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42,9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파우치 "정치적 압력에 따른 백신 허가는 없을 것"

    ... 때문에 백신을 허가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확언하고 있다"며 "정치적 고려가 보건 규제 판단에 영향을 미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 부실로 대선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밀리자 대선 승리 승부수 중 하나로 백신 조기 출시를 내걸고 있다. 파우치 소장은 "오는 11월 미 대선에 맞춰 백신 개발에 성공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은 바 없다"며 ...

    한국경제 | 2020.08.06 10:31 | 강현우

  • thumbnail
    "민주당·통합당 지지도 0.8%p차…여권 30대·여성 ↓"

    리얼미터 조사, 문대통령 지지도도 하락 리얼미터의 정당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민주당과 통합당 격차가 처음 소수점으로 좁혀졌다. 리얼미터는 지난 3∼5일에 전국 18세 이상 남녀 1천51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2.7%포인트 하락한 35.6%로 조사됐다고 6일 밝혔다. 통합당 지지도는 3.1%포인트 오른 34.8%로 조사됐다. 통합당 지지도는 창당 직후 기록(2월 3주차·33.7%)를 상회하는 역대 최고치다. ...

    한국경제 | 2020.08.06 10:22 | YONHAP

  • thumbnail
    "더 압박하기만 해봐"…무역합의 파기 카드 흔드는 중국

    ... 중국이 1단계 무역 합의를 미국이 만족스러워 하는 수준으로 확실하게 이행하지도, 대놓고 파기하지도 않는 어정쩡한 상태로 두면서 미국을 거꾸로 압박하는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밀리면서 자신의 얼마 남지 않은 재임 중 치적으로 여겨지는 미중 1단계 무역 합의에 강하게 집착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는 평가도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6 10:1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당선 적중한 '대선 족집게' 교수, 이번엔 "바이든 당선"

    ...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릭트먼 교수는 1984년 이후 대부분의 미국 대선 결과를 정확하게 맞췄다. 4년 전 대선에서도 도널드 트럼프 당시 공화당 후보의 당선을 내다봤다.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의 당선을 유력하게 점치는 여론조사가 쏟아지던 때였다. 릭트먼 교수는 대선 승리를 가늠할 수 있는 '13개 명제'를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을 떠날 가능성이 높다"는 결론을 내렸다. 13가지 가운데 7가지 변수가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유리하다고 ...

    한국경제 | 2020.08.06 10:05 | YONHAP

  • thumbnail
    서민 위한다며 강행한 임대차법...정작 임차인들은 '반대'

    지난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에 대한 찬반 여론이 팽팽하게 갈리는 가운데 반대 여론이 앞서는 것으로 6일 조사됐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4~5일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개정 임대차보호법에 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 반대 49.5%, 찬성 43.5%로 나타났다. 수도권에서는 반대 50.0%, 찬성 40.3%로 격차가 10%포인트 가까이 됐고 비수도권에서도 반대가 49.0%로 찬성 46.7%보다 더 높았다. 수도권 ...

    한국경제 | 2020.08.06 10:01 | 강경주

  • thumbnail
    임슬옹 교통사고 CCTV 공개되자…과실 비율 놓고 '갑론을박'

    ... 높이 뛰는 모습도 담겨있다. 이 남성은 사고 직후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임슬옹은 사고 직후 서울 서부경찰서에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사고 당시 술은 마시지 않은 상태였다. 초반 임슬옹의 사고에 대한 보도가 나오자, A씨가 빨간불이 켜진 횡단보도를 무단으로 건넌 점, 임슬옹이 음주운전을 하지 않은 점 등으로 안타깝다는 여론이 있었다. 하지만 CCTV 영상을 통해 횡당보도 인근 '속도를 줄이시오', '사고 잦은 곳'이라는 표지판이 ...

    연예 | 2020.08.06 09:40 | 김예랑

  • thumbnail
    "임대차법 반대 49.5%, 찬성 43.5%…비수도권도 반대 높아"

    리얼미터 여론조사…다주택 공직자 부동산 업무 배제에 찬성 73.7% 계약갱신청구권제 및 전월세상한제를 도입한 개정 주택임대차보호법에 대해 반대 여론이 찬성보다 더 높다는 리얼미터 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4∼5일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개정 임대차보호법에 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 반대 49.5%, 찬성 43.5%로 나타났다. 수도권에서는 반대 50.0%, 찬성 40.3%로 격차가 10%포인트 가까이 됐고 비수도권에서도 ...

    한국경제 | 2020.08.06 09:30 | YONHAP

  • thumbnail
    민주-통합 지지도 격차 1%p 안 '초접전'…부동산 대책 직후에는 역전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정당 지지도 격차가 1%포인트 안으로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특히 두 정당의 지지도는 여당의 부동산 관련 법안 강행과 정부의 부동산 공급대책 발표 직후인 5일에는 역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 34.8%다. 두 정당의 지지율 격차는 0.8%포인트로 좁혀졌다. 무당층은 전주보다 0.2%포인트 오른 15.6%로 조사됐다. 정의당은 4.8%, 열린민주당은 4.1%, 국민의당은 2.6% 등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민주당의 ...

    한국경제 | 2020.08.06 09:29 | 김소현

  • thumbnail
    '대선 족집게' 교수의 2020년 美 대선 전망 [주용석의 워싱턴인사이드]

    ... 정확하게 예측했던 앨런 릭트먼 미 아메리칸대 교수가 올해 대선에서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의 당선을 점쳤다. 릭트먼은 1984년 이후 모든 미 대선 결과를 정확히 맞춰 '대선 족집게'로 불린다. 그는 2016년 대선 때 여론조사에서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 뒤지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스스로를 민주당원이라고 밝히지만 대선 예측 땐 철저히 객관적 지표를 토대로 한다고 했다. 릭트먼 교수는 1860년부터 1980년까지 120년간의 ...

    한국경제 | 2020.08.06 07:28 | 주용석

  • thumbnail
    내각 공백·시위사태…코로나19 위기에 혼란 더해진 중남미

    ... 정부가 코로나19를 핑계로 계속 정권을 유지하려 한다고 비난하고 있다. 이번 선거는 지난해 10월 치러진 대선이 모랄레스 전 대통령의 부정 의혹으로 무효화한 뒤 치러지는 선거로, 망명 중인 모랄레스가 이끄는 좌파 야당의 후보가 여론조사 1위를 달리고 있다. 일부 지역에선 시위대가 거리를 봉쇄하면서 응급 환자나 의료장비 수송에 차질이 빚어지기도 했다고 정부는 밝혔다. 인구 1천100만 명의 볼리비아엔 현재까지 8만3천여 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하루 1만 ...

    한국경제 | 2020.08.06 01: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