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56,2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속보] 檢, 금호아시아나 또 압수수색…계열사 부당지원 수사

    ...아나그룹의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김민형 부장검사)는 23일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계열사인 금호터미널 광주 본사, 서울사무소 등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지난해 11월에도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회계 장부와 전산 자료 등을 확보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8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 등 계열사를 이용해 총수 지분율이 ...

    한국경제TV | 2021.02.23 20:05

  • thumbnail
    [속보] 부산 지하차도 참사 책임 부구청장 구속영장 기각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3 20:03 | YONHAP

  • thumbnail
    검찰, '부당지원 의혹' 금호아시아나 또 압수수색

    ...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금호아시아나그룹과 금호터미널을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김민형 부장검사)는 23일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계열사인 금호터미널 광주 본사, 서울사무소 등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계열사를 동원해 금호고속을 조직적으로 부당지원했다는 의혹을 살펴보기 위해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1월에도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

    한국경제 | 2021.02.23 19:48 | 이보배

  • thumbnail
    檢, '계열사 부당지원' 금호아시아나 또 압수수색

    ...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본사와 계열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김민형 부장검사)는 23일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계열사인 금호터미널 광주 본사, 서울사무소 등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1월에도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회계 장부와 전산 자료 등을 확보한 바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8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 등 계열사를 ...

    한국경제 | 2021.02.23 19:33 | YONHAP

  • thumbnail
    與, 중수청 공청회…'검수완박' 드라이브(종합)

    ... 드라이브를 걸었다. 황운하 의원 등 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의원 15명은 이날 여의도에서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입법 공청회'를 열었다. 황 의원이 발의한 중대범죄수사청 설치운영법안은 전날 법사위에 상정됐다. 검찰은 공소제기·유지와 영장 청구만 담당하고, 6대 범죄 수사권을 완전히 분리해 별도 기관인 중수청에 이관하는 내용이다. 발제를 맡은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서보학 교수는 "공수처는 미니 조직에 불과해 검찰 권력을 견제하기 미흡하고, 검·경 수사권 조정에도 ...

    한국경제 | 2021.02.23 18:06 | YONHAP

  • 문 대통령, 속도조절 주문…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숨고르나

    ... 다만 황운하 민주당 의원,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 등은 이날 서울 여의도동 이룸센터에서 열린민주당과 함께 비공식으로 중대범죄수사청 설치법 공청회를 열었다. 황 의원이 지난 8일 대표발의한 법안은 검찰은 공소 제기·유지와 영장 청구만 담당하게 하고, 경제범죄 등 6대 범죄 수사권을 완전히 분리해 별도 기관인 중대범죄수사청에 이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황 의원은 공청회에서 “민주주의와 법치주의가 지배하는 문명국가 어디에서도 검찰이 직접 수사권을 ...

    한국경제 | 2021.02.23 17:40 | 김소현

  • thumbnail
    `빅브러더 법` 논란…전금법 개정 놓고 한은·금융위 `충돌`

    ... 없는 `빅 브러더` 같은 발상"이라고 비꼬는 이유이다. 이에 금융위는 빅테크를 통한 금융거래에 사고가 날 경우 돈을 주인을 찾으려면 결제정보가 투명하게 관리돼야 가능하다며 전자지급거래 청산의 목적이 소비자 보호에 있다고 강조한다. 또 사고 발생으로 거래내역을 들여다보는 것 역시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받는 등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며 반박하고 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2.23 17:26

  • thumbnail
    경찰, '경비원 몽둥이 폭행' 입주민 사전 영장 신청

    경찰이 23일 서울 노원구의 아파트 단지에서 근무 중이던 경비원을 집으로 불러 나무 몽둥이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 60대 입주민에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노원경찰서는 이날 노원구 상계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근무하는 경비원 3명을 때려 다치게 한 혐의(특수상해·폭행)로 60대 입주민 A씨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오전 6시께 술에 취한 상태에서 자신의 집으로 한 경비원을 불러 나무 몽둥이를 휘둘러 폭행한 ...

    한국경제 | 2021.02.23 17:25 | YONHAP

  • thumbnail
    `부산지하차도 참사` 그 때…책임자들 모두 술자리

    ... 당시 변성완 부산시 전 권한대행을 비롯해 기초단체 재난 대응을 총괄했던 동구 부구청장 등 책임자들이 술자리로 자리를 비운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법조계와 동구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부산지법에서 열린 동구 A 부구청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서 검찰은 A 부구청장이 오후 6시 40분께 구청을 벗어나 개인 술자리를 가졌으며 오후 9시께 복귀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오후 2시 호우주의보가 발령됐고, 오후 8시에는 호우경보로 격상된 상태였다. 검찰은 A 부구청장이 ...

    한국경제TV | 2021.02.23 17:11

  • thumbnail
    '부산지하차도 참사' 때 재난총괄 동구 부구청장도 술자리 가져

    변성완 부산시 전 권한대행 이어 기초단체 책임자 마저 자리 비워 지난해 3명이 숨진 부산 초량지하차도 참사와 관련해 당시 기초단체 재난 대응을 총괄했던 동구 부구청장도 개인 술자리를 가졌던 사실이 영장실질심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호우특보 속 변성완 부산시 전 권한대행이 외부기관과의 술자리로 자리를 비운 데 이어 지자체 책임자마저 같은 이유로 자리를 비운 것으로 확인돼 시민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23일 법조계와 동구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

    한국경제 | 2021.02.23 16: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