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6,4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민생당, '사무총장 바른미래·대통령 회동 유성엽 참석' 합의(종합)

    ... 살리고 화학적 결합을 이루기 위해서는 주요 당직 인선이 더 늦춰져서는 안 된다는 공감대 속에 합의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 논의를 위해 28일 국회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회동에는 유성엽 공동대표가 참석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 출신 쪽에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이름을 올린 '등재 대표' 김정화 공동대표가 나서야 한다는 의견을 냈지만, 유 공동대표가 3선 의원으로서 중량감이 있는 데다 지난 ...

    한국경제 | 2020.02.26 20:39 | YONHAP

  • thumbnail
    김형오 "팔 걷어붙이고 싸운 사람, 잘 줘야하는 것 아닌가"(종합)

    ... 내용이다. 또 현재 9명까지 둘 수 있는 보좌진을 줄이는 대신, 아낀 인건비를 국회 입법조사처나 예산정책처 인력 확보에 지원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 밖에 "대의민주주의와 당내 민주주의 실천에 앞장서겠으며, 이에 반하는 행태에는 여야 불문 강력하게 투쟁하겠다"는 취지의 서약도 받겠다고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밝혔다. 이러한 내용이 당 대표 권한의 일로, 월권이 아니냐는 지적에 김 위원장은 "대표가 본인이 하는 것보다는 공관위에서 하는 것이 더 좋겠다고 나에게 ...

    한국경제 | 2020.02.26 20:39 | YONHAP

  • thumbnail
    박능후 "중국서 온 한국인이 원인" 발언…야 '맹공'·여 '곤혹'(종합)

    ... "경솔한 발언" 민주, 일단 방어막…총선 악재 우려 속 "눈치보느라 중국탓 못해" 지적도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원인을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으로 지목한 것을 놓고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박 장관은 미래통합당 정갑윤 의원과 코로나19 사태 확산과 관련해 문답을 주고받던 중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 애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

    한국경제 | 2020.02.26 20:28 | YONHAP

  • thumbnail
    통합당, 노원병 이준석·광진갑 김병민·도봉갑 김재섭 청년공천

    ... 내용이다. 또 현재 9명까지 둘 수 있는 보좌진을 줄이는 대신, 아낀 인건비를 국회 입법조사처나 예산정책처 인력 확보에 지원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 밖에 "대의민주주의와 당내 민주주의 실천에 앞장서겠으며, 이에 반하는 행태에는 여야 불문 강력하게 투쟁하겠다"는 취지의 서약도 받겠다고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공천을 희망하는 모든 분이 최근 3년의 '또 다른 민주화 투쟁'(문재인 정권에 대한 투쟁) 과정에서 어디서 무슨 역할을 했는지도 면밀히 ...

    한국경제 | 2020.02.26 18:29 | YONHAP

  • thumbnail
    [사설] "세계 경제에 금융위기 때보다 큰 충격 올 것"…복합대응 필요하다

    ... 과감한 감세, 특단의 노동개혁 등 근본적인 복합처방을 내놔야 한다. 국회도 비상한 각오로 임해야 할 때다. ‘코로나 3법’(감염병예방법·검역법·의료법 개정안),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로 끝날 일이 아니다. 여야가 기업 활동에 부담을 주는 공정거래법 개정안 등 일체의 규제 입법을 중지하는 동시에 인터넷은행법 개정안, 소프트웨어산업진흥법 개정안 등 혁신성장을 위한 경제법안 처리에 즉각 나서야 할 것이다.

    한국경제 | 2020.02.26 18:25

  • thumbnail
    [이학영 칼럼] '관군(官軍)'은 어디로 갔나

    ... 있겠느냐”고 했고, 여당 내 ‘기획통’이라는 민병두 의원이 “민병대가 나설 수는 있는 것”이라며 맞장구를 친 얘기 말이다. 복잡해진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방식과 이를 둘러싼 여야 정당 간 대응전술의 잘잘못을 논하려는 게 아니다. 국정(國政)을 책임진 집권당 지도부 인사들 입에서 ‘의병’ ‘민병대’라는 말이 천연덕스럽게 나오는 현실이 어이없다. &lsqu...

    한국경제 | 2020.02.26 18:23

  • thumbnail
    문 대통령-여야 4당 대표, 오는 28일 국회서 '코로나19 회동'(종합3보)

    ...당·통합당·민생당·정의당 대표 참석…취임 후 첫 국회서 회동 '코로나19 추경' 등 초당적 협력방안 논의…문희상 의장 사전 환담할듯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초당적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오는 28일 국회에서 회동한다. 청와대는 최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민생당, 정의당 등 4당에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의 회동을 ...

    한국경제 | 2020.02.26 18:11 | YONHAP

  • thumbnail
    박능후 "중국서 온 한국인이 원인" 발언…야 '맹공'·여 '곤혹'

    ... "경솔한 발언" 민주, 일단 방어막…총선 악재 우려 속 "눈치보느라 중국탓 못해" 지적도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원인을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으로 지목한 것을 놓고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박 장관은 코로나19 사태 확산과 관련,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 애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는 뜻"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

    한국경제 | 2020.02.26 18:08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3법' 통과…감염병 유행지서 입국 금지 명문화

    코로나3법(감염병예방법·검역법·의료법) 개정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 발생 38일 만에 26일 국회를 통과했다.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회동도 이날 결정됐다. 국회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를 잇따라 열어 코로나3법 개정안을 처리했다. 여야가 코로나3법 개정안을 2월 임시국회 내에 통과시키겠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해온 만큼 이견 없이 국회를 통과했다. ...

    한국경제 | 2020.02.26 18:04 | 성상훈

  • thumbnail
    강기정, 여야대표 靑 회동 앞두고 국회 방문…"각당 의견수렴"

    여당 만난데 이어 야당도 방문 예정…여 "특단대책 필요"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오는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을 앞두고 각 당의 의견을 듣기 위해 26일 국회를 찾았다. 강 수석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과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 국회 코로나19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내정된 김진표 의원 등을 만났다. 회동 후 강 수석은 기자들에게 "대통령과 정당 대표 간 회동을 앞두고 어떻게 회동을 ...

    한국경제 | 2020.02.26 17: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