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1-190 / 5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시안게임 사격] 최고 효자종목…2위 일등공신

    ... 향해 내달렸다. 태극 명사수들의 눈부신 활약덕에 광저우 아오티 사격관에서 6일 연속 애국가가 울려퍼졌다. 남자 소총의 에이스 한진섭(29.충남체육회)은 남자 50m 소총 3자세 단체전에서 김종현(25.창원시청), 이현태(33.KT)와 ... 태극마크와 작별했다. 한국의 또 다른 효자종목인 펜싱은 첫날부터 금메달을 찌르고 베었다. 김혜림(안산시청)은 펜싱 여자 사브르 결승에서 오신잉(홍콩)을 15-7로 완파하고 우승했다. 도하아시안게임에서 단체전 은메달에 그쳤던 김혜림은 ...

    연합뉴스 | 2010.11.19 00:00

  • 박태환 1500m 銀…한진섭 소총 3관왕 '명중'

    ... 이루지 못했다. 한국 태권도 대표팀의 '맏언니' 이성혜(26 · 삼성에스원)는 이날 광둥체육관에서 벌어진 태권도 여자 57㎏급 결승에서 허우위줘(중국)와 0-0으로 비겼으나 심판 합의 판정에서 우세승을 거두고 정상에 올랐다. 2006년 ... 금메달을 합작했고 손연희(26 · 용인시청)와 홍수연(26 · 서울시설공단) 조가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소총의 에이스 한진섭(29 · 충남체육회)은 아오티 사격관에서 열린 남자 50m 소총 3자세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개인전에서도 ...

    한국경제 | 2010.11.18 00:00 | 김진수

  • '아시안게임-사격' 여자 50m소총 3자세 단체 은

    특별취재단 = 한국 사수들이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50m 소총 3자세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이윤채(28), 나윤경(28.이상 우리은행), 권나라(23.인천남구청)가 조를 짠 한국 사격 여자 소총 대표들은 17일 ... 4년 전 도하 대회 때 같은 종목에서 중국에 밀려 은메달에 그쳤던 아쉬움이 되풀이됐다. 지난 15일 50m 소총 복사 단체전 금메달의 주역인 권나라와 이윤채는 각각 5위와 7위에, 나윤경은 8위에 들어 본선 상위 8명이 겨루는 ...

    연합뉴스 | 2010.11.17 00:00

  • thumbnail
    '코리아 돌풍' 뒤에 듬직한 30대 형·언니 있었네

    ... 아니다. 사격에서 금빛 총성을 울리며 한국의 종합 2위 도약을 이끈 김학만(34 · 상무)과 김정미(35 · 인천남구청)가 대표적이다. 김학만은 50m 소총복사 개인전에서 우승한 뒤 단체전 우승까지 이끌어 2관왕의 기쁨을 누렸다. 김정미 역시 이윤채(28 · 우리은행) · 권나라(24 · 인천남구청)와 여자 50m 소총복사 단체전 금메달을 합작했다. 임신 7개월 '예비엄마' 김윤미(28)가 여자 10m 공기소총 개인 · 단체전을 석권한 것도 후배 선수들에게 ...

    한국경제 | 2010.11.17 00:00 | 김진수

  • [아시안게임] 맏형.맏언니 활약 `돋보이네'

    ... 뒤 단체전 우승까지 이끌어 대회 2관왕 기쁨을 누렸다. 김정미 역시 이윤채(우리은행), 권나라(인천남구청)와 여자 50m 소총복사 단체전 금메달을 합작했다. 김학만과 김정미 등의 활약에 힘입은 한국 사격은 16일까지 역대 아시안게임 ... 도하 대회 때 중동 심판들의 편파 판정에 휘말려 메달을 놓쳤던 남자 핸드볼 대표팀의 최고참 윤경신(37.두산)과 여자 핸드볼 대표팀의 `왕언니' 허순영(35.대구시청)도 남녀 핸드볼 동반 금메달 사냥에 선봉장으로 나섰다. (광저우=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10.11.17 00:00

  • [아시안게임] 사흘째 '골드러시'…2위 지킨다

    ... 달아났다. 초반 돌풍의 주역인 사격이 사흘 연속 `효자' 노릇을 했다. 사격은 김학만(34.상무)이 남자 50m 소총복사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개인전까지 석권해 2관왕에 올랐고 여자 50m 소총복사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했다. ... 모았던 왕기춘(용인대)은 남자 73㎏급 결승에서 숙적 아키모토 히로유키(일본)와 연장 접전 끝에 패하고 말았다. 여자 57㎏급의 김잔디(용인대)도 일본의 벽을 넘지 못해 은메달에 그쳤다. 한국과 일본은 이날까지 유도에 걸린 금메달 ...

    연합뉴스 | 2010.11.16 00:00

  • [아시안게임] 한국 사격 `성공시대' 비결은

    ... 뽑았는데 이제는 6~8명씩을 대표팀 훈련에 불러들이고 팀별로 경쟁을 시켜 국제대회에 나갈 선수를 추린다. 긴장을 늦출 틈이 없게 된 선수들로서는 피가 마를 일이지만 경기력 `상향 평준화'에는 결정적인 도움이 됐다. 이효철 여자 소총 코치는 "예전에는 코치들이 자기 종목이 아닌 선수들까지 가르쳐야 했고 한번에 맡은 선수도 많아서 세심하게 돌보기 힘든 점이 있었다. 이제는 자기 전공 종목별로 선수를 맡다보니 더 심도있는 지도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광저우 ...

    연합뉴스 | 2010.11.16 00:00

  • -아시안게임-[사격] 한국 여자 소총복사 단체 금

    특별취재단 = 한국 사격 대표팀이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50m 소총복사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추가했다. 김정미(35.인천남구청)과 이윤채(28.우리은행), 권나라(23.인천남구청)로 구성된 여자 소총 대표팀은 15일 광저우 아오티사격장에서 열린 대회 셋째날 여자 50m 소총복사 단체전에서 합계 1천775점을 쏴 2위 태국(1천763점)과 3위 중국(1천760점)을 제치고 우승했다. 대표팀은 이날 경기에서 한 명의 선수도 개인 메달을 ...

    연합뉴스 | 2010.11.15 00:00

  • thumbnail
    [광저우 아시안게임] '쐈다하면 金' 사격서만 8개…한국 종합 2위 청신호

    ... 아시안게임 초반 기대 이상의 성과에 크게 들떠 있다. 15일에도 사격 유도 정구에서 금메달을 추가했다. 사격 소총 대표팀의 맏형 김학만(상무)은 이날 광저우 아오티사격장에서 열린 남자 50m 소총복사 결선에서 합계 698.3점으로 ...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어 2관왕에 올랐다. 김정미(인천남구청) 이윤채(우리은행) 권나라(인천남구청)로 구성된 여자 소총 대표팀도 이날 여자 50m 소총복사 단체전에서 합계 1775점을 쏴 태국 중국을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

    한국경제 | 2010.11.15 00:00 | 김진수

  • thumbnail
    [아시안게임] 금빛 격발

    (광저우=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5일 광저우 아오티 사격장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여자 50m 소총 복사경기에서 한국의 권나라가 잠시 호흡을 가다듬고 있다. [관련슬라이드 더보기]

    연합뉴스 | 2010.11.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