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2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TEN 인터뷰] '괴물' 최대훈 "매 작품 새로운 도전...스펙트럼 넓은 배우로 남고 싶어"

    ... 인상 깊었던 장면에 대해 "매 엔딩마다 놀랐지만, 연쇄살인마 강진묵(이규회 분)이 사망했을 때 특히 더 놀랐다. 이유연을 처음 자동차로 친 범인이 한기환(최진호 분)이었다는 엔딩도 충격이었다"고 밝혔다. 여진구는 앞서 텐아시아와의 화상인터뷰에서 '괴물' 속 가장 연기해보고 싶은 캐릭터로 박정제를 꼽았다. 최대훈이 연기해 보고 싶었던 '괴물' 속 캐릭터는 누구일까. "배우라면 새로운 도전을 매번 꿈꾸죠. ...

    텐아시아 | 2021.04.16 16:23 | 태유나

  • thumbnail
    [TEN 인터뷰] 여진구 "'괴물'에서 데뷔 16년만에 연기에 대한 확신 얻었죠"

    "'괴물'은 연기에 대한 저만의 답을 찾게 해준 소중한 작품이죠." 배우 여진구는 최근 텐아시아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JTBC 금토드라마 '괴물'이 어떠한 의미로 남을 것 같은지 묻자 이렇게 말했다. 2005년 영화 '새드 무비' 데뷔한 여진구. 당시 그의 나이는 9살이었다. 이후 여러 아역을 거쳐 드라마 '해를 품은 달'을 통해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고, 영화 '화이 ...

    텐아시아 | 2021.04.16 06:31 | 태유나

  • thumbnail
    '괴물' PD "레트로한 한국 정서 품은 스릴러로 기억되길"

    "신하균-여진구 덕분에 훈훈…시즌2 해도 할 이야기 많아" 빠른 전개에 자극적인 화면들로 점철된 최근 장르극 시장에서 JTBC '괴물'은 느리지만 탄탄한 심리 추적 스릴러로 마니아층을 낳으며 호평받았다. 청춘 성장극 '열여덟의 순간'을 연출했던 심나연 PD는 '괴물'로 처음 묵직한 장르극에 도전했음에도 안정적인 연출력을 보여줬다. 배우들의 호연과 수준 높은 연출 덕분에 '괴물'은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7개 부문에 후보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1.04.16 06:01 | YONHAP

  • thumbnail
    네오피자 장위덕 디렉터, 국제 뮤즈 크리에이티브 어워드 3관왕 수상

    ...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장위덕은 "페라리, 마즈다, 월마트 등이 출품하는 국제광고제에 좋은 평가를 받아 기쁘게 생각한다"며 "핵폭탄마케팅 기법을 활용해서 소비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브랜드 가치를 강화해 나가겠으며, 프랜차이즈 회사 네오피자를 모두가 주목하는 마케팅 사례로 만들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네오피자는 여진구 배우를 전속모델로 캠페인을 진행 중이며, 전국 93개 가맹점을 운영 중이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4.14 11:31

  • thumbnail
    여진구 "'바퀴 달린 집2' 모니터링 하고 있죠" [인터뷰 ②]

    여진구가 tvN 예능 ‘바퀴 달린 집’ 시즌2에 참여하지 못한 것에 아쉬움을 내비쳤다. 여진구는 지난 12일 텐아시아와의 화상인터뷰에서 JTBC 금토드라마 '괴물'의 종영 소감과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해 6월 방송된 ‘바퀴 달린 집’ 시즌1에 출연한 여진구는 성동일, 김희원와 함께 진솔한 케미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괴물’ 스케줄로 인해 시즌2에는 ...

    텐아시아 | 2021.04.13 09:02 | 태유나

  • thumbnail
    '괴물' 최진호, 종영 소감 "아들 여진구와의 호흡 환상적"

    ... 남겼다. 최진호는 "심나연 감독님의 세심한 연출과 현장에서의 배려심, 김수진 작가님의 한계를 돌파하는 필력에 감탄했던 작업이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좋은 배우들과 함께 해서 고맙고 행복한 작업이었다. 특히 아들 역할로 고생 많았던 여진구 배우와의 호흡은 환상적이었다. ‘괴물’에 보내주신 많은 관심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남겼다. ‘괴물’은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변화와 권선징악의 스토리를 완벽하게 ...

    스타엔 | 2021.04.12 18:32

  • thumbnail
    [인터뷰+] 여진구 "'괴물' 차기작 멜로 고민, 상대역으로 박보영 누나는…"

    여진구가 JTBC 금토드라마 '괴물'에서 보여준 물오른 연기력에 시청자들은 감동했고, 여진구는 '괴물'을 통해 연기자로서 답을 찾았다고 했다. 2005년 영화 '새드무비'로 데뷔해 올해로 연기 17년차. 1997년생인 여진구는 인생의 절반을 연기자로 살아온 것. 어릴 때부터 '연기 천재', '연기 신동'으로 불렸고, 중학생 때 쟁쟁한 성인 연기자들을 꺾고 각종 신인상을 석권했던 ...

    연예 | 2021.04.12 16:15 | 김소연

  • thumbnail
    '괴물' 여진구 "이유연 사건 진범, 처음부터 알고 있었다" [인터뷰 ①]

    배우 여진구가 JTBC 금토드라마 ‘괴물’ 결말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여진구는 12일 텐아시아와의 화상인터뷰에서 '괴물'의 종영 소감 등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10일 종영한 '괴물'은 만양에서 펼쳐지는 괴물 같은 두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괴물은 누구인가! 너인가, 나인가, 우리인가'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지며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

    텐아시아 | 2021.04.12 16:09 | 태유나

  • thumbnail
    여진구 "'괴물', '화이'만큼 묵직하고 훌륭한 작품"

    ... 다음엔 웃으면서 촬영하고 싶어…멜로도 도전" 드라마 '보고싶다'(2012~2013), 영화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2013), 드라마 '왕이 된 남자'(2019)와 '호텔 델루나'(2019)에 이어 JTBC '괴물'은 배우 여진구(24)에게 터닝포인트로 기록될 만한 작품이다. 최근 장르극 트렌드와 달리 느리면서도 깊고 탄탄한 호흡으로 호평받은 '괴물'의 촬영을 마친 여진구는 12일 화상 인터뷰에서 "내 평소 모습과 다른 캐릭터이다 보니 배우로서 크게 움직일 ...

    한국경제 | 2021.04.12 15:48 | YONHAP

  • thumbnail
    '괴물' 최진호, 종영 소감 “아들 여진구와의 호흡 환상적”

    ... 남겼다. 최진호는 "심나연 감독님의 세심한 연출과 현장에서의 배려심, 김수진 작가님의 한계를 돌파하는 필력에 감탄했던 작업이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좋은 배우들과 함께 해서 고맙고 행복한 작업이었다. 특히 아들 역할로 고생 많았던 여진구 배우와의 호흡은 환상적이었다. '괴물'에 보내주신 많은 관심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남겼다. '괴물'은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변화와 권선징악의 스토리를 완벽하게 그려내 스릴러 장르의 수작이라는 평을 얻고 있다. ...

    한국경제TV | 2021.04.12 1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