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7,8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급전' 목매는 기업들…지난달 은행서 빌린 돈 '역대 최대'

    ... 자금순환(잠정)’을 보면 비금융법인(일반기업)의 순자금조달 규모는 72조9000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64.1% 늘었다. 지난해 순자금조달 규모는 2011년(74조6000억원) 후 최대다. 순자금조달은 빌린 돈(조달자금)에서 예금, 주식, 펀드 등을 통해 운용하는 돈(운용자금)을 뺀 금액이다. 이 금액이 증가했다는 것은 현금창출력이 줄면서 생긴 운영자금 공백을 차입금으로 메웠다는 뜻이다. 지난해 코스피·코스닥시장 상장사 순이익은 38조7000억원으로 ...

    한국경제 | 2020.04.08 17:47 | 김익환

  • 국고채·회사채 금리 하락…CP 금리 급등세 진정(종합)

    ... 안정을 찾는 모습이다. 이날 CP 91일물 금리는 전날과 같은 연 2.18%에 마감했다. 앞서 CP금리는 지난 2일까지 12거래일 연속 상승한 후 지난 3일부터는 하락하거나 보합 마감했다. 이날 CP 91일물의 금리와 양도성예금증서(CD) 91일물 금리(1.10%)의 스프레드도 전 거래일과 같은 108bp다. CP와 CD 금리의 격차가 커질수록 기업의 신용 위험도가 은행보다 높아졌음을 의미한다. ┌─────────┬─────────┬────────┬────────┐ ...

    한국경제 | 2020.04.08 17:34 | YONHAP

  • thumbnail
    부동산 규제에 가계 작년 여윳돈 늘어…순자금운용 92조원

    ... 51조6천억원 늘었다. 보험 및 연금준비금 순취득액(69조8천억원)은 전년 대비 8조4천억원 증가했다. 반면, 채권과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는 각각 17조6천억원, 25조6천억원 줄었다. 저금리 환경 속에서도 가계 부문 자금이 안전한 예금으로 흘러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미중 무역분쟁과 반도체 부진으로 고전했던 비금융법인기업(이하 기업) 부문은 순자금 조달 규모를 늘렸다. 지난해 기업의 순자금 조달은 72조9천억원으로 전년(44조4천억원)보다 28조5천억원 ...

    한국경제 | 2020.04.08 12:0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쇼크' 기업·자영업자 "비상금 쌓자"…은행 차입금 증가폭 '역대 최대'

    ... 공시한 투자금액(4조9291억원)에 비해 55.6% 줄었다. ◆꽉막힌 회사채 조달시장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기 전인 지난해부터 기업의 자금사정은 나빠지기 시작했다. 벌어들인 현금이 줄면서 차입금으로 운영자금을 마련하는 한편 예금, 주식, 펀드 등을 통해 운용하는 돈(운용자금)은 급격히 줄였다. 한은이 이날 발표한 ‘2019년 중 자금순환(잠정)’에 따르면 비금융법인(일반기업)의 순자금조달 규모는 72조9000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64.1% ...

    한국경제 | 2020.04.08 12:00 | 김익환

  • thumbnail
    [단독] 세금 안낸 총선후보 무려 190명 43억어치…체납왕 누구?

    ... 재산 보유액도 낮아졌습니다. #국회데이터랩 관련기사 더 보기 1. [단독] 경제 어렵다지만…의원 295명 중 261명 재산 더 불었다 2. 20대 국회의원 재산 총 1조2547억…증권>건물>예금>토지 '재테크' 3. 20대 국회 의원 286명 및 직원 37명 재산 내역 공유합니다 2위는 정근 무소속 부산진구갑 후보입니다. 총 81억2245만3000원을 세금 으로 냈습니다. 정 후보는 본인 이름으로 ...

    뉴스래빗 | 2020.04.08 10:32 | 김민성/강종구/신현보

  • thumbnail
    '정산회담' 오오기, "일본 예금 특판 0.003% 금리에 그 정도면 많이 준 것"

    ... 위기의식이 생겼다. 국민 개그맨인 시무라 켄의 사망이후 일본인들의 위기 의식이 커졌다"고 밝혔다. 오오기는 일본의 제로금리에 대해 “일본의 금리는 2016년부터 0.001%다"라며 “통장에 1천만 원을 1년 예금한다면 이자로 100원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금고에 넣어두는 것과 다름 없다"고 전했다. 슈카는 "일본에서 특판으로 0.003% 금리가 나왔던 적이 있었다"며 전하자, 양세형은 "3%가 아니고, 0.003%요?"라며 귀를 의심했다. ...

    스타엔 | 2020.04.07 23:49

  • thumbnail
    '정산회담' 비정상회담 일본 대표 오오기, '제로금리' 시대 선배로 등장

    ... 정산하는 ‘시청자 고민정산’ 특집으로 꾸려진다. JTBC 한다. 최근 '정산회담' 녹화에서 '비정상회담'에서 일본 대표로 활약했던 오오기가 출연 "현재 일본의 금리는 0.001%다. 통장에 1천만 원을 1년 예금한다면 이자로 100원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라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 김종훈 변호사는 "일본에서 대서특필한 적금 특판 금리가 0.3%였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오오기는 "0.3%면 기적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웃프게(?) 했다. ...

    스타엔 | 2020.04.07 19:05

  • 국고채 금리 대체로 상승…CP 금리는 하락(종합)

    ... 이날 CP 91일물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1.0bp 내린 연 2.18%에 마감했다. 앞서 CP금리는 지난 2일까지 12거래일 연속 상승한 후 지난 3일 하락세로 돌아서고 전날은 보합 마감했다. 이날 CP 91일물의 금리와 양도성예금증서(CD) 91일물 금리(1.10%)의 스프레드도 108bp로 전날(109bp) 대비 하락했다. CP와 CD 금리의 격차가 커질수록 기업의 신용 위험도가 은행보다 높아졌음을 의미한다. ┌─────────┬─────────┬──...

    한국경제 | 2020.04.07 18:08 | YONHAP

  • thumbnail
    우체국보험 약관대출 금리 4.99%로 인하…"가계 부담 완화"

    ... 대출 금리를 낮춰, 기존 9.8%∼5.0% 금리로 약관 대출을 받은 고객에게도 4.99% 우대 금리를 적용해준다. 해당 보험 상품의 신청 기간은 이달 8일부터 9월 30일까지다. 대출 금리 인하 혜택은 2023년 9월 30일까지 적용한다. 우체국보험 애플리케이션과 우체국예금보험 홈페이지(www.epostbank.go.kr), 우체국 창구에서만 신청할 수 있다. 다만 고객센터, 폰뱅킹, ATM에서는 우대 금리를 적용할 수 없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07 12:23 | YONHAP

  • thumbnail
    한 달간 늘어난 주식 계좌만 86만 개…'동학 개미', 이번엔 이길까

    ... 행렬은 이어졌다. 4월 첫날 코스피지수는 1700선을 내줬지만 개인 투자자는 1조원어치가 넘는 주식을 순매수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개인의 순매수액은 1조1523억원으로 1999년 1월 이후 역대 셋째로 많았다. ◆부동산·예금에서 주식으로 자금 이동 개인 투자자들은 올해 초부터 3월 말까지 유가증권시장에 20조원 넘는 돈을 쏟아부었다. 주식을 사기 위한 대기성 자금인 투자자 예탁금은 3월 말 사상 처음으로 45조원을 돌파했다. 유가증권시장 기준 ...

    한경Business | 2020.04.07 0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