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17,4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SKC, 솔믹스 합병 추진…반도체 소재 사업 키운다

    ... 덩어리), 웨이퍼(잉곳을 얇게 절단해 만든 기판), 발광다이오드(LED) 등 주력사업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2016년부터는 태양광 사업을 정리하고 반도체 소재 분야에 회사 역량을 집중했다. 지난해 매출 1388억원, 영업이익 75억원을 기록했다. 동박 이어 반도체 소재로 체질개선 이번 지배구조 개편으로 SKC는 자체 전자재료 사업과 자회사 SKC솔믹스 두 곳으로 이원화해 운영해온 반도체 소재 사업의 효율을 높일 수 있게 됐다. 기존 화학 사업과 ...

    한국경제 | 2020.08.11 17:17 | 차준호

  • thumbnail
    CJ제일제당, '집밥 열풍'에 2분기 영업이익 사상 최대(종합2보)

    2분기 영업이익 작년 동기의 2배 넘고 순이익은 4배 식품 부문 해외 선전…바이오 부문 영업익 사상 최대 기록 CJ제일제당이 '집밥 열풍'에 따른 가정간편식(HMR) 확산과 해외 시장 선전 등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파고를 넘어 올해 2분기 분기에 사상 최대의 영업이익을 냈다. CJ제일제당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3천84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19.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1일 공시했다. 이번 ...

    한국경제 | 2020.08.11 17:17 | YONHAP

  • thumbnail
    잘나가는 'LG 삼총사'…지주사 LG도 '신바람'

    ... 따르면 LG 목표 주가 컨센서스는 9만5050원이다. 배당 확대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 LG CNS 지분 매각 등으로 순현금 1조7000억원을 보유하고 있어서다. 이날 LG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 줄어든 1조4949억원, 영업이익은 33% 늘어난 3592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지주사 주가가 이미 한 차례 오른 뒤 꺾인 만큼 관심있는 계열사에 투자하는 것이 낫다는 의견도 있다. 김지산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LG는 순수 지주사인 만큼 주가도 수동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8.11 17:14 | 고재연

  • thumbnail
    강원랜드, 코로나 쇼크에 2분기 매출 90%↓

    카지노 상장기업이 코로나19 여파로 2분기 실적 직격탄을 맞았다. 파라다이스는 2분기에 영업손실 445억원을 기록해 적자 전환했다고 11일 공시했다. 매출은 746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68.1% 급감했다. 코로나19로 3월 ... 고객사인 현대차그룹과 포드그룹의 부품 수요가 줄어들면서 2분기 매출이 작년 동기보다 37.2% 줄었다고 공시했다. 영업손실이 578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디스플레이 장비업체 AP시스템도 매출 1285억원에 영업이익 88억원을 올렸다고 ...

    한국경제 | 2020.08.11 17:13 | 한경제

  • thumbnail
    '수소차' 올라탄 효성첨단소재…성장성에 주가 '高高'

    ... 30일 발표한 2분기 실적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매출이 377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4% 줄고, 영업손실이 428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그런데도 주가는 더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효성첨단소재가 수소차 핵심 소재 업체로 ... 것”이라며 “더 오를 수 있다”고 말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내년 영업이익 전망치는 1582억원이다. 올해 전망치 546억원에서 대폭 늘어난 수치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영업이익이 급감할 ...

    한국경제 | 2020.08.11 17:11 | 임근호/고윤상

  • thumbnail
    은행 지점 매주 7개씩 사라져…금감원 "폐쇄 너무 빠르다" 제동

    ... 배치되는 직원은 10~15명이다. A은행은 지점 한 곳을 운영하는 데 인건비, 임차료 등을 모두 더해 월평균 17억원(영업점 자체 판매관리비 기준)이 든다고 밝혔다. 평균 마진율을 1%로 잡으면 1700억원의 여·수신 물량을 ... 증가했다. 점포가 한 곳도 없는 카카오뱅크는 출범 3년 만인 지난해 첫 흑자를 냈고, 올 상반기 453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은행권 관계자는 “대면 영업이 중요했던 과거에는 1층의 널찍한 공간에서 창구를 중심으로 영업했지만 ...

    한국경제 | 2020.08.11 17:10 | 임현우/정소람/김대훈

  • thumbnail
    16% 쪼그라든 중간배당…하반기엔 다시 늘릴까

    ... 비해 16.7% 줄었다. 상반기 중간배당이 줄어든 가장 큰 이유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기업 실적 악화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컨센서스(3곳 이상 추정치 평균)가 있는 305개 기업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추정치(지난 9일 기준)는 53조1580억원이다.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21.1% 감소한 실적이다. 기업별로 보면 SK이노베이션이 지난해 1411억원을 중간배당했으나 올해는 아직 배당공시를 하지 않았다. 두산밥캣(601억원),...

    한국경제 | 2020.08.11 17:10 | 양병훈

  • thumbnail
    네이버·카카오, 너무 달렸나 "본격 조정" vs "숨고르기"

    ... 전망을 밝게 보는 이유로는 가파른 실적 개선이 첫손에 꼽힌다. 김진구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네이버와 카카오 모두 몇 년 동안 투자를 많이 한 탓에 매출은 늘어도 이익은 많이 늘지 못했다”며 “이제 투자 과실을 향유하는 단계에 들어서 이익 급증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2017년 1조1792억원에 달했던 영업이익이 2018년 9425억원, 2019년 7101억원으로 계속 줄었다. 하지만 올해는 1조245억원, ...

    한국경제 | 2020.08.11 17:09 | 임근호

  • '칫솔모 1위' 비비씨, 내달 코스닥 상장

    ... 기업인 피앤지를 비롯해 100개 이상의 글로벌 기업과 협업하며 동반성장 체제를 갖추고 있다는 설명이다. 전체 매출 중 해외 매출 비중이 78%에 달한다. 비비씨는 2019년 전년 대비 16.8% 증가한 31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영업이익은 492% 늘어난 76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은 173억원, 영업이익은 49억원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보건용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면서 신규 매출이 발생했다. 강기태 비비씨 대표는 “주력 ...

    한국경제 | 2020.08.11 17:07 | 전예진

  • thumbnail
    美투자 결실…'승자의 저주' 푼 CJ제일제당

    CJ그룹의 맏형 계열사인 CJ제일제당(대표 강신호·사진)이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창사 이래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 같은 깜짝 실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CJ제일제당이 선제적으로 투자한 가정간편식(HMR)과 글로벌 사업부문이 큰 성과를 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글로벌 사업 성과 본격화 CJ제일제당은 2분기 영업이익이 3016억원(CJ대한통운 제외)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86.1% ...

    한국경제 | 2020.08.11 17:01 | 박종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