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69,9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韓 경제 '유동성 함정'"…박승 전 한은 총재의 경고

    ... 지역 명문 학교로 성장해 뿌듯하다”고 했다. 박 전 총재는 “이번에 기부한 장학기금은 연 3.17% 금리를 제공하는 KB금융지주 조건부자본증권(영구채)에 투자할 예정”이라며 “연 0%대인 예금보다 수익률이 높고 안정적인 만큼 기부금 장기 운용에 적합한 상품”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처럼 전 재산을 기부하려는 사람들이 시중은행 영구채 상품을 주목하고 활용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

    한국경제 | 2020.08.04 17:10 | 김익환

  • thumbnail
    1% 고객만 年1%대 대출금리?…'깨알' 우대금리 놓치지 마세요!

    저금리 기조는 예금 금리뿐만 아니라 대출 금리까지 함께 끌어내린다. 돈을 빌리려는 사람들에겐 희소식이다. 시중은행들은 연 1% 대출 상품까지 꺼내들었다. 하지만 누구나 저금리 대출을 접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 어느 때보다 대출의 기술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금리를 낮출 수 있는 조건을 맞출 수 있는지 따져보지 않으면 저금리 대출은 신기루에 불과해서다. 좋은 직장 다녀야 금리 떨어져 요즘 은행권의 신용대출 금리는 대체로 연 2% 초·중반대다. ...

    한국경제 | 2020.08.04 15:42 | 박종서

  • thumbnail
    우리은행, 복잡한 우대조건 없이 만기일 자유선택…금리 年 0.8%

    복잡한 우대금리 조건 없이 만기일을 일·월 단위로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예금 상품이다. 가입기간은 1개월 이상 36개월 이하다. 금융소비자 마음대로 가입기간을 선택할 수 있다. 예금 상품의 최소 가입금액은 100만원이다. 금리는 신규 가입일 당시 고시된 계약기간별 이율이 차등 적용된다. 기본 금리는 12개월 기준 연 0.8%다. 만기 자금 자동 관리 서비스도 적용된다. 만기자금을 자동으로 재예치하거나 해지할 수 있다.

    한국경제 | 2020.08.04 15:37

  • thumbnail
    [8·4대책] 지분적립형이란…분양가 일부 선납후 최장 30년간 나눠내 취득

    ... 계획이다. 운영 기간 중 취득하지 못한 상태의 잔여지분, 즉 아직 공공이 보유한 지분에 대해서는 행복주택 수준의 임대료를 물린다. 개인 지분이 늘어나면 임대료는 낮아진다. 개인 지분을 추가로 취득할 때는 최초 분양가에 정기예금 수준의 금리를 가산한다. 이렇게 하면 지분을 처음 분양받는 시점에 앞으로 납입해야 하는 총액이 확정된다. 시는 "과거 정책들에서 분양 전환 시 시세 상승으로 인한 수분양자의 부담 증가가 발생한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8.04 15:37 | YONHAP

  • thumbnail
    다시 주목받는 변액보험…"올해 신규 가입금액 2조 돌파"

    ... 적금과 비슷한 상품으로 잘못 알고 가입했다가 해지할 때 환급금이 원금에 한참 못 미치는 것을 알게 돼 분통을 터뜨리는 가입자가 많았다. 2011년부터 2015년 상반기까지 금융감독원이 접수한 변액보험 관련 민원은 1만6153건으로, 예금을 뺀 전체 투자상품 관련 민원(1만9472건)의 83%를 차지했다. 이후 생명보험업계는 펀드 운용 실적에 관계없이 약관에서 정한 일정액 이상의 사망보험금을 보장하거나, 운용 실적과 무관하게 최저보증이율을 제시하는 상품을 속속 내놨다. ...

    한국경제 | 2020.08.04 15:37 | 임현우

  • thumbnail
    케이뱅크 "모바일로 주택담보대출 싸게 갈아타세요"

    ... 금융감독원 등 여러 관계 부처도 비조치의견서 등을 통해 전자상환위임장이 서면 위임장을 대체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케이뱅크는 최근 1년3개월여의 ‘대출 중지’에서 벗어나 지난달부터 비대면 신용대출, 기업고객 대상 예금 등을 잇따라 출시했다. 지난달 선보인 개인 신용대출은 최저 금리 연 2.08%에 한도는 최대 2억5000만원이다. 주요 시중은행 모바일 직장인 대출상품의 최대 한도가 2억2000만원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은행권 최대 수준이다....

    한국경제 | 2020.08.04 15:37 | 송영찬

  • thumbnail
    年 1%대 대출, 누구냐 넌…금리우대 조건 충족 '하늘의 별따기'

    한국은행이 올 들어 두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연 0.5%로 낮추면서 시중은행 대출 금리도 내려가고 있다. 주요 은행 예금이 연 0%대 ‘쥐꼬리 이자’로 전락했다. 반대로 빚을 내려는 사람에겐 역사상 가장 좋은 환경이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신용대출과 주택담보대출도 연 1%대 상품을 찾아보기 어렵지 않다. 다만 1%대 혜택을 받으려면 조건이 다소 까다롭다. 전문직만 가능한 1%대 신용대출 은행권의 신용대출 금리는 연 1~2%대를 ...

    한국경제 | 2020.08.04 15:37 | 김대훈

  • thumbnail
    금값 연일 고공행진…金통장 가입해 볼까

    ... 수준으로 금 투자 방식 중 가장 저렴하다. 원하면 실물로도 인출할 수 있다. 투자로 인한 소득이 금융소득 종합과세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장점도 있다. 간편하게 투자할 수 있는 대표적인 간접투자 상품은 금 통장이다. 본인 계좌에 예금을 넣어 놓으면 국제 금 시세에 따라 잔액이 자동으로 움직인다. 은행이 고객 예금으로 직접 금을 사들이진 않는다. 대신 같은 금액을 외국 은행이 개설한 금 통장 계좌에 달러로 예치한다. 투자자는 원화를 예금하지만 잔액은 국제 금 ...

    한국경제 | 2020.08.04 15:35 | 정소람

  • thumbnail
    집값은 25%만…'지분적립형 분양'이 뭐길래

    ... 대해선 행복주택 수준의 임대료를 내야 한다. 이후 지분을 추가로 취득할 땐 임대보증금을 돌려받는 형태다. 목돈이 부족할 경우 임대보증금 일부를 월세로 전환할 수 있다. 서울시는 수분양자가 추가 지분을 취득할 때 최초분양가에 정기예금 가산금리 수준만을 더하기로 했다.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지분분양을 받는 시점에 앞으로 납입해야 하는 전체 금액을 확정할 수 있는 셈이다. 전매제한이 종료되면 주택 처분도 가능하다. 제3자에게 주택 전체를 시가로 ...

    한국경제 | 2020.08.04 14:29 | 전형진

  • thumbnail
    '종이절약 캠페인' 신한은행 "종이를 아끼자, 지구 지키자"

    ... 최소화하는 방식이다. 2017년 신한은행은 영업점을 방문한 고객이 작성하는 각종 서식을 전자 서식으로 제공하는 디지털 창구를 도입했다. 이후에도 전면적인 페이퍼리스 환경 개선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3개월간 정기예금과 적금을 모바일 통장으로 발급받거나, 기존 종이 통장을 모바일로 전환하는 소비자 3000명에게 3000마이신한포인트 씩을 주기로 했다. 100명에게는 투썸플레이스 텀블러를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매년 종이 통장 ...

    한국경제 | 2020.08.04 10:50 | 김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