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25,3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특파원 칼럼] 中 노동계는 정년연장 반대하는데

    ...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정권 말로 공론화 미룬 한국 은퇴 연령이 다가온 노동자들의 분노도 상당하다. ‘정년 연장은 연금 수령 시기만 늦출 뿐’이라는 불만이 많다. 50대 중반이면 업무 능력이 꺾이기 시작하는 블루칼라 노동자 대부분은 65세 이전에 이미 일자리를 잃을 수밖에 없고, 연금을 받을 때까지 일용직을 전전할 것이란 호소다. 중국의 국민연금 격인 양로보험은 개인이 월급의 8%, 기업이 20%가량을 적립하며 법정 정년 ...

    한국경제 | 2021.04.05 17:47 | 강현우

  • thumbnail
    유안타증권, IRP계좌 수수료 업계 최저 수준 인하

    ... 다양한 상품에 투자하면서 세액공제 혜택을 받고, 퇴직 후에는 퇴직금을 과세이연 받아 운용하다가 만 55세 이후에 연금으로 수령할 수 있는 노후 준비용 연금계좌이다. 특히 퇴직연금사업자와의 계약에 따라 운용관리를 비롯한 자산관리 수수료가 ... 전액 면제하며, 퇴직금 입금 시에는 총 수수료를 합산해 연 0.1% 부과로 수수료를 인하한다. 이는 모든 퇴직연금사업자(은행, 보험, 증권 등)와 비교해 최저 수수료 수준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수수료 인하를 기념해 6월 30일까지 ...

    한국경제TV | 2021.04.01 10:50

  • thumbnail
    유안타증권, IRP계좌 수수료 업계 최저 수준으로 인하

    ... 등 다양한 상품에 투자하면서 세액공제 혜택을 받고, 퇴직 후에는 퇴직금을 과세이연 받아 운용하다가 만 55세 이후에 연금으로 수령할 수 있는 노후 준비용 연금계좌다. 유안타증권은 이날부터 세액공제를 받기 위해 가입한 IRP계좌의 수수료는 전액 면제하며, 퇴직금 입금 시에는 총 수수료를 합산해 연 0.1% 부과로 수수료를 인하한다. 이는 모든 퇴직연금사업자(은행, 보험, 증권 등)와 비교해 최저 수수료 수준이다. 운용관리 및 자산관리 수수료는 매년 부과돼 IRP잔고에서 자동 ...

    한국경제 | 2021.04.01 10:25 | 고은빛

  • thumbnail
    유안타증권 "개인퇴직연금 수수료 업계 최저 수준 인하"

    유안타증권은 개인퇴직연금(IRP) 수수료를 업계 최저 수준으로 인하한다고 1일 밝혔다. IRP는 예금과 펀드, ETF 등 다양한 상품에 투자하면서 세액공제 혜택을 받고, 만 55세 이후 연금으로 수령할 수 있는 노후 준비용 연금계좌이다. ... 기업형에 대해서는 총 수수료를 기존의 연 0.55%에서 연 0.1%로 낮추기로 했다. 이는 증권사뿐만 아니라 은행과 보험사 등 모든 퇴직연금사업자와 비교해 최저 수수료 수준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유안타증권은 수수료 인하를 기념해 ...

    한국경제 | 2021.04.01 10:08 | YONHAP

  • thumbnail
    광주 사학법인 법정부담금 평균 납부율 고작 11%

    ... 178억9천여만원이고, 실제 납부액은 20억7천여만원으로 법정부담금 평균 납부율은 11.6%였다. 학교별 법정부담금 평균 납부율은 초등학교 3.6%, 중학교 6.6%, 고등학교 13.6%였다. 법정부담금은 사학법인이 의무적으로 교직원들의 연금과 건강보험비용으로 내야 하는 돈이다. 이는 사학법인이 책임져야 할 최소한의 비용임에도 이것마저 국민의 혈세와 학부모들의 호주머니에 기대고 있다. 법정부담금을 한 푼도 납부하지 않은 학교는 송원초, 광주대동고, 대광여고, 서진여고, 송원고 ...

    한국경제 | 2021.03.31 10:20 | YONHAP

  • thumbnail
    연기금 1분기 코스피 순매도 15조원대…순매수 이틀뿐

    ... ├───────┼──────────┤ │ 금융투자 │ -3,308,424│ ├───────┼──────────┤ │ 보험 │ -2,723,654│ ├───────┼──────────┤ │ 투신 │ -3,391,608│ ├───... 규모가 큰 삼성전자도 주가가 연초에 9만원대까지 올랐다가 1월 13일부터 8만원대에서 맴돌고 있다. 증시에서 국민연금을 중심으로 연기금의 매물이 쏟아지는 것은 자산배분 재조정 원칙 때문이다. 포트폴리오에서 국내 주식 투자 비중이 ...

    한국경제 | 2021.03.31 06:46 | YONHAP

  • thumbnail
    고소득 직장인, 7월부터 국민연금 月 9450원 더 낸다

    7월부터 월소득 524만원 이상 직장인이 매달 내야 하는 국민연금 보험료가 9450원 오른다. 보험료가 오른 만큼 나중에 받는 연금액도 많아진다. 보건복지부는 오는 7월 1일부터 국민연금 보험료의 산정 기준인 기준소득월액 상한액이 ... 환산한 기준소득월액에 보험료율(9%)을 곱해서 산출한다. 이때 기준소득월액 상한액이 있어 이를 넘어가는 금액은 보험료에 반영되지 않는다. 현재 월소득이 상한액인 503만원인 사람이나 1000만원인 사람이나 보험료가 45만2700원으로 ...

    한국경제 | 2021.03.30 17:18 | 서민준

  • thumbnail
    안도걸 신임 기재2차관…코로나 경제위기 야전사령관

    ... 33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과 기획재정부 행정안전예산심의관, 복지예산심의관, 경제예산심의관, 예산총괄심의관, 예산실장 등 예산 분야 요직을 두루 거쳤다. 행정예산심의관 때 안전예산제도를, 복지예산심의관 때 국민연금·건강보험 등 8대 사회보험 중장기 추계제도를 도입했고, 경제예산심의관 때는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와 혁신성장투자계획을 수립했다. 2019년 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예산총괄심의관과 예산실장을 역임하면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5건의 ...

    한국경제 | 2021.03.30 16:04 | YONHAP

  • thumbnail
    국민연금 보험료 월 최대 1만8,900원 인상…245만명 부담 증가

    오는 7월부터 국민연금의 월 보험료가 최대 1만 8,900원 인상된다. 이에 따라 국민 245만명의 보험료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는 7월 1일부터 국민연금 보험료의 산정 기준인 기준소득월액 상한액이 524만원, 하한액은 33만원으로 상향 조정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조정은 국민연금법 시행령 제5조에 따라 전체 가입자 평균 소득의 최근 3년간 평균액 변동률(4.1%)을 반영한 결과다. 기준소득월액의 조정으로 국민연금 최고 ...

    한국경제TV | 2021.03.30 13:31

  • thumbnail
    국민연금 보험료, 7월부터 최고 1만 8900원 인상

    ◆…기준소득월액 조정에 따른 보험료 변동현황. 자료=보건복지부 제공 올해 기준소득월액의 조정으로 국민연금 최고 보험료는 전년보다 1만 8900원이 인상된 47만 1600원이 된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7월 1일부터 국민연금 보험료의 ... 가입자 개인의 생애 평균소득월액이 높아져 연금수급시 더 많은 연금급여액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보건복지부 이형훈 연금정책국장은 “올해 1월에는 물가변동률 0.5%를 반영하여 수급자의 연금급여액을 인상한 바 있다. 올해 7월에는 평균소득의 ...

    조세일보 | 2021.03.30 1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