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4,2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차 지원금은 선별 지원이 맞다…벼랑끝 자영업자부터 도와야"

    ...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기초생활보장제도, 차상위계층 지원 제도, 실업급여, 고용유지지원금, 기초연금 등 어려운 사람에 대한 복지 체계가 이미 갖춰져 있다”며 “이 복지 사업의 지원액을 높이는 ... 필요한 저소득층의 범위는 소득 하위 30% 정도가 적당하다고 본다”고 했다. 현금 지원 대신 사회보험료 및 세금을 감면·유예하는 방식이 고려할 만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안동현 교수는 “사회보험료 ...

    한국경제 | 2020.08.25 16:34 | 서민준/구은서

  • thumbnail
    노동복지 허브 되자…근로복지공단 김해지사 개소

    ... 이어 경남지역 다섯 번째 개소다. 김해 삼정동에 위치한 김해지사는 지난달 13일부터 운영해왔다. 가입지원·재활 보상·경영복지부 등 3개 부서 40여명이 근무한다. 김해지역 3만여개 사업장과 19만3천여명 노동자를 위한 산재·고용 보험사업, 퇴직 연금 사업 등을 수행한다. 개소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허성곤 김해시장,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등 일부만 참석해 진행됐다. 강 이사장은 "지역 모든 노동자와 사업주에게 희망 ...

    한국경제 | 2020.08.25 16:15 | YONHAP

  • thumbnail
    푸르덴셜생명 신입 대표에 민기식 DGB생명 대표 내정

    ... 주주총회에서 민기식 대표를 선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기식 대표는 지난해 초 DGB생명 대표로 자리를 옮기기 직전 푸르덴셜생명 부사장을 지낸 인물이다. 민 대표는 서울 환일고와 연세대 수학과를 졸업한 뒤 1988년 대한화재해상보험에 입사했다. 1991년 푸르덴셜생명으로 자리를 옮긴 뒤에는 미국 푸르덴셜 연금사업부와 PCA생명 전무, 푸르덴셜생명 부사장을 역임했다. 민 대표의 임기는 다른 계열사 대표들과 마찬가지로 2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보미기자 ...

    한국경제TV | 2020.08.25 15:58

  • thumbnail
    토픽코리아 법정의무교육 및 산업안전보건교육 비대면 온라인강의 실시

    ... 질병예방에 관한 사항, 유해위험 작업환경 관리에 관한사항, 산업안전보건법 및 일반관리에 관한 사항, 산업재해보상보험 제도에 관한 사항 등의 교육을 받아야 한다. 사업주가 산업안전보건교육을 위탁하여 교육기관에서 진행할 경우, 고용노동부 ... 정식인가를 받은 원격훈련기관으로서 직장내 성희롱예방교육, 개인정보보호교육, 장애인식개선교육, 직장내 괴롭힘방지교육, 퇴직연금교육,산업안전보건교육 등 법정의무교육을 온라인강의로 운영하고 있다. 또한 법정필수교육인 관리감독자교육도 오프라인으로도 ...

    한국경제TV | 2020.08.25 15:00

  • thumbnail
    하나머니 최대 1% 적립+ 알파= '하나카드 원큐 데일리+'

    ... 깎아준다. 주유할인도 받을 수 있다. SK주유소에서 5만원 이상 결제할 때마다 3000원이 청구할인된다. 커피값이나 기름값 할인은 전월실적 30만원 이상이라는 조건이 달려있다. 전월실적이 60만원 이상이라면 아파트관리비와 4대 보험(건강보험 고용보험 국민연금 산재보험)을 자동이체 방식으로 납부했을 때도 하나머니를 받을 수 있다. 자동이체 금액이 10만원을 넘으면 5000하나머니가 쌓인다. 하나머니를 받을 때 전월실적 기준에는 해당 물건값이 포함되지 않는다. ...

    한국경제 | 2020.08.25 14:42 | 박종서

  • thumbnail
    2차 재난지원금 꼭 줘야한다면…"자영업자 등 피해보전에 집중해야"

    ... 적극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기초생활보장제도, 차상위계층 지원 제도, 실업급여, 고용유지지원금, 기초연금 등 어려운 사람에 대한 복지 체계가 이미 갖춰져 있다"며 "이 복지 사업의 지원액을 높이는 방식이 ... "지원이 필요한 저소득층의 범위는 소득 하위 30% 정도가 적당하다고 본다"고 했다. 현금 지원 대신 사회보험료나 세금을 감면·유예하는 방식도 고려할 만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안동현 교수는 "사회보험료 ...

    한국경제 | 2020.08.25 14:08 | 서민준

  • thumbnail
    강사 줄어 '고용유지 예산' 절반도 못 썼다

    ... 강사(중복 포함)는 2018년 2학기 5만1448명에서 2019년 2학기 3만5565명으로 1만5000여 명이 줄었다. 강사법은 대학이 강사에게 1년 이상 전임교원 자격을 보장해주고, 방학 중 임금을 지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한 국민연금 등 4대 보험과 퇴직금도 지급하도록 했다. 하지만 이에 따른 비용 부담은 대학이 떠안아야 하다 보니 오히려 강사 고용 자체를 줄이거나 강사법 적용 대상이 아닌 초빙, 겸임 교원을 늘리는 추세다. 여기에 코로나19로 대학들이 재정난에 ...

    한국경제 | 2020.08.24 17:30 | 안상미

  • thumbnail
    코로나19에도 보험사 순익 늘었지만…일시적·단기적 요인

    국내 보험회사들이 올해 상반기 3조8천억 원에 육박하는 순이익을 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 가량 늘어난 수치지만, 대부분 일시적·단기적 요인에 의한 것으로 분석됐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보험사들의 올해 상반기 순이익은 ... 원(3.7%) 많은 54조1,619억 원이었다. 방카슈랑스(은행 등을 통한 판매) 채널 중심으로 일시납·단기납 저축성 보험 신규 판매와 퇴직연금 실적이 호조였다. 하지만 전체 보험 손익을 놓고 보면 손실 폭이 커졌다. 주가 하락으로 ...

    한국경제TV | 2020.08.24 13:51

  • thumbnail
    코로나19 와중에 보험사 순익 늘었다…상반기 순익 3.8조

    "손보는 코로나로 車보험 손익 개선·생보는 채권 팔아 수익" 국내 보험회사들이 올해 상반기에 3조8천억원에 육박하는 순이익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가량 늘어난 수치지만, 대부분 일시적·단기적 요인에 의한 것으로 분석됐다. ... 54조1천619억원으로 양호한 편이었다. 방카슈랑스(은행 등을 통한 판매) 채널 중심으로 일시납·단기납 저축성 보험 신규 판매와 퇴직연금 실적이 호조였다. 하지만 전체 보험 손익을 놓고 보면 손실 폭이 커졌다. 주가 하락으로 ...

    한국경제 | 2020.08.24 12:00 | YONHAP

  • thumbnail
    가지급금 누적될수록 위험도 커진다

    ... 지급, 급여 인상, 배당 등의 방법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상여금 지급과 급여 인상은 대표의 소득세, 건강보험료, 국민연금 등을 높일 수 있고 배당 시 주주는 배당세액공제로 세금 부담을 줄일 수 있지만 금융소득 종합과세로 인한 ... 때문입니다. 이외에도 사업양수도, 배당 등의 방법을 활용할 수 있지만 잘못 접근할 경우 양도소득세, 소득세, 4대 보험료, 증빙불비가산세, 법인세 등의 세금부담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기업의 상황을 파악하고 가지급금의 ...

    한국경제TV | 2020.08.23 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