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3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금감원 등 9개 금융공공기관 '적극행정' 계획 수립

    ... 주로 담겼다. 금감원은 면책·비조치의견서 제도 적극 운영과 규제입증책임제(규제를 없애지 않고 그대로 둬야 하는 이유를 국민이나 기업에 입증하지 못하면 해당 규제를 폐지·개선) 도입 등을 중점과제로 꼽았다. 예금보험공사는 예금자 보호 강화를 위한 '착오송금 반환 지원' 제도 도입을,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회생기업 재도약을 위한 신규자금지원 확대 등을 중점과제로 제시했다. 이밖에 주택금융공사는 전세지킴보증 도입과 국민연금 가입연령 및 보금자리론 요건 완화를, ...

    한국경제 | 2020.07.30 17:08 | YONHAP

  • thumbnail
    [오디오래빗] 직접 투자 어려운 주린이, 도와줘 #랩어카운트

    ... 작년 말 기준 188만3098건이죠. 올해 4월 말 기준 랩어카운트 계약 건수는 191만230건으로 약 4개월 만에 2만 7132건 늘었습니다. 랩어카운트는 투자상품인 만큼 약관을 잘 확인해야 합니다. 원금이 보장되지 않고, 예금자 보호를 받을 수 없다는 점도 고려해야 하죠. 수익률만 따라가지 않고 상품의 위험성을 충분히 알고 투자에 나서야 합니다. 투자의 책임은 결국 본인에게 있다는 걸 잊지 마세요. #오디오래빗 ? 뉴스래빗 산하 오디오랩 콘텐츠입니다. 정보형, ...

    뉴스래빗 | 2020.07.28 14:05 | 신용현/김민성

  • thumbnail
    새마을금고 자산 200조원 돌파…2064만명 거래중

    ... 1963년 경남에서 창립돼 '지역주민이 믿고 찾을 수 있는 토종금융협동조합'을 목표로 영업해 왔다. 현재 2천64만명이 거래하고 있으며 3천200여개 점포를 보유했다. 외환위기 때는 공적자금 없이 위기를 극복했으며 1983년에 예금자보호제도를 도입하는 등 시스템 안정성을 인정받았다고 새마을금고 측은 설명했다. 새마을금고가 2008년부터 시작한 정책자금대출은 현재 누적 취급액 5조원을 넘어섰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자산 200조원에 걸맞은 ...

    한국경제 | 2020.07.28 10:06 | YONHAP

  • thumbnail
    수수료 많이 낸 금융상품 우선 노출?…이제는 못한다

    네이버는 지난 6월 미래에셋대우와 제휴한 종합자산관리계좌(CMA) 네이버통장을 출시했다. 금융권에서 “예금자 보호가 안 되는 CMA인데, 은행 통장처럼 인식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슬그머니 미래에셋대우CMA네이버통장으로 이름을 바꿨다. 지난 10일 영업을 중단한 개인 간(P2P) 대출업체 넥펀은 신세계가 운영하는 SSG페이 등에 광고를 내걸어 투자자를 모았다. 피해자 일부는 “대기업을 믿고 투자했다”고 ...

    한국경제 | 2020.07.26 17:29 | 임현우

  • thumbnail
    코로나19 여파로 1분기 '보호 대상' 예금 급증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금융기관에 묶이면서 올해 1분기 예금 보호를 받는 예금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예금보험공사(예보)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금융권 전체 부보예금(예금자 보호를 받는 예금) 잔액은 2천338조8천억원이었다. 이는 3개월 전인 작년 말보다 3.8%(86조5천억원) 증가한 규모다. 전체 부보예금의 전분기 말 대비 증가율은 작년 2분기에 1.1%, 3분기 1.3%, 4분기 3.1%였다가 ...

    한국경제 | 2020.07.15 11:51 | YONHAP

  • thumbnail
    [편집국에서] 문 대통령이 루스벨트로부터 배워야 할 교훈

    ... 테네시강유역개발사업(TVA)이 뉴딜의 간판처럼 알려졌지만 사실 뉴딜은 경제·사회·노동의 기본 틀을 바꿔놓은 대변혁이었다. 빈곤층, 실업자 등 소위 ‘잊혀진 자들’에 대한 사회안전망과 사회보장법, 예금자보호법 등이 뉴딜을 통해 도입됐다. 미국이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해 ‘닥터 승전(Dr. Win the War)’이란 별칭을 얻기 전까지 닥터 뉴딜은 루스벨트가 가장 좋아한 애칭이었다.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

    한국경제 | 2020.07.08 17:53 | 김형호

  • thumbnail
    6월 요구불예금 24조원 급증…저금리 영향

    ... 24조3628억원이나 늘었다. 요구불예금은 4월 1조3649억원으로 일시적으로 줄었다가 5월 2조7259억원 늘어난 데 이어 두 달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요구불예금은 수시 입출금 예금, 수시 입출금식 저축성 예금(MMDA) 등 예금자가 언제든 찾아 쓸 수 있는 예금을 뜻한다.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요구불예금에 묶여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charis@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84호(2020.07.04 ~ 2020.07.10) ...

    한경Business | 2020.07.07 08:56

  • thumbnail
    "고금리 앞세운 외국보험, 소비자보호장치 없어…가입 제한해야"

    ... 일부 국내 보험설계사들이 연 6∼7% 복리 수익을 낼 수 있다고 선전하며 현지 판매사 등과 연계해 홍콩 보험 상품을 판매하는 식이다. 역외보험은 소비자의 선택권을 확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국내 보험업법에 규정된 금융분쟁조정과 예금자보호제도 같은 보호장치가 적용되지 않으므로 보험소비자가 보호를 받지 못한다. 앞서 올해 5월 금융감독원도 이러한 움직임을 포착하고 역외보험에 대해 소비자 경보 '주의단계'를 발령했다. 한상용 연구위원은 기업 보험이나 재보험 영역이 ...

    한국경제 | 2020.07.05 12:00 | YONHAP

  • thumbnail
    저금리·코로나에…은행 정기예금 한달간 11조 빠졌다

    ... 24조3천628억원이나 늘었다. 요구불 예금은 4월 1조3천649억원 일시적으로 줄었다가, 5월 2조7천259억원 늘어난 데 이어 두달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요구불 예금은 수시입출금 예금,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MMDA) 등 예금자가 언제든 찾아 쓸 수 있는 예금을 뜻한다. 일정 기간 돈을 묶어둬야 하는 정기예금과 달리 입출금이 자유롭다는 장점이 있는 대신, 이자는 연 0.1% 수준으로 사실상 거의 없다. 은행 입장에서는 싸게 자금을 조달해 당장 대출 자원으로 ...

    한국경제 | 2020.07.02 06:13 | YONHAP

  • thumbnail
    "하루만 넣어도 쏠쏠한 이자 준다"…격전의 '파킹 통장' 시장

    ... 경쟁에는 개인 간(P2P) 금융 업체도 뛰어들었다. 8퍼센트는 1일 ‘예치금 금고’ 서비스를 출시했다. 수익률은 세후 3%대로 최대 200만원 한도로 가입 가능하다. 입출금이 자유롭고 수익률이 높은 반면 예금자보호가 안 된다는 면에서 종합자산관리계좌(CMA)와 비슷하다. 예치금 금고는 개인 신용과 부동산 담보 등의 P2P 투자 상품에 분산 투자해 수익을 내는 상품이다. 리스크 관리를 위해 기존 8퍼센트의 플랫폼과 분리된 농협은행 계좌에서 ...

    한국경제 | 2020.07.01 14:47 | 송영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