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52,5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규호 코오롱인더스트리 전무, 온라인 비즈니스 강화로 '젊은 코오롱' 변화 주도

    ... 다각화에도 나섰다. 이 전무에게는 아직 실적 개선이란 숙제가 남아 있다. 패션 시장이 하락세에 들어선 만큼 이 전무의 어깨는 더 무겁다. 한때 패션업계의 '빅3'로 불리던 명성은 꺾였고 지난해에는 매출 '1조원' 달성도 실패했다. 영업이익률도 지난해 1.4%까지 주저앉았다. ◆약력 : 1984년생. 미국 코넬대 호텔경영학과 졸업. 2012년 코오롱인더스트리 차장. 2014년 코오롱글로벌 부장. 2017년 코오롱 상무. 2018년 코오롱인더스트리 전무(현). 김영은 기자 ...

    한경Business | 2020.09.01 04:28

  • thumbnail
    박기훈 SM상선 대표, 창사 이후 최대 실적 이끌어…사장 승진

    ... 인물] SM그룹 해운부문 계열사인 SM상선이 올해 2분기 창사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SM상선은 올 2분기 영업이익 201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 전년 동기 대비 약 260억원 늘어난 수준으로 창사 이후 최대다. 매출은 2010억원으로 전년 대비 1.7% 줄었지만 영업이익률은 10%에 달했다. 박기훈 SM상선 대표이사 부사장은 실적 개선을 이끈 공로를 인정받아 사장으로 승진했다. SM그룹은 “박 사장은 코로나19로 ...

    한경Business | 2020.08.31 14:46

  • thumbnail
    바이넥스, 파멥신 대표 물질 올린베시맙 생산 계약 체결

    ... 확대도 계획하고 있다. 바이넥스는 이번 계약으로 대규모 상용화 생산을 위해 구축해둔 오송공장의 5000L 생산시설을 본격 가동한다. 바이넥스는 1000L 생산시설만으로도 올 상반기에 큰 폭의 흑자와 20%를 웃도는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는 설명이다. 바이넥스 관계자는 "이번 계약 뿐만 아니라, 다수의 국내외 기업과 위탁생산 협의를 진행 중에 있어, 대비가 필요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한경헬스 | 2020.08.31 13:58 | 한민수

  • thumbnail
    한글과컴퓨터, AI콜센터 등 신사업 매출 가시화 등

    ... 일본의 수출규제 품목 중 하나인 불산 관련주로 알려져 있다. 시장 일각에서는 단순 테마로 여기지만 솔브레인은 솔브레인홀딩스와 분할 전 1조원대 매출에 15%대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반도체 소재 기업이다. 최근 지주사인 솔브레인홀딩스와 사업회사인 솔브레인으로 분할됐다. 솔브레인의 올해 영업이익은 2000억원대로 추정된다. 시가총액은 2조원 안팎이다. 영업이익 대비 시가총액 규모를 감안하면 솔브레인 주가는 추가 상승 여력이 충분해 보인다. 솔브레인은 2차전지 ...

    한국경제 | 2020.08.30 16:24

  • thumbnail
    Premium 광주 기반 중견 건설사가 100%에 육박하는 분양률 유지하는 까닭

    ... 사업을 위한 토지 매입과 대여금 증가 등으로 현금흐름이 나빠졌습니다. 2018년까지 차입부담이 크게 늘었죠. 하지만 영업현금창출능력이 뒷받침되면서 지난해 말 별도 기준으로는 순차입금이 422억원으로 줄었습니다. 평택에서 자체 사업을 계획하고 ... 재개발·재건축 수주를 위한 마케팅 비용 등으로 판관비 부담을 떠안아야 했습니다. 그래서 2015년 별도 기준 영업이익률은 1.2%에 그쳤죠. 하지만 2017년부터 광교, 시흥 등에서 채산성이 높은 자체 사업이 진행되면서 영업이익률이 ...

    모바일한경 | 2020.08.28 11:33 | 김은정

  • 금화피에스시, 하반기 성장세 지속 전망 '매수'- 하나

    ... ‘매수’와 목표주가 3만3000원을 유지했다. 금화피에스시는 2분기에 분기 기준 최대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90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204억원으로 ... 대해 계획예방정비 주기에 따른 변동성에도 안정적 실적이 확인되고 있고 평가했다. 유 연구원은 “2분기 이익률이 방어되는 점에서 비용증가분이 수주금액에 적절히 전가되는 것으로 판단된다”라며 “핵심 사업영역인 ...

    한국경제 | 2020.08.28 08:44 | 김수현

  • SM상선, 창사 후 가장 '짭짤한 바다' 건넜다

    SM그룹의 해운 부문 주력 계열사 SM상선이 창사 이래 최대의 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SM상선은 올 2분기 영업이익 201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약 260억원 늘었다. 창사 이래 최대다. 매출은 2010억원으로 전년 대비 1.7% 줄었지만 영업이익률은 10%에 달했다. SM상선 관계자는 “세계 최대 해운동맹 ‘2M(머스크, MSC)’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맺은 뒤 노선을 ...

    한국경제 | 2020.08.27 17:22 | 최만수

  • thumbnail
    '해외로 돈 빼돌려도 다 안다'…국세청, 역외탈세 조사착수

    ... 높아지자 여러 차례 가격을 올려 판매(동일 제품에 대해 외국보다 높은 가격 책정)하면서도 국내에 내는 세금을 줄이기 위해 외국 본사에서 수입하는 제품 가격 역시 지나치게 높게 책정(고가수입)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결과적으로 국내 영업이익률을 낮추고 국내에 귀속될 이익을 부당하게 국외로 이전하기 위한 것이었다. 조세회피 목적으로 백화점에서 쇼핑하듯 다른 나라 국적을 취득하는 '국적 쇼핑'이라든지 국내 체류 일수를 조작하는 수법으로 본인이나 가족을 비거주자로 위장시켜 ...

    조세일보 | 2020.08.27 13:28

  • thumbnail
    넷플릭스 등 해외 플랫폼·명품업체 대규모 탈세 첫 적발

    ... 국세청은 또 명품 브랜드 제품을 판매하는 다국적기업의 국내 자회사에 대해서도 세무조사 중이다. 이 업체는 국내 영업이익률을 낮추는 방식으로 세금을 회피했다. 구체적으로 한국 시장에서 자사 제품 판매량이 늘자 지속적으로 가격을 올리면서 ... 자녀가 실제 국내 법인에서 근무하지 않았는데도 수억원의 가공 급여를 지급했다. 그 돈을 본인 소유 회사의 해외 영업소로 영업소 운영비 명목으로 송금해 미국 비버리 힐스와 라스베이거스 내 고급주택을 매입하고 해외 생활비로 유용한 혐의를 ...

    한국경제 | 2020.08.27 12:00 | 정인설

  • thumbnail
    해외 명품 업체들 국내 판매 가격만 올린 이유 있었다

    ... 수법을 썼다. 국세청은 해외 명품 업체의 국내 자회사 두 곳 등 다국적 기업 21곳을 조세회피 혐의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27일 발표했다. 국세청에 따르면 명품 브랜드 제품을 판매하는 다국적기업의 국내 자회사인 A사는 국내 영업이익률을 낮추는 방식으로 세금을 회피했다. 한국 시장에서 자사 브랜드 인기가 높게 유지되자 지속적으로 국내 판매 가격을 외국보다 높은 수준으로 올리면서 외국 본사에서 수입하는 제품 가격을 높게 책정하는 수법을 썼다. 국내 영업이익률을 ...

    한국경제 | 2020.08.27 12:00 | 정인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