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2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HUG, 서민 주거안정 위해 주택분양 보증…여유자금 6.7兆

    ... 그동안 쌓은 전문성과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극복할 수 있었다. HUG 관계자는 “주택분양보증은 국민의 필수재인 주택을 건설사 부도 등 사회적 위험으로부터 보호해 국민경제를 지키는 사회안전망”이라며 “예금자 보호 및 금융제도의 안정 유지를 목적으로 하는 예금보험과 경제위기 등에 대비하는 안전기금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HUG는 2000년 초반 적립한 준비금을 활용, 미분양주택 매입 등 건설사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해 3조4141억원을 ...

    한국경제 | 2021.02.22 15:07 | 김진수

  • thumbnail
    박차훈 새마을금고 회장 "비금융사업 진출 추진할 것"

    ... 새마을금고 회원의 문화 격차를 해소하고 새마을금고 국외 설립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세나 사업은 기업이 문화, 스포츠, 과학 등을 지원하는 활동을 의미한다. 박 회장은 "새마을금고가 고객의 예·적금을 지급하지 못하게 되면 예금자보호 준비금으로 은행권과 동일하게 1인당 5천만원까지 지급하고 있다"며 "현재 새마을금고에 조성된 예금자보호 준비금만 1조9천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그는 "필요할 때 국가에서 차입할 수 있는 법적 근거도 구비돼 있고, 유동성 확보와 ...

    한국경제 | 2021.02.15 18:53 | YONHAP

  • thumbnail
    윤정희 동생들 "가정사 사회화 죄송…재산싸움 아니다"(종합)

    ... 25분, 전철로 21분 정도의 거리에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윤정희의 동생들은 이번 논란이 재산싸움과 관련이 없다고도 밝혔다. 이들은 "항간에 재산싸움이라고 말하는 이들이 있는데 윤정희 명의의 국내 재산은 여의도 아파트 두 채와 예금자산"이라며 "모든 재산의 처분관리권은 사실상 백건우에게, 법률상 후견인인 딸에게 있으며 형제자매들에게는 아무런 권한이 없다. 윤정희를 위해 충실하게 관리되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정희가 귀국해 한국에서 따뜻한 보살핌을 ...

    한국경제 | 2021.02.10 15:31 | YONHAP

  • thumbnail
    윤정희 형제자매들 "가정사 사회화 죄송, 재산싸움 아냐" [전문]

    ... 있다"고 덧붙였다. 재산을 둘러싼 다툼이라는 일각의 추측에 대해서는 "윤정희 명의의 국내재산은 1971년에 건축된 여의도 시범아파트 두 채(36평, 24평)로 각각 1989년과 1999년에 구입하였고, 그 외는 예금자산이다. 모든 재산의 처분관리권은 사실상 백건우에게, 법률상 후견인인 딸 백진희에게 있으며, 형제자매들에게는 아무런 권한도 없다. 윤정희의 재산이 윤정희를 위하여 충실하게 관리되기를 바랄 뿐"이라고 했다. 끝으로 이들은 ...

    연예 | 2021.02.10 11:40 | 김수영

  • thumbnail
    윤정희 동생들 "백건우, 윤정희 찾지도 않아…재산싸움 아니다"

    ... 25분, 전철로 21분 정도의 거리에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윤정희의 동생들은 이번 논란이 재산싸움과 관련이 없다고도 밝혔다. 이들은 "항간에 재산싸움이라고 말하는 이들이 있는데 윤정희 명의의 국내 재산은 여의도 아파트 두 채와 예금자산"이라며 "모든 재산의 처분관리권은 사실상 백건우에게, 법률상 후견인인 딸에게 있으며 형제자매들에게는 아무런 권한이 없다. 윤정희를 위해 충실하게 관리되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정희가 귀국해 한국에서 따뜻한 보살핌을 ...

    한국경제TV | 2021.02.10 08:20

  • thumbnail
    윤정희 동생들 "가정사 사회화 죄송…재산싸움 아니다"

    ... 25분, 전철로 21분 정도의 거리에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윤정희의 동생들은 이번 논란이 재산싸움과 관련이 없다고도 밝혔다. 이들은 "항간에 재산싸움이라고 말하는 이들이 있는데 윤정희 명의의 국내 재산은 여의도 아파트 두 채와 예금자산"이라며 "모든 재산의 처분관리권은 사실상 백건우에게, 법률상 후견인인 딸에게 있으며 형제자매들에게는 아무런 권한이 없다. 윤정희를 위해 충실하게 관리되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정희가 귀국해 한국에서 따뜻한 보살핌을 ...

    한국경제 | 2021.02.10 07:57 | YONHAP

  • thumbnail
    "토스·카카오페이로 잘못 송금한 돈도 착오송금 반환 대상"

    ... 6일부터 시행하는 착오송금 반환제도 대상에 은행은 물론 토스와 카카오페이 등 선불전자지급수단까지 포함됐다. 착오송금 반환제도는 송금자 실수로 엉뚱한 계좌에 보낸 돈을 예보가 대신 수취인으로부터 돌려받아주는 제도다. 금융위원회는 9일 예금자보호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 이러한 내용을 포함했다고 발표했다. 토스와 카카오페이의 경우 예보가 수취인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파악할 수 있을 때 가능하다. 연락처를 통한 송금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회원간 송금 등에는 반환 지원이 제한될 ...

    한국경제 | 2021.02.09 14:46 | 박종서

  • thumbnail
    토스·카카오페이 잘못 보낸 돈도 예보가 반환 지원

    ...(예보)가 오는 7월 6일부터 송금자 실수로 엉뚱한 곳에 보낸 돈을 돌려주는 일을 지원한다. 은행 계좌 송금은 물론, 토스와 카카오페이에서 일어난 착오 송금도 예보가 반환을 돕는다. 금융위원회는 9일 이런 내용을 담은 '예금자보호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자금을 특정인에게 보낼 때 수취 금융회사, 계좌번호 등을 잘못 적거나 입력해 잘못된 곳으로 이동했다면 송금인은 예금보험공사에 '착오송금 반환 지원제도' 이용을 신청할 수 있다. 지원 ...

    한국경제 | 2021.02.09 12:00 | YONHAP

  • thumbnail
    돈의 대이동…증시예탁금 한때 70조, 가상화폐 거래액은 6조

    ...ddot;우리·NH농협 등 5대 은행의 1월 말 요구불예금(MMDA 포함)은 637조8천555억원으로, 한 달새 9조9천840억원 줄었다. 요구불예금은 수시입출금 예금,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MMDA) 등 예금자가 언제든 찾아 쓸 수 있는 예금으로, '대기 자금' 성격이 강하다. 썰물처럼 빠져나간 10조원은 밀물이 돼 각종 투자처로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증시 투자자예탁금(장내 파생상품 거래예수금 ...

    한국경제 | 2021.02.07 06:11 | YONHAP

  • [사설] 이번엔 '대출원금 감면법'? 票 된다면 경제원칙 다 흔들 건가

    ... 어떤 일이 벌어질까. “차입자가 성실하게 빚을 갚겠나” “대출심사가 더 깐깐해질 것이다” 정도는 누구나 예상할 수 있다. 여기에 더해 은행의 대출 수익성이 낮아지면 예금 이자도 낮아져, 예금자들이 외국 금융회사로 옮겨갈 수도 있다. 상장기업인 은행들 주식을 압도적으로 많이 보유한 외국인이 투자금을 빼면 주식시장은 어떤 혼란에 빠질까. 국가신인도는 또 어떨까. 금융시스템 문제는 차치하더라도, 이런 강제 규제법이 정작 대출이 시급한 ...

    한국경제 | 2021.02.04 1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