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기억 안 난다'는 오거돈…변호인 "우발적" vs 검찰 "계획적"(종합)

    실질심사서 공방…직원 왜 집무실로 불렀는지가 구속 판단 잣대될 듯 부하직원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우발적인 범행을, 검찰은 계획적인 범행을 강조해 눈길을 끈다. 오 전 시장 측은 이날 부산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법무법인 지석, 상유 등 변호인 4∼5인과 함께 출석했다. 오 전 시장 측은 법조계 예상대로 주거가 일정하며 도주 우려나 증거 인멸 우려가 없다는 점을 강조한 ...

    한국경제 | 2020.06.02 17:01 | YONHAP

  • thumbnail
    오거돈 강제추행 계획적인가 우발적인가…법원 판단은

    영장실질심사서 검찰·변호인 공방…구속 여부 잣대 될 수도 부하직원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우발적인 범행을, 검찰은 계획적인 범행을 강조해 눈길을 끈다. 오 전 시장 측은 이날 부산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법무법인 지석, 상유 등 변호인 4∼5인과 함께 출석했다. 오 전 시장 측은 법조계 예상대로 주거가 일정하며 도주 우려나 증거 인멸 우려가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0.06.02 16:22 | YONHAP

  • thumbnail
    영장법정에 선 세월호 유족 "해경, 어떤 구조행위도 안 했다"

    '세월호 구조실패' 김석균 前청장 영장실질심사서 피해자 진술 "(2014년) 4월16일 사고 현장에 직접 갔을 때 구조 세력들이 단 한 명도, 그 어떤 구조 행위도 하지 않는 것을 두 눈으로 똑똑히 봤습니다. " 김석균(55) 전 해양경찰청장 등 해경 지휘부 6명의 구속 필요성을 판단하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린 8일, 세월호 유가족들은 이례적으로 법정에 나와 5년 9개월 전 그날을 떠올렸다. 장훈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

    한국경제 | 2020.01.08 15:58 | YONHAP

  • thumbnail
    '뇌물수수 혐의' 이동호 전 고등군사법원장 구속…"증거인멸 염려"

    군납업자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동호 전 고등군사법원장이 검찰에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1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혐의 등으로 이 전 법원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송 부장판사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이 전 법원장은 최근 수년 동안 경남지역 식품가공업체 M사 대표 정모(45)씨로부터 군납사업을 도와달라는 청탁과 ...

    연예 | 2019.11.22 08:35 | 방정훈

  • thumbnail
    수사 57일 만에 나타난 정경심…"건강 안좋아 구속 안돼" 檢과 공방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혐의를 부인하며 검찰과 공방을 벌였다. 지난 8월 27일 조 전 장관 일가를 겨냥한 검찰 수사가 시작된 지 57일 만에 구속 여부를 판가름하는 법원에 출석했다. 검찰은 정 교수를 일곱 차례 소환하면서 언론에 노출되지 않도록 했지만 법원은 별도의 조치가 없어 이날 정 교수의 모습이 공개됐다. 밤 늦도록 진행된 영장실질심사에서는 자녀 입시와 사모펀드 투자 ...

    한국경제 | 2019.10.23 17:23 | 이인혁/남정민

  • thumbnail
    '삼바 분식회계' 영장기각 후폭풍…김태한 대표 3번째 영장 검토

    ... 증거인멸 시도 등을 근거로 들며 "수사 방향에는 변화가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 김태한, 구속심사서 눈물로 "분식 아냐" 주장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원이 전날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 등의 구속영장을 ... 크게 다투지 않았지만, '죄가 되는지'를 놓고는 해석이 크게 갈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 측은 영장실질심사에서 "회계기법에 관한 이야기일 뿐, 본질적으로 기업의 실질가치를 고의로 훼손시킨 분식회계가 아니다"란 ...

    한국경제 | 2019.07.21 15:08 | YONHAP

  • thumbnail
    김태한 "삼바 분식회계 아냐"…구속심사서 혐의 부인(종합2보)

    ... 19일 결정된다. 김 대표 등의 구속 여부는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에 형사 책임을 물을 수 있는지에 대한 법원의 사실상 첫 판단이어서 주목된다. 앞서 삼성 임직원 8명이 증거인멸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됐지만 분식회계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명재권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김 대표와 삼성바이오 최고재무책임자(CFO) 김모(54) 전무, 재경팀장 심모(51) 상무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어 ...

    한국경제 | 2019.07.19 18:52 | YONHAP

  • thumbnail
    '삼바 분식회계 의혹' 첫 법정 공방…김태한 사장 영장심사서 "혐의 전면 부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에 형사 책임을 물을 수 있는지를 판단하기 위한 첫 법원 심리가 열렸다. 분식회계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사진)은 19일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하면서 검찰 측과 공방을 벌였다. 명재권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김 사장과 최고재무책임자(CFO)인 김모 전무, 재경팀장인 심모 전무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었다. 검찰은 지난 16일 이들에 ...

    한국경제 | 2019.07.19 17:32 | 이인혁

  • thumbnail
    김태한 "삼바 분식회계 아냐"…구속심사서 혐의 부인

    ... 19일 결정된다. 김 대표 등의 구속 여부는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에 형사 책임을 물을 수 있는지에 대한 법원의 사실상 첫 판단이어서 주목된다. 앞서 삼성 임직원 8명이 증거인멸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됐지만 분식회계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명재권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김 대표와 삼성바이오 최고재무책임자(CFO) 김모(54) 전무, 재경팀장 심모(51) 상무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어 ...

    한국경제 | 2019.07.19 05:00 | YONHAP

  • thumbnail
    전자발찌차고 모녀 성폭행 시도 50대, 영장심사서 "죄송합니다"

    전자발찌를 차고 모녀를 성폭행하려 한 50대 남성이 1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광주지법은 이날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체포된 선모(51)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열었다.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찰 유치장에서 법원으로 이동하던 선씨는 '아이 있는 집을 노린 것이냐'고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 미안합니다"라고 했다. 선씨는 지난 10일 오후 9시40분께 ...

    한국경제 | 2019.07.12 1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