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0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경완 감독대행 "김정빈, 데뷔 첫 세이브 축하" [대전:코멘트]

    ... KBO리그 한화와의 팀 간 8차전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SK는 시즌 전적 18승41패를 만들었고, 15승43패가 된 10위 한화와의 승차는 3경기 차로 벌어졌다. 선발 박종훈은 5⅓이닝 1실점 노 디시전으로 한화전 연승 기록을 이어갔다. 김택형에 이어 나온 서진용과 김세현이 홀드를, 김정빈이 데뷔 첫 세이브를 달성했다. 타선에서는 채태인과 최준우, 로맥이 홈런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박경완 감독대행은 `박종훈이 승은 못 챙겼지만 ...

    한국경제 | 2020.07.11 21:49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한숨 돌린 인천, 임중용 감독대행 "선수들 할 수 있다 믿었다"

    ... 송시우가 연달아 퇴장당하며 힘겨운 경기를 펼쳤다. 그러나 승기가 상주 쪽으로 완연히 기운 듯 했던 후반 추가 시간,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력을 놓지 않고 무승부를 끌어내며 한숨을 돌렸다. 수적 우세를 업고도 리드를 지키지 못해 4연승 행진을 마감한 상주의 김태완 감독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 감독은 "선수들이 열심히 해줘서 어느 정도 만족하지만, 상대 수비 숫자가 적은 상황에서도 비긴 점이 아쉽다"며 "유리한 상황에 득점하지 못했다는 것에 대해 저도 반성을 해야 ...

    한국경제 | 2020.07.11 21:46 | YONHAP

  • thumbnail
    '홈런 3방+김정빈 SV' SK, 한화 5-3 꺾고 2연패 탈출 [대전:스코어]

    ... 추격했으나 SK가 9회초 황영국 상대 로맥의 홈런으로 맞불을 놨고, 9회말 김정빈을 상대로 한화가 점수를 뒤집지는 못하면서 결국 SK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SK 선발 박종훈은 5⅓이닝 1실점을 기록했고, 노 디시전으로 한화전 연승 기록을 이어갔다. 김택형에 이어 나온 서진용과 김세현이 홀드를, 김정빈이 데뷔 첫 세이브를 달성했다. 타선에서는 채태인과 최준우, 로맥의 홈런이 결정적이었다. 한화에서는 채드벨을 대신해 선발로 나선 김진욱이 4⅓이닝 2실점으로 ...

    한국경제 | 2020.07.11 21:26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2명 퇴장' 인천, 지언학 극적인 동점 골로 8연패 마감

    선제골 지키지 못한 상주, 연승 행진 종료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후반 추가 시간 극적인 동점 골을 기록하며 8연패 부진을 씻었다. 인천은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1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7분에 터진 지언학의 동점 골에 힘입어 상주에 1-1로 비겼다. 이번 시즌 한 차례도 이기지 못한 채 8연패를 기록했던 인천은 3무 8패(승점 3)로 최하위에 머물렀지만, 8연패라는 악몽에서 벗어났다. 7라운드부터 ...

    한국경제 | 2020.07.11 21:06 | YONHAP

  • thumbnail
    '박진형 만점 구원투' 롯데, 두산에 전날 패배 설욕

    ... 롯데를 살렸다. 롯데는 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시즌 8차전에서 5-4로 승리했다. 8위 롯데는 전날 패배를 설욕하고 시즌 전적 27승 29패를 기록했다. 3위 두산은 2연승을 마감하고 2위 탈환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롯데가 5-2로 앞선 6회 초가 승부처였다. 두산은 롯데 선발 박세웅을 상대로 최주환, 오재원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2루 찬스를 맞았다. 허문회 롯데 감독은 박세웅을 내리고 이날 1군 ...

    한국경제 | 2020.07.11 20:58 | YONHAP

  • thumbnail
    [정오의 프리뷰] '한화전 13연승 도전' 박종훈 VS '깜짝 선발' 김진욱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 7월 11일 토요일 잠실 ▶ NC 다이노스 (라이트) - (이민호) LG 트윈스 독야청청 선두 NC는 3연승을 노린다. 라이트는 최근 두 경기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고도 승이 없었다. 시즌 7승 도전. 3연패 위기에 빠진 LG는 막내 이민호가 나선다. 7경기 평균자책점 1.62를 기록 중인 이민호는 사실상 LG의 에이스가 됐다. NC 타선은 처음 상대한다. 사직 ▶ 두산 베어스 ...

    한국경제 | 2020.07.11 12:28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그때 난 0%였다" 플렉센 반등 돕는 KBO '선배'

    ... 3피안타 1실점으로 잘 던졌다. 6삼진 잡는 동안 1볼넷 내주는 안정적 투구 내용을 썼다. 불과 1경기 전만 해도 의문이 생기는 내용이었지만 매우 빠르게 보완해야 할 사항을 찾고 고쳤다. 두산으로서 9일 잠실 LG전 이어 2연승 동안 1, 2선발이 7이닝 투구를 해 줘 여러 이점을 챙길 수 있었다. 이틀 동안 불펜 투수는 총 4명만 나왔고 남은 주간 경기에서 투수 활용 폭이 널널해졌다. 외국인 선발 투수 모두 1선발 같이 던져 줘 얻을 수 있는 결과였다. ...

    한국경제 | 2020.07.11 10:35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복면가왕' 신효범, “저 시집갈게요!” 폭탄선언에 깜놀

    내일(12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에 성공한 가왕 ‘장미여사’와 그녀의 가시를 꺾기 위해 출격한 복면가수 8인의 듀엣 무대가 시작된다. 이날 복면가수 추리 중 강력한 공약을 건 공격적인 추리가 이어져 흥미를 더한다. 먼저 신효범의 폭탄발언이 주목받는데, 바로 한 복면가수의 정체를 두고 “그분이 아니라면 시집가겠다”고 호언장담한 것이다. 리듬파워는 ‘힙합씬의 악동그룹’다운 ...

    스타엔 | 2020.07.11 08:46

  • thumbnail
    '선두' R마드리드, 알라베스에 2-0 완승…바르사와 격차 유지

    파죽의 8연승…벤제마 1골 1도움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가 알라베스를 제압하고 라리가 우승에 다가섰다. 레알 마드리드는 11일(한국시간)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라리가 35라운드 홈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올린 카림 벤제마를 앞세워 알라베스에 2-0으로 이겼다. 선두 레알 마드리드는 승점 80(24승 8무 3패)을 쌓아 2위(승점 76) FC바르셀로나와 격차를 승점 4로 유지했다. 남은 3경기에서 ...

    한국경제 | 2020.07.11 08:29 | YONHAP

  • thumbnail
    '늦은 만큼 빠르게'…감 잡은 이동준, 2경기에서 공격포인트 5개

    이동준 살아나자 부산 상승세 가속…시즌 첫 연승·6위 수성 프로축구 부산 아이파크의 공격수 이동준(23)이 골 감각을 되찾으며 빠르게 공격포인트를 쌓기 시작했다. 이동준은 10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K리그1 11라운드 홈 경기에서 추가 골을 작성하며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2경기 연속 득점이자 시즌 3호 골이다. 도움으로 기록되지 않았지만, 권혁규의 선제골도 이동준의 발끝에서 나왔다. 그는 0-0으로 답답한 흐름을 ...

    한국경제 | 2020.07.11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