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84,4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속보] 경북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숨져…국내 사망자 총 150명

    ...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 2명이 숨졌다. 이로써 경북지역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41명, 국내 전체 사망자는 150명으로 늘었다. 28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6분께 동국대 경주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78세 여성이 숨졌다. 의성 주민인 그는 지난달 19일 성지순례 확진자와 함께 성당 미사를 본 뒤 같은 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아 동국대 경주병원 음압병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췌장암 말기 상태였으며 혈압·당뇨약을 복용했다. ...

    한국경제 | 2020.03.28 17:36 | 김명일

  • thumbnail
    인도 코로나19 확진 873명…자체 생산 진단키트 첫 승인

    ... 4천500루피(7만3천원)이지만, 이 업체가 생산하는 키트는 1천200루피(2만원)로 4분의 1 수준이고, 2시간 30분 만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이 진단키트는 불과 6주 만에 개발됐다. 개발 책임자인 미날 다카브 보살레는 여성 과학자로, 만삭 상태로 개발에 몰두하다 지난주에 아이를 출산했다. 보살레는 "긴급상황이었다. 나는 조국을 위해 열중했다'며 "10명으로 구성된 우리팀은 진단키트 개발을 성공시키기 위해 정말 열심히 일했다"고 말했다. 인도 북부 ...

    한국경제 | 2020.03.28 17:33 | YONHAP

  • thumbnail
    미국서 귀국 수원 30대 여성 확진…귀가후 발열·근육통 증상

    무증상 영국 체류 20대 여성, 임시생활시설서 검사 후 확진 경기 수원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나왔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장안구 영화동 다세대주택에 거주하는 30대 여성(수원 29번 환자)과 귀국 후 임시생활 시설에 입소한 20대 여성(수원 30번 환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29번 환자는 지난 26일 미국 체류 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가족 차량으로 ...

    한국경제 | 2020.03.28 17:29 | YONHAP

  • thumbnail
    [르포] 도쿄 외출자제 첫날…번화가가 '침묵의 거리' 돌변

    ... 마찬가지였다. 시부야의 명소인 스크램블 교차로 주변에는 평소보다 사람의 왕래가 줄었고, JR시부야역에 있는 만남의 장소인 충견(忠犬) '하치코상' 주변 벤치에는 불과 몇 명밖에 없었다고 NHK는 전했다. 도쿄에 거주하는 한 30대 여성은 NHK에 "오늘 결혼식이 있기 때문에 미용실에 가기 위해 시부야에 왔다"고 말했다. 벚꽃놀이 명소로 알려진 우에노(上野)공원, 이노카시라(井の頭)공원, 요요기(代代木)공원의 통행로 일부는 전날부터 폐쇄됐다. 벚꽃놀이 시즌을 ...

    한국경제 | 2020.03.28 17:27 | YONHAP

  • thumbnail
    경북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사망…국내 총 150명

    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 2명이 숨졌다. 28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6분께 동국대 경주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78세 여성이 숨졌다. 의성 주민인 그는 지난달 19일 성지순례 확진자와 함께 성당 미사를 본 뒤 같은 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아 동국대 경주병원 음압병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췌장암 말기 상태였으며 혈압·당뇨약을 복용했다. 보건당국은 직접 사인은 코로나19, 부가적인 사인은 췌장암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3.28 17:19 | YONHAP

  • thumbnail
    'n번방 사건'에 외신·국제단체 비판…"형벌 강화해야"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만들어 공유한 'n번방' 사건에 외신과 국제인권단체도 따가운 시선을 보내고 있다. 미국 CNN방송은 28일(현지시간) '한국의 젊은 여성 수십 명이 암호화 메시지앱에서 성노예를 강요당한 것으로 전해졌다'는 제목의 기사를 홈페이지 메인 화면에 올렸다. CNN은 최근 여성들을 겨냥한 불법 '몰카' 사건들이 잇따라 발생했다는 점을 거론하면서 "이 사건은 ...

    한국경제 | 2020.03.28 17:17 | YONHAP

  • thumbnail
    영국·필리핀서 입국한 춘천 거주 2명 확진(종합)

    ... 춘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해외 입국자가 하루에 2명이나 발생해 보건 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춘천시보건소는 최근 사업차 유럽을 방문했다 귀국했던 A(43)씨와 필리핀에서 입국한 여성 B(56)씨가 확진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영국 런던에서 25일 입국해 해외 입국자로 분류,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자가격리 중이었다. 귀국 당시 인천공항 검역소를 통과해 공항버스를 이용해 춘천으로 ...

    한국경제 | 2020.03.28 17:14 | YONHAP

  • thumbnail
    미국 다녀온 31세 여성 확진…파주 5번째

    경기 파주시는 미국에서 입국한 31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주소지 기준 파주시 5번째 확진자다. 파주 탄현면에 주소를 둔 이 여성은 개인적인 볼일을 보기 위해 미국에 갔다가 지난 18일 오후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이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사무실을 자차로 오갔으며 27일 파주 보건소에서 검체 채취해 2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거주지와 사무실 등을 소독하고, ...

    한국경제 | 2020.03.28 17:10 | YONHAP

  • thumbnail
    일가족 코로나 재확진 의문…'재감염·검사오류' 등 가능성

    ... 사례는 '검사 오류' 때문이라는 추정도 있다. 방지환 중앙감염병병원 센터장(서울의대 감염내과 교수)은 "검체 채취, PCR(유전자 증폭) 과정 등에서 에러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국내에서 25번째로 코로나19에 확진된 70대 여성도 퇴원한 뒤 재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바이러스 재활성화'와 함께 '검사 오류'가 원인으로 지목됐다. 대구와 경북 예천에서도 '음성'으로 확인된 뒤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가 나온 바 있다. 방역당국은 중앙임상위원회를 비롯한 ...

    한국경제 | 2020.03.28 17:06 | YONHAP

  • thumbnail
    민중공동행동 '온라인 민중대회'…"총선에서 적폐청산" 주장

    ...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민중 생존권과 한반도 평화통일 실현을 위한 민중 요구안'이라며 긴급 재난생계소득 지급, 적폐청산, 사회 대개혁, 양극화 해소 대책, 적폐 정당 해산, 비례 위성 정당 해체, 비정규직 철폐, 재벌개혁, 농산물가격제, 청년·여성·장애인·성 소수자 차별 철폐 등을 요구했다. 이어 "적폐를 청산하고 민중 생존과 평화, 통일을 만들어 갈 진정한 촛불 국회의 구성을 위해 변함없이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28 1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