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스타트업의 바람직한 홍보 전략 유료

    ... 나왔는데, 당시 자연언어 검색이 조금씩 나오기 시작했을 무렵이다. 회사에서 사이버 HOT CD롬을 제작해 그 홍보를 맡았었다. 나온우리, 하이텔에 있는 HOT 팬클럽을 따라다니면서 홍보한 기억이 난다. 그리고 검색엔진을 만드는 엠파스로 이직했는데, 당시 사수가 한성숙 네이버 대표셨다. 그때 많이 배웠다. 그때 홍보에 재미를 느껴 홍보전문가를 꿈꿨지 싶다. 홍보대행사를 거쳐 첫눈, 태터앤컴퍼니, 엔써즈, 본엔젤스, 파이브락스를 거쳐 현재 렌딧까지 오게 됐다.” ...

    모바일한경 | 2020.04.02 13:56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네이버와 카카오를 이끄는 전문 경영인 누구?

    ... 경영인은 한성숙 사장이다. 한 사장은 1세대 정보기술(IT) 분야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1967년생인 한 사장은 숙명여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한 뒤 민컴에서 잡지사 기자로 사회생활을 시작해 나눔기술과 PC라인에서 일했다. 이후 엠파스에 창업 멤버로 합류해 검색사업본부장을 맡았다. 당시 다른 포털의 데이터베이스에 있는 검색 결과까지 보여주는 '열린검색'을 선보였다. 엠파스가 SK커뮤니케이션즈에 매각되자 2007년 네이버의 전신인 NHN으로 자리를 옮겼다. NHN에서...

    한경Business | 2019.12.09 12:59

  • 서치퍼트, 국내 최초 문서검색 포털 시대 개막

    ... 위한 데이터 활용이 보다 폭넓게 적용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치퍼트 노범석 대표는 안진 및 삼일회계법인 등에서 오랫동안 경력을 쌓아 온 회계사 출신으로 게임 회사 창업 이력이 있다. 공동 창업자인 유병우 개발본부장은 엠파스 재직 시절 검색 고도화를 주도한 바 있으며, 기술표준관련 오픈 API 개발 등 개발자로 활동해 왔다. 또 인공지능(AI) 전문가로 경력을 쌓아 온 박준 연구소장은 서치퍼트의 AI 적용 및 고도화에 주력하고 있다. 김영은 기자 ky...

    한경Business | 2019.11.06 14:36

  • thumbnail
    NHN엔터서 NHN으로…한솥밥 먹던 네이버와 이젠 '한판 승부'

    ... 단계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 회사 최대주주인 이준호 회장은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출신으로 같은 학교를 나온 이해진 창업자의 3년 선배다. 숭실대 교수 출신 검색 전문가로, 단어 대신 문장을 쳐도 검색되는 ‘엠파스 자연어 검색’ 기술을 개발한 인물로 유명하다. 이 회장은 2005~2013년 NHN의 최고기술책임자(CTO)와 최고운영책임자(COO)를 지내며 네이버 검색의 전성기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임현우 기자 tardis@ha...

    한국경제 | 2019.01.14 17:53 | 임현우

  • thumbnail
    한성숙 네이버 대표, 지시 대신 질문하는 CEO…직급 떼고 아이디어 발굴

    ... 오른 비결도 ‘문제 찾기’였다고 한다. 그는 1989년 컴퓨터 전문지 민컴 기자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나눔기술 홍보팀장(1994년)과 컴퓨터 전문지 PC라인 기자(1996년)를 거쳐 1997년 포털업체 엠파스로 옮겼다. 한 대표는 엠파스에서 인터넷 서비스 업무를 본격적으로 맡았다. 개발자, 디자이너 등이 서로 다른 ‘언어’로 얘기할 때 주로 ‘통역’ 역할을 맡았다. 인터넷 이용자 입장에서 ...

    한국경제 | 2018.12.25 18:51 | 김주완

  • thumbnail
    [한경에세이] 뒤틀린 관문

    ...o;은 관문, 입구란 뜻이고 항구(port)에서 유래됐음을 고려해 보면 포털사이트의 기능은 명확해진다. 국민의 사랑으로 성장한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 네이버는 관문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을까. 1999년 출범한 네이버는 다음, 엠파스, 야후 등에 비해 늦은 후발주자였지만 2000년 5월 ‘뉴스 인링크’ 서비스를 도입하며 단숨에 포털 강자로 떠올랐다. 구글 등 글로벌 포털과는 다른 뉴스 유통 방식이었지만, 어느새 ‘네이버식 뉴스...

    한국경제 | 2018.05.15 18:07

  • thumbnail
    [오세성의 블로소득] 고삐 풀린 블록체인 경쟁…'제2 네이버' 꽃길 누가 걸을까

    ... 시가총액은 1년 만에 96조원으로 늘어났다. 이 시기 버블은 현재 네이버, 카카오 등 대표 IT기업을 만드는데 기여했다. 하지만 성공한 기업보다는 소리없이 사라진 회사의 수가 더욱 많다. 포털만 하더라도 야후코리아, 라이코스, 엠파스, 파란, 첫눈, 코리아닷컴 등 치열한 경쟁을 벌이던 기업들이 모두 사라졌다. 개별 포털 안에서 운영되던 서비스까지 따진다면 그 수를 헤아릴 수 없을 정도다.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로 떠오른 블록체인도 마찬가지다. 이더리움, 에이다, ...

    한국경제 | 2018.04.12 14:41 | 오세성

  • thumbnail
    인터넷·게임업체 CEO, 非이공계 '대세'

    ... 차원에서 비이공계 출신 CEO가 늘어난다는 분석도 있다. 이들은 직접 인터넷 서비스나 게임을 개발하지는 않지만 오랫동안 실무경험을 쌓고 올라온 베테랑이다. 한성숙 대표는 인터넷산업 초창기부터 여러 전문 매체에서 기자 생활을 했고 엠파스 검색사업본부장, 네이버 서비스총괄이사 등을 거쳤다. 이정헌 대표는 넥슨에서 직장 생활을 시작한 ‘넥슨맨’이다. 김 교수는 “포털 서비스와 게임에서 기술보다 콘텐츠가 중요해진 가운데 이들의 경험이 ...

    한국경제 | 2018.04.11 19:28 | 김주완

  • thumbnail
    블로그와 위키 장점 결합한 '위키독' 원광연 대표

    ... 찾아볼 수 있어 큰 호응을 얻었지만, 최신 내용으로 업데이트가 힘들고 학술적인 주제에 국한돼 있는 단점이 있다. 1970년생으로 올해 마흔일곱인 그는 서울대 신문학과(현 언론정보학과)를 졸업하고 현대모비스 기획홍보실, 엔씨소프트 기획팀, 엠파스 서비스분석팀장을 거쳤다. 2007년 네이버로 옮겨 검색관리지원팀장과 지식백과 팀장을 맡았다. 이미 많은 사람이 ‘위키백과’ ‘나무위키’ ‘리브레위키’ 등을 이용하고 ...

    한국경제 | 2017.10.01 16:21 | 임근호

  • thumbnail
    소자본 창업 지원하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 "네이버의 AI기술로 개인 사업자 돕겠다"

    ... 취급하는 개인 사업자를 효과적으로 연결하는 게 네이버의 지향점”이라고 말했다. 한 대표는 국내 포털업계 첫 여성 최고경영자다.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기자로 사회생활을 시작한 그는 국내 대표 검색 서비스 중 하나였던 엠파스의 창업 멤버로 합류해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했다. 네이버에 합류한 이후에도 여성 특유의 섬세함과 꼼꼼함, 독창적인 아이디어로 회사의 분위기를 크게 바꿔나가고 있다. 부산=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한국경제 | 2017.05.24 18:41 | 송형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