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70,0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금값 더 오를까…NH투자증권, 유튜브 금 세미나

    ... 분석과 금 투자방법에 대한 세미나를 진행한다. 국제 금 시세는 작년 말 1519달러에서 1942달러(7월30일기준)로 급격히 뛰면서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2030세대를 중심으로 투자 수요가 급증했다. 저금리로 예금이나 적금으로 돈을 불리기 어렵다보니, KRX 금 현물 등 금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상품에 자금이 몰리고 있는 것이다. 이번 세미나는 금 투자에 대한 솔루션을 제시하기 위해 준비됐다. 사상 최고가를 갱신하는 금 값이 상승세를 지속할 ...

    한국경제 | 2020.08.03 11:25 | 고은빛

  • thumbnail
    저축은행 예금마저…연 1.66% 역대 '최저' [금융레이더]

    국내 저축은행의 정기예금 금리가 1%대 중반으로 떨어졌다. 시중은행 대비 높은 금리로 승부하던 저축은행들이 수익성 악화를 우려해 예금 금리를 앞다퉈 낮추고 있다. 3일 저축은행중앙회 '소비자포털'에 따르면 이날 국내 저축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평균 금리는 연 1.66%로 전월 대비 0.14%포인트 떨어졌다. 전년 동기 연 2.47%와 비교하면 1년 새 0.81%포인트나 감소했다. 관련 집계가 시작된 2005년 이후 역대 최저치다. ...

    한국경제 | 2020.08.03 11:23 | 윤진우

  • [사설] 예금금리도 0%대 진입…초저금리 거품 확산 경계해야

    은행권의 지난 6월 평균 예금금리가 연 0.89%로 사상 처음 0%대로 진입했다. 정기예금이 연초에 일제히 0%대로 떨어진 데 이어, 정기적금까지 동반급락해 저축성 상품의 금리가 한 달 새 0.18%포인트나 추락한 것이다. ‘0%대 금리’는 예금의 자산증식 기능이 사라졌음을 의미한다. 1억원을 넣어도 이자소득세(세율 15.4%)를 떼면 월 이자가 6만2700원(연 75만2940원)에 불과하다. ‘화폐의 타락’이자, ...

    한국경제 | 2020.08.02 17:56

  • 당정, 年 3%대 수익 '뉴딜펀드' 내놓는다

    ... 구조 등을 이르면 이달 발표한다. 당정이 구상하는 뉴딜펀드는 한국판 뉴딜사업 재원 중 일부를 국민들로부터 조달하는 상품이다. 금융회사가 사업별 뉴딜펀드를 판매하면 국민 누구나 가입할 수 있게 된다. 당정은 뉴딜펀드 수익률을 은행 정기예금의 세 배 수준인 연 3% 안팎으로 설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0%로 내린 뒤 시중은행이 줄줄이 수신금리를 인하하면서 정기예금과 정기적금 금리는 연 1%대에 머물고 있다. 지난달 31일 ...

    한국경제 | 2020.08.02 16:49 | 정인설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세계는 '디지털 통화' 전쟁…韓銀의 선택은

    ... 가지 문제를 해결했다. 현재 통용되는 엔화와 디지털 엔화를 1 대 1로 교환해 구권을 신권으로 교체할 때 단행하는 ‘리디노미네이션(화폐거래 단위 축소)’ 우려도 불식했다. 일본은행이 발행한 디지털 엔화를 은행에 넣어둔 예금만큼 금융 소비자(고객)의 전자수첩에 넣어줘 사용토록 하는 결제 방식을 채택하고 있기 때문이다. 각국 중앙은행도 디지털 통화 도입을 앞당기고 있다.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세계 각국 중앙은행의 80%가 도입을 전제로 디지털 ...

    한국경제 | 2020.08.02 16:41

  • thumbnail
    연금자산 운용에 새로운 기준이 필요한 시기

    ... 퇴직연금(2005년) 제도로 노후 준비를 꾸준히 해온 첫 번째 세대일 것이다. 하지만 노후에 쓸 돈에 절대 원금 손실이 일어나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매우 안정적인 자산에만 투자해오고 있다. 퇴직연금과 개인연금의 90%가 넘는 돈이 예금 등 원금을 지켜주는 자산에 투자돼 있다. 과거 연 5~10% 이상의 높은 이자를 주는 시대에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 그러나 현재의 저성장 저금리 시대에는 달라질 필요가 있다. 핵심은 주식이나 채권, 원자재와 같은 상품에 투자를 확대하는 ...

    한국경제 | 2020.08.02 15:18

  • thumbnail
    [이와중에 59%] "2차전지·바이오·언택트 ETF에 주목하라"

    기준금리 0% 시대의 도래로, 연 1% 이자의 은행 예금도 찾기 힘들어졌다. 이제 자산증식을 위한 투자는 필수다. 은행 이자 이상의 수익을 안겨줄 수 있는 투자상품들에 대한 이야기를 전문가를 통해 들어본다.[편집자주] "상장지수펀드(ETF)는 변화하는 흐름을 파악해 장기적으로 성장 가능한 산업에서 투자 기회를 모색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기차 시대의 핵심 부품인 2차 전지, 고령화 사회 진행에 따라 성장할 바이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한국경제 | 2020.08.02 08:00 | 차은지

  • thumbnail
    코로나가 부른 유동성 랠리…안전·위험자산 둘다 좇는다

    ... "여전히 원/달러 환율 하락 압력이 강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그럼에도 국내에서 달러 수요는 여전하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주요 은행의 7월 말 달러예금 잔액은 총 496억달러다. 한 달 전보다 27억 달러 늘었다. 이들 은행의 달러예금 잔액은 2월말 369억 달러에서 3월 말 434억 달러로 급증한 데 이어 7월까지 5개월 연속 증가세다. 원/달러 환율이 3월에 달러당 1,296원까지 ...

    한국경제 | 2020.08.02 07:10 | YONHAP

  • thumbnail
    원금보장에 수익률 연 3% 안팎…국민참여형 뉴딜펀드 만든다

    ... 금융회사를 통해 판매해 국민 누구나 투자하게 하는 방식이다. 원금을 보장하고 수익률은 연 3% 안팎으로 설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 5월 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0%로 내린 이후 시중은행이 줄줄이 수신금리를 조정하면서 정기예금과 정기적금 금리는 1% 안팎에서 머물고 있다. 즉 은행 금리보다 3배 가까이 높은 수익률을 겨냥하겠다는 것이다. 지난달 31일 기준 연 1.296%인 10년물 국고채 금리보다도 높은 수익률이다. 당정은 뉴딜펀드에 기본 3% ...

    한국경제 | 2020.08.02 06:02 | YONHAP

  • thumbnail
    미국 첫 '여성 전용 은행' 제2의 금융허브 시카고에 생긴다

    미국 제2의 금융허브 시카고에 '여성에 의한, 여성을 위한' 은행이 문을 열 예정이다. 31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미 연방예금보험공사(FDIC)는 미국내 유일한 여성 전용 은행이 될 '퍼스트 위민스 뱅크'(FWB) 설립을 최근 조건부로 승인했다. 은행장 겸 최고경영자(CEO)에 내정된 메리앤 마코위츠(54)는 FDIC의 설립 승인에 대해 "중요한 이정표다. FDIC가 우리 구성한 경영진과 독창적 전략, 차별화된 미션이 성공을 거둘 ...

    한국경제 | 2020.08.01 10:5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