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터뷰+ㅣ 루머 딛고 '82년생 김지영'으로 악플까지 넘어선 정유미

    ... 생각해보지 않았어요. 돌아오면 돌아오는 대로 받아들여 주시면 재밌지 않으실까 싶어요. 이야기 안에서 캐릭터로 공감을 받으면 더 감사할 거 같아요. ▲ 센 역할, 액션에 대한 욕심은 없나요? 하고 싶어요.(웃음) 영화 '염력'을 하면서 액션에 자신감이 생겼어요. '아, 이걸 할 수 있구나' 싶었죠. 앞으로 어떤 작품, 어떤 캐릭터를 만나게 될지 모르겠지만 그런 작업을 통해 새롭게 느껴지는 감정들이 신선해요. 이런 부분으로 인해 제 ...

    HEI | 2019.10.23 16:39 | 김소연

  • thumbnail
    배우 태항호, 오늘 6세 연하 일반인과 백년가약 맺어

    ... 안 하면 평생 간다고 들었다. 일본 도쿄 디즈니랜드의 신데렐라 궁전 앞에서 소소하게 프러포즈 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태항호는 드라마 '전설의 마녀', '피노키오', '부탁해요, 엄마', '구르미 그린 달빛', '미씽나인'과 영화 '염력' 등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0.05 16:44 | 김정호

  • thumbnail
    태항호, 결혼…"우리 사랑은 늙지 않고 영원할 것"

    ... ‘햄릿Q1’으로 데뷔해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피노키오’ ‘구르미 그린 달빛’ ‘미씽나인’ ‘기름진 멜로’ ‘황후의 품격’, 영화 ‘염력’ ‘결백’ 등 다양한 작품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한누리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0.05 11:21 | 한누리

  • thumbnail
    '더 보이' '다크 피닉스'…'反영웅' 매력에 반하다

    ... 무섭다” 등 긍정적인 평가들이 뒤섞여 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들의 이야기다. 강력한 염력을 지닌 그레이가 자제심을 잃는 순간 주변의 모든 것을 파괴한다. 그레이를 연기한 배우 소피 터너는 지난 27일 방한 기자회견에서 “그레이는 다크 피닉스가 돼가면서 몇 초마다 다른 감정을 느끼게 된다”며 “답답함과 ...

    한국경제 | 2019.05.28 17:56 | 유재혁

  • thumbnail
    '극한직업' 설 연휴 극장가 독점? "재밌는데 대진운까지"

    ... NEW '안시성', 메가박스 '명당'이 전면전을 펼치며 시끌벅적 했던 것을 고려하면 전혀 다른 분위기다. 지난해 설 연휴와 비교해 보더라도 '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 '염력', '골든슬럼버', '흥부' 등의 한국 영화가 있었고, 마블 스튜디오 대작인 '블랙 팬서'까지 가세했다. 여기에 디즈니 애니메이션 '코코'까지 장기 레이스를 펼쳤다. ...

    HEI | 2019.02.03 08:38 | 김소연

  • thumbnail
    100억원 넘게 들인 大作, 17편 중 4편만 손익분기점 넘어

    ... 신화가 사실상 무너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21일 한국경제신문이 지난해 영화 투자 및 배급사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총제작비 100억원 이상인 영화는 ‘흥부’ ‘조선명탐정’ ‘염력’ ‘골든슬럼버’ ‘7년의 밤’ ‘독전’ ‘인랑’ ‘신과함께2’ ‘공작’ ‘물괴’ ...

    한국경제 | 2019.01.21 17:56 | 유재혁

  • thumbnail
    뇌파만으로 게임하고, 드론 날리고…실리콘밸리는 'BMI 열공 중'

    ... 의도를 인식해 브레이크를 밟거나 핸들을 꺾는다. 운전자가 손발을 움직이는 것보다 0.2~0.5초 줄일 수 있다는 게 닛산의 설명이다. 한국인이 만든 기업 중엔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뉴로스카이가 유명하다. 이 회사의 대표작은 염력 게임 ‘포스 트레이너’다. 세타파(고요한 정적 상태에서 나오는 뇌파)가 강해지면 게임 화면 속 공이 공중으로 떠오르고, 광선검에 불이 들어온다. 뇌파가 ‘터치’와 ‘목소리’를 ...

    한국경제 | 2019.01.11 18:05 | 송형석

  • 상반기 영화 관객은 줄고 매출은 늘어

    ... ‘곤지암’은 268만명을 동원해 대박을 터뜨렸다. 순제작비 15억원이 들어간 임순례 감독의 ‘리틀 포레스트’도 힐링을 키워드로 내세워 150만명을 모았다. 반면 연상호 감독의 ‘염력’, 강동원이 주연한 ‘골든 슬럼버’, 마동석의 복귀작 ‘챔피언’, 유해진이 주연한 ‘레슬러’, 정유정 작가의 동명 소설을 류승룡·장동건 주연으로 스크린에 ...

    한국경제 | 2018.07.03 14:26 | 유재혁

  • thumbnail
    [인터뷰] 심은경, 영화 '염력'으로 얻게 된 것들

    달리는 '부산행' 열차에서 섬뜩한 좀비로 변했던 소녀가 이번엔 초능력자의 딸로 변신했다. 배우 심은경이 지난달 31일 '염력'으로 스크린에 돌아왔다. 영화 '염력'(감독 연상호)은 어느 날 갑자기 초능력이 생긴 평범한 아빠 석헌(류승룡 분)이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처한 딸 루미(심은경 분)를 구하기 위해 염력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렸다. 극 중 당차고 용기 있는 청년 사장 '루미'를 연기한 ...

    HEI | 2018.02.02 08:48 | 한예진

  • thumbnail
    '염력', 개봉 첫날 26만명…'7번방의 선물'·'수상한 그녀' 넘었다

    '염력'이 26만 관객을 동원하며 2018년 개봉작 최고 오프닝 스코어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31일 영화 '염력'(감독 연상호)은 개봉 첫 날 26만4659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류승룡 주연의 흥행작인 '7번방의 선물' 개봉 첫 날 스코어 15만2808명과 2014년 1월 개봉한 심은경 주연의 '수상한 그녀' 개봉 첫 날 스코어 14만2843명을 가볍게 넘어선 수치다. 이로써 '염력'은 ...

    HEI | 2018.02.01 09:18 | 한예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