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85,0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플레 공포에 눌린 증시…"단기 조정 후 상승세 보일 것"

    ... 강조하고 있다. Fed의 통화정책에 대한 시장의 판단을 반영하는 실질금리도 하락 중이다. 실질금리는 명목금리에서 BEI를 뺀 값으로, 명목금리가 BEI보다 빠르게 올라갈 때 실질금리가 상승한다. 금리가 올라가면 돈이 채권이나 예금으로 옮겨가기 때문에 주식시장에는 악재다. 하 연구원은 “현재 실질 단기금리가 하락 중”이라며 “BEI가 상승하고 있지만 Fed가 긴축에 나설 시점이 아직까지는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

    한국경제 | 2021.05.12 17:17 | 구은서

  • thumbnail
    금융당국 '가족 명의 셀프대출' 지역농협 임직원 조사(종합)

    ... 3기 신도시 지역과는 거리가 먼 곳에 배우자 명의로 대출받아 토지를 산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당국의 한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이나 긴급생활자금 등에 대해서만 공평한 기준에 따라 대출을 받아야 하는데, 조합원의 비과세 예금 자금을 모아 투기 자금으로 사용한다는 것은 도덕성 측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이달 말 관계부처와 상호금융정책협의회를 열고 상호금융권의 비주택담보대출 취급관행 개선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2 16:21 | YONHAP

  • thumbnail
    인플레에 눌린 증시…"2004년과 다르다, 2011년을 기억해라"

    ... 않겠다고 재차 강조하는 가운데 실질금리는 연준의 통화정책에 대한 시장의 생각을 반영한다. 실질금리는 명목금리에서 BEI를 뺀 값으로, 명목금리가 BEI보다 빠르게 올라갈 때 실질금리가 상승한다. 금리가 올라가면 돈이 채권이나 예금으로 옮겨가기 때문에 주식시장에는 악재다. 하 연구원은 "현재 실질단기금리는 하락 중"이라며 "BEI가 상승 중이지만 연준이 긴축에 나설 시점이 아직까지는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5.12 16:00 | 구은서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우정사업본부, 포스트 코로나 유망 산업 겨냥 발렌베리家 펀드에 투자

    ... 가문의 사모펀드운용사다. 운용자산(AUM)은 670억 유로 규모로, 바이아웃, 그로쓰(Growth), 벤처캐피털(Venture Capital) 뿐 아니라 부동산, 크레딧(Senior Dept, Credit)등 다양한 영역에 투자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작년 말 기준으로 137조원 규모의 자금을 운용하는 국내 2위 연기금이다. 우체국 예금자금 81조원, 우체국 보험자금 56조원을 분리해 운용한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마켓인사이트 | 2021.05.12 14:41

  • thumbnail
    가계대출 25.4조원 증가…SKIET 청약·삼성가 대출 영향

    ... 받는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여신(대출)이 아닌 은행의 수신 잔액은 4월 말 현재 1,976억1천억 원으로 3월 말보다 7조7천억 원 줄었다. 수신 종류별로는 언제라도 빼서 필요한 곳에 쓰기 쉬운 단기자금 성격의 수시입출식예금에서 2조2천억 원, 정기예금에서 10조3천억 원의 자금이 빠져나갔다. 부가가치세 납부, 배당금 지급 등을 위한 기업자금 인출과 정기예금 해지가 여신 감소의 요인으로 꼽혔다. 자산운용사의 수신은 4월 한 달간 26조1천억 원이나 ...

    한국경제TV | 2021.05.12 14:37

  • thumbnail
    SKIET 공모 광풍에 4월 가계·신용대출 증가폭 '사상 최대'

    ... 대출을 받는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여신(대출)이 아닌 은행의 수신 잔액은 4월 말 현재 1천976억1천억원으로 3월 말보다 7조7천억원 줄었다. 수신 종류별로는 언제라도 빼서 필요한 곳에 쓰기 쉬운 단기자금 성격의 수시입출식예금에서 2조2천억원, 정기예금에서 10조3천억원의 자금이 빠져나갔다. 부가가치세 납부, 배당금 지급 등을 위한 기업자금 인출과 정기예금 해지가 여신 감소의 요인으로 꼽혔다. 자산운용사의 수신은 4월 한 달간 26조1천억원이나 불었다. ...

    한국경제 | 2021.05.12 12:00 | YONHAP

  • thumbnail
    4월 가계대출, 16조원 늘어 '역대 최대'…"SKIET공모주 청약 광풍"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개인사업자 포함한 중소기업 대출의 수요가 늘어났고, 은행의 정책금융 지원 공급 부분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4월 부가가치세 납부 수요와 같은 계절적 요인도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은행 예금을 비롯한 수신 잔액은 4월 말 1976조1000억원으로 7조7000억원 줄었다. 부가가치세 납부 및 배당금 지급 등을 위한 기업자금 인출로 감소세로 전환했다. 한국은행은 5월달에도 가계대출이 전반적으로 늘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5.12 12:00 | 고은빛

  • thumbnail
    금융당국 '셀프대출로 농지 매매' 지역농협 임직원 조사

    ...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농협중앙회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면서도 "부천축협의 경우 (시흥이긴 하지만) 3기 신도시 지역과는 거리가 먼 곳에 배우자 명의로 대출받아 토지를 산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당국의 한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이나 긴급생활자금 등에 대해서만 공평한 기준에 따라 대출을 받아야 하는데, 조합원의 비과세 예금 자금을 모아 투기 자금으로 사용한다는 것은 도덕성 측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2 11:53 | YONHAP

  • thumbnail
    "34살인데 코인 덕분에 드디어 대기업 퇴사합니다"

    ... 사례가 있다", "회사 직원은 코인으로 14억 벌어서 부부가 중형차 각자 뽑았다고 한다" 등의 성공담도 공유됐다. 아울러 "요즘 주식 코인 안 하는 사람이 있긴 한가. 초저금리 상황에서 여전히 예금 적금만 하는 2030은 거의 찾기 힘들다"는 지적도 나왔다. 도지코인에 자신의 전 재산 11억을 투자한 사례도 최근 화제가 됐다. 본인을 40대 직장인이라고 밝힌 게시자는 지난 9일 "도지에 전 재산 몰빵했고 ...

    한국경제 | 2021.05.12 10:29 | 이미나

  • thumbnail
    청약통장·전매제한 없는 주거형 오피스텔, `여주 썬앤빌 더 시그니처` 5월 분양

    ... 청약통장 유무와 관계없이 추첨으로 분양받을 수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청약가점이 낮은 이들을 위한 현실적인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올해 2월 말까지 수도권 지역의 청약통장 (주택청약종합저축·청약예금부금·청약저축) 가입자 수는 총 1,585만1,031명으로 확인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8만 6,154명 늘어난 수치다. 청약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같은 달 기준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지역에서 분양한 아파트 물량은 23개 ...

    한국경제TV | 2021.05.12 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