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51,6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울시, 노후 경로당·어린이집 `그린 리모델링`에 1,196억 투입

    ... 효과를 극대화하고, 기후변화 취약계층인 노유자 시설의 실내환경을 쾌적하기 위해서다. 이미 지난해 공사를 시작한 경로당 3곳과 어린이집 51곳이 이달 현재 그린리모델링을 마쳤다. 공사를 완료한 3개 경로당은 노원구 편백경로당, 영등포구 신우경로당, 영등포구 남부경로당으로, 3곳 모두 건축물에너지효율등급 1++ 등급 이상을 획득했다. 이 가운데 편백경로당은 건축물에너지효율등급 1+++, 에너지 자립률 100%의 제로에너지빌딩으로 탈바꿈했다. 이들 경로당은 그린리모델링을 ...

    한국경제TV | 2021.09.08 11:10

  • thumbnail
    서울 빌라 지하층 전셋값 1억원 돌파…서초구 최고

    ... 빌라 지하층의 전세금도 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올해 서울에서 빌라 지하층 평균 전세금이 가장 높은 곳은 서초구(1억7천434만원)였으며 강남구(1억7천73만원), 종로구(1억6천31만원), 용산구(1억4천387만원), 영등포구(1억3천214만원), 중구(1억3천만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빌라 지하층 가운데 종로구 부암동 전용면적 59.87㎡가 4억원에 전세 거래돼 올해 보증금이 가장 높았다. 용산구 이태원동 전용 41.76㎡ 지하층 빌라는 3억8천만원, ...

    한국경제TV | 2021.09.08 09:43

  • thumbnail
    서울 빌라 지하층도 전셋값 1억원 돌파…서초구 최고 비싸

    ... 지하층의 전세금도 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올해 서울에서 빌라 지하층 평균 전세금이 가장 높은 곳은 서초구(1억7천434만원)였으며 강남구(1억7천73만원), 종로구(1억6천31만원), 용산구(1억4천387만원), 영등포구(1억3천214만원), 중구(1억3천만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빌라 지하층 가운데 종로구 부암동 전용면적 59.87㎡가 4억원에 전세 거래돼 올해 보증금이 가장 높았다. 용산구 이태원동 전용 41.76㎡ 지하층 빌라는 3억8천만원, ...

    한국경제 | 2021.09.08 09:36 | YONHAP

  • thumbnail
    "서울살이 힘드네"…빌라 반지하가 4억, 전셋값 미쳤다

    ... 전세 계약을 맺은 것이 평균값을 밀어올렸다. 강남구 지하층 평균 전셋값은 1억7073만원을 기록했다. 개포동에서 전용 37㎡ 지하층이 3억5000만원에 거래된 영향이다. △종로구(1억6031만원) △용산구(1억4387만원) △영등포구(1억3214만원) △중구(1억3000만원) 등도 높았다. 반면 지하층 평균 전세금이 가장 낮은 자치구는 도봉구(7089만원)로 집계됐다. △노원구(7200만원) △강북구(7909만원) △은평구(8015만원) △양천구(8114만원) △중랑구(8429만원) ...

    한국경제 | 2021.09.08 08:57 | 이송렬

  • thumbnail
    오후 6시까지 서울 557명 신규 확진…전날보다 143명↑

    ... 31일에도 역대 2위인 665명에 이르는 등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7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중 주요 집단감염에서 추가된 사례는 동대문구 시장 3명, 중구 직장 3명, 서대문구 실내체육시설 2명, 영등포구 음식점 2명이고, 기타 집단감염으로 14명이 확진됐다. 집단감염으로 관리되지 않는 신규확진자 중 선행 확진자 접촉이 확인된 사례가 261명이었고,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하고 있는 사례는 268명이었다. 이 시각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1.09.07 18:28 | YONHAP

  • 서울에 공립 특수학교 9곳 세운다

    ... 기본계획’을 7일 발표했다. 우선 특수학교가 없는 7개 자치구에 특수학교를 1곳씩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먼저 2025년까지 중랑구에 학교를 세우고 2026~2030년 금천구 성동구 양천구, 2031~2035년 동대문구 영등포구 용산구에 1곳씩 설립할 방침이다. 중구에도 특수학교가 없지만 설립 수요가 낮아 이번 계획에 포함하지 않았다. 교육청은 이후 2036~2040년에 서울 동남권과 서북권의 특수학교 추가 설립이 필요한 지역에 장애 유형을 고려한 권역별 거점 ...

    한국경제 | 2021.09.07 17:57 | 김남영

  • thumbnail
    10개 초·중교 학부모 "미래학교 철회하라"…조희연 "타협 없다"

    ... 사전 소통 부재 △임시교실 안전 문제 △혁신학교화에 대한 우려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학부모들 사이에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다. “무조건 좋은 사업?” 서울 서대문구 연희초, 동작구 영본초·중대부중, 영등포구 대방초·여의도초·여의도중, 용산구 신용산초·용강중, 강남구 언북초·도성초 등 10곳의 학부모들이 연합한 서울시학부모연합(가칭)은 종로구 송월길 서울교육청 앞에서 7일 기자회견을 열고 그린스마트미래학교 ...

    한국경제 | 2021.09.07 17:53 | 김남영

  • thumbnail
    유은혜, 내일 9개 교육 관계 기관장과 교육현안·미래교육 논의

    교육부는 교육 현안과 미래 교육을 논의하기 위해 8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9개 교육 관계 기관장과 함께 교육정책네트워크 교육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 협의회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교육 관계 기관인 한국교육개발원,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한국직업능력연구원, 한국교육학술정보원, 국가평생교육진흥원, 한국교육방송공사, 한국과학창의재단,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육아정책연구소의 기관장이 참석한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9.07 16:16 | YONHAP

  • thumbnail
    서울시교육청, 2040년까지 공립 특수학교 9곳 늘린다

    ... 새로 세우는 방안을 추진한다. 서울시교육청은 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립 특수학교 설립 중장기(2021~2040년)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서울 내 특수학교가 없는 8개 자치구(금천구, 동대문구, 성동구, 양천구, 영등포구, 용산구, 중랑구, 중구) 중 중구를 제외한 7개 자치구에 각 1곳씩 특수학교를 설립하고 그 후 추가 설립이 필요한 동남권과 서북권에 장애 유형을 고려한 권역별 거점 역할을 하는 특수학교 2곳을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이 계획대로라면 ...

    한국경제 | 2021.09.07 12:00 | YONHAP

  • thumbnail
    서울 어린이 체험활동 시설에서 28명 집단감염

    서울시는 어린이 놀이체험활동 시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고 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영등포구에 있는 이 시설에서 지난달 26일 첫 확진자가 나왔고 이후 이달 5일까지 26명, 6일 1명이 추가돼 총 2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곳은 예약제로 밀집도를 낮추는 등 방역 수칙을 준수했으나 아동들이 요리 등 체험활동을 함께하는 과정에서 거리두기가 어려워 바이러스가 퍼진 것으로 추정된다. 중구의 한 직장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9.07 11: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