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7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백원우 "통합당은 쓰레기 정당"…통합당 "역대급 막말"

    ... 정당, 쓰레기 같은 정당, 쓰레기 같은 정치인”이라며 “저런 쓰레기들을 국민 여러분이 4월 15일에 심판하셔야 한다”고 말했다. 백 전 비서관은 친문 실세로 분류된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장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헌화하자 "여기가 어디라고…"라며 고함을 질러 유명해졌다. 그는 청와대 민정비서관 재직 시절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첩보를 생산해 ‘황운하 울산 경찰’에 ...

    한국경제 | 2020.04.12 14:56 | 김하나

  • thumbnail
    문덕수 前 문예진흥원장 타계…16일 '대한민국문인장' 영결식

    ... 평론집을 냈다. 1973년 시 문예지 ‘시문학’을 인수해 부인 김규화 시인과 함께 결호 없이 발행해 왔다. 고인은 홍익대 교수와 대학원장, 한국현대시인협회장, 국제펜한국본부 회장 등을 지냈다. 홍익대 명예교수와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을 맡았다. 대한민국문화예술상, 은관문화훈장, 청마문학상, 국민포장 등을 받았다.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영결식은 16일 오전 9시에 ‘대한민국 문인장’으로 치러진다.

    한국경제 | 2020.03.15 17:11

  • thumbnail
    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영결식…"조국 발전에 기여해야 한다는 생각을 평생 실천한 분"

    ... “기업은 조국의 발전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한 고인의 뜻은 아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이어받게 됐다. 지난 19일 타계한 신 명예회장의 발인식은 이날 오전 6시께 장례식장인 서울아산병원에서 치러졌다. 운구는 영결식장인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로 향했다. 장남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의 아들 신정열 씨가 영정을 들었다. 차남 신동빈 회장의 아들 신유열 씨가 위패를 들고 뒤따랐다. 고인의 부인 시게미쓰 하쓰코 여사와 신동주 회장, 신동빈 회장, ...

    한국경제 | 2020.01.22 17:19 | 안재광

  • thumbnail
    '평생의 꿈' 롯데월드타워 마지막 보고 떠난 故신격호 회장

    롯데그룹 창업주 고(故)신격호 명예회장의 영결식이 22일 서울 신천동 롯데월드몰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렸다. 영결식은 신 명예회장 평생의 숙원사업인 롯데월드타워와 함께 있는 롯데월드몰에서 그룹 임직원 등 1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신 명예회장 운구 차량은 장지인 울산 울주군 선영으로 떠나기 전 신 명예회장의 꿈이 담긴 롯데월드타워를 한 바퀴 돌았다. 롯데월드타워는 국내에서 가장 높은 555m, 123층 건물이다. "세계 최고의 ...

    한국경제 | 2020.01.22 09:28 | 오정민

  • thumbnail
    [모닝브리핑] 미국서도 첫 '우한 폐렴' 감염자 발생…뉴욕증시, 상승랠리 '급제동'

    ... 맨손으로 롯데그룹을 키운 경영 신화적 인물인 신격호 명예회장의 발인이 22일 치러집니다. 고인은 고향인 울산 울주군 선영에 안치될 예정입니다. 신격호 명예회장의 발인은 오전 6시 10분 엄수됩니다. 발인 직후인 이날 오전 7시부터는 영결식이 진행됩니다. 장소는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 8층 롯데콘서트홀입니다. 신격호 명예회장은 고령으로 인해 나타나는 여러 증세를 서울아산병원에서 치료하던 중 건강이 급격히 악화됐습니다. 지난 19일 오후 4시 29분쯤 영면에 들었습니다. ...

    한국경제 | 2020.01.22 07:00 | 김하나

  • thumbnail
    "주일 한국대사관 터 사준 신격호 회장…애국심 남달랐죠"

    세상을 떠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는 21일에도 추모 행렬이 이어졌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정용진 부회장, 김범석 쿠팡 대표 등 경영계 주요 인사와 송철호 울산시장 등 정계 인사들이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이들 중에는 권익부 전 롯데중앙연구소장(80·사진)도 있었다. 그는 신 명예회장이 일본에서 사업을 일으킨 뒤 1965년 처음 한국으로 건너왔을 때 롯데에 입사한 한국 롯데 공채 1기다...

    한국경제 | 2020.01.21 17:35 | 안효주/오현우

  • thumbnail
    황각규가 말하는 故신격호…"'절대 포기 말라'던 도전의 역사"

    ... 밝혔다.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이 조문 했는 지에 대해선 롯데그룹은 "모르겠다"고 했다. 한편, 신 명예회장의 발인은 22일 오전 6시에 진행된다. 발인 후 22일 오전 7시 서울 롯데월드몰 8층 롯데콘서트홀에서 영결식이 열린다. 영결식은 간단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롯데그룹은 "울산까지 내려가야 하는데, 설 연휴 전전날인 만큼 도로사정을 예측하기 불가피하다"며 "서울에 있는 시간을 줄이려고 한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1.20 17:39 | 고은빛, 이미경

  • thumbnail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타계…문 대통령 "한·일 경제 가교역할 높이 평가"

    ... 고인에게 늘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일본에서도 신 명예회장에 대한 애도의 뜻이 전달됐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 등 일본 정계와 경영계 주요 인사들이 조화를 보내왔다. 신 명예회장 장례는 4일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22일이다. 영결식은 같은날 오전 7시 서울 잠실롯데월드몰 8층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신 명예회장은 고향인 울산 울주군 선영에 안치될 예정이다. 안재광/안효주/오현우 기자 ahnjk@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0 17:17 | 안재광/안효주/오현우

  • thumbnail
    [현장+] 이재현 CJ회장 "거인을 잃다"…유통 거물들 '조문 행렬'

    ... 회장은 그룹 주요 경영진인 이명구 SPC삼립 대표이사, 황재복 파리크라상 대표이사, 허진수 SPC그룹 글로벌BU장과 함께 빈소를 방문했다. 한편, 서울 아산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신 명예회장은 전날 오후 4시29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이날 오후 3시부터 입관식이 진행되며, 발인은 22일 오전 6시다. 영결식은 22일 오전 7시 잠실롯데월드몰 8층 롯데콘서트홀에서 진행된다. 고은빛/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0 15:21 | 고은빛, 이미경

  • thumbnail
    서미경 누구? 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샤롯데…38살차 셋째 부인

    ... 실형을 확정했다. 한편 신 명예회장은 지난 19일 오후 4시 29분 경 병세가 급격히 악화돼 별세했다. 장례는 롯데그룹장으로 치러지며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명예장례위원장을, 롯데지주 황각규, 송용덕 대표이사가 장례 위원장을 맡았다. 영결식은 오는 22일 롯데월드타워 콘서트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0 09:32 | 김예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