동차에게도 가혹한 조건이다. 엔진이 제 성능을 발휘하려면 엔진오일과 부동액(냉각수) 등의 양과 상태도 점검해야 한다. 엔진오일은 엔진오일 레벨 게이지로 확인할 수 있다. 오일이 F와 L 사이에 위치해야 하며 부족하다면 보충을, 교환 후 1년 또는 1만km 이상 주행했다면 ...

    한국경제 | 2021.09.21 09:18 | 오세성

  • thumbnail
    현대차·기아 어쩌나…"르노·GM은 하는데 엄두도 못내"

    ... 내연기관 부문 인력을 줄여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분야 투자를 늘리겠다는 게 업체들 방침이다. 전기차에 필요한 부품 수는 약 1만여개로 내연기관차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다. 내연기관차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엔진 관련 부품이 모조리 빠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대차·기아, 한국GM 등 국내 업체들에게 구조조정은 먼 나라 얘기다. 노조 동의를 받아야 하지만 사실상 불가능하다. 매년 임금·단체협약(임단협) 협상 과정에서 ...

    한국경제 | 2021.09.20 10:30 | 신현아

  • thumbnail
    "독보적 존재감에 승차감까지"…BMW 뉴 4시리즈 컨버터블 [신차털기]

    ... 세련되게 해결했다. 소프트톱을 열고 오픈에어링을 즐기는 동안 춥지 않도록 넥워머가 달렸고 공기 흐름을 조절하는 윈드 디플렉터도 마련됐다. 본격적주행에 나서자 군더더기 없는 주행감이 느껴졌다. 420i 컨버터블은 2000cc 4기통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184마력, 최대 토크 30.6kg·m의 동력 성능을 발휘한다. 폭발적 성능을 내진 않지만 8단 스텝트로닉 자동변속기가 효율성을 극대화한 덕에 공도 주행에서 출력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지도 않았다. ...

    한국경제 | 2021.09.19 06:00 | 오세성, 최혁

  • thumbnail
    귀성길 막힌다고 폰 만졌다간 낭패…"음주운전과 비슷"

    ... 대비한 정비 전문가들 차량 관리법을 소개했다. 노후차에서 검은 연기가 나온다면 18일 자동차10년타기시민연합에 따르면 차량 점검 시기를 놓치면 가장 먼저 냉각수와 오일 부족 상태가 나타난다.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으면 엔진 과열로 심각한 고장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노후차는 연휴 기간 고장날 가능성이 더 높다. 정비 경력 26년의 박성삼 호수자동차정비 대표는 "추석 등 연휴에 자주 고장 나는 차량은 노후차"라며 "특히 ...

    한국경제 | 2021.09.18 10:00 | 신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