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0,6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해리스·긴즈버그 효과에…바이든 '돈의 전쟁'서 트럼프 압도

    ... 연방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바이든은 지난 5~7월만 해도 월간 기준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엇비슷한 자금을 모았다. 하지만 8월엔 3억6540만달러를 끌어모아 2억1000만달러에 그친 트럼프 대통령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바이든의 8월 모금액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2008년 기록한 종전 최고액(1억9300만달러)의 두 배 수준이다. 민주당 지지자 사이에 정권 교체 열망이 큰 데다 바이든이 8월 초순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을 러닝메이트로 지명하면서 선거자금 모금에 탄력이 붙은 ...

    한국경제 | 2020.09.21 17:27 | 주용석

  • thumbnail
    접고…돌리고…말고…'기기묘묘' 스마트폰의 변신 어디까지

    ... 회사는 2000년 쿼티 키패드를 적용한 PDA ‘블랙베리957’을 선보이면서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키패드로 이메일, 메시지 등 업무를 처리할 수 있어 미국에선 기업 차원에서 블랙베리를 도입하는 일이 흔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도 블랙베리 스마트폰을 애용했다. 하지만 스마트폰의 역할이 점차 콘텐츠 소비로 바뀌면서 작은 화면의 블랙베리를 찾는 사람이 줄었다. 물리 키패드를 없애는 등 변신도 시도했지만 결국 2016년 사업을 접었다. ...

    한국경제 | 2020.09.21 15:22 | 이승우

  • thumbnail
    펠로시, 트럼프 탄핵 묻자 "옵션"…미 대법관 인선 대충돌 예고

    ... 진보가) 똑같이 나뉜 법원은 어떤 것도 할 수 없다"며 "그것이 대선을 몇 주, 몇 달, 내년까지도 질질 끌고 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공화당의 이런 주장이 4년 전 공화당 행태와 상충한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2016년 대선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보수 성향의 앤터닌 스캘리아 대법관이 타계하자 진보 성향의 메릭 갤런드 대법관 후보자를 지명했지만, 상원을 장악한 공화당의 저지로 인준이 무산된 바 있다. 하지만 공화당의 존 바라소 상원의원은 이날 NBC방송에 출연해 ...

    한국경제 | 2020.09.21 05:04 | YONHAP

  • thumbnail
    네번째 유엔총회 연설하는 트럼프, 어떤 대북 메시지 내놓을까

    ... 예상했지만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고, 김 위원장과의 돈독한 관계를 통해 한반도 긴장을 낮췄다는 주장을 단골 메뉴로 내놓고 있다.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 연설의 최대 화두는 이란 문제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인 2015년 이란과 주요6개국(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독일)이 체결한 이란 핵합의(JCPOA)에서 2018년 '나홀로' 탈퇴한 뒤 최근에는 이란의 약속 준수 위반을 이유로 제재 복원을 강력하게 ...

    한국경제 | 2020.09.21 00:36 | YONHAP

  • thumbnail
    "대법원을 우리편으로"…美 공화·민주, 긴즈버그 후임 인준전쟁

    ... 승리하더라도 상당 기간 바뀌지 않고 유지될 수 있다. 민주당이 집권해도 ‘보수 대법원’이 발목을 잡을 수 있는 것이다. 바이든의 러닝메이트인 카멀라 해리스는 지지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트럼프가 오바마케어(버락 오바마 정부 때 도입된 건강보험)를 뒤집고, 이민자 보호를 중단하고, (낙태 권리를 인정한) 판결을 뒤집을 사람을 지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우편투표 확대로 올해 대선 승패를 둘러싼 잡음이 그 어느 때보다 커질 ...

    한국경제 | 2020.09.20 15:31 | 주용석

  • thumbnail
    트럼프 vs 민주당…'긴즈버그 후임' 두고 美대선 전초전 개막

    ... 있고 훌륭한 여성”이라며 임자를 곧 지명하겠다 공언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후임자 임명 속도를 두고 민주당은 오는 11월 대선 이후로 미뤄야 한다며 결사 반대하고 있다. 이는 2016년 2월 공화당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후임자 지목에 공화당이 인준을 거부했던 태도와 상충되는 모습이기 때문이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긴즈버그 대법관의 후임으로 또 다른 보수 성향의 대법관을 임명하게 되면 보수 대 진보 비율이 6대 3으로 바뀌게 돼 ...

    한국경제 | 2020.09.20 14:29 | 신현아

  • thumbnail
    트럼프 앞으로 독극물 '리신' 발송돼 백악관 '발칵'

    ... 우편물에서 검출된 리신은 0.001g의 극소량으로도 죽음에 이를 수 있는 맹독성 물질로 식물이 만든 가장 강력한 독으로 알려져 있다. 미 대통령 앞으로 리신이 발송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3년 텍사스의 한 여성이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 앞으로 리신이 담긴 우편물을 보내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다. 2018년에도 미 국방부 앞으로 리신으로 의심되는 식물의 씨앗이 발송된 적 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0 10:52 | 김정은

  • thumbnail
    '긴즈버그 대법관 후임' 미 대선 쟁점 부상…'인준 전쟁' 시작(종합)

    트럼프·공화, 신속지명 '속도전' 시사…민주 "오바마케어 위험" 지지층에 호소 민주, 저지 모색하지만 수단 마땅찮아…"보수 여성판사 배럿이 차기 선두주자"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별세로 후임자 임명 문제가 ... 린지 그레이엄 법사위원장도 이날 대통령의 입장을 이해한다는 트윗을 올렸다. 그레이엄 위원장은 지난 2016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대법관 지명을 저지한 뒤 '공화당 소속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 해에 대법관 공석을 메우려고 하면 ...

    한국경제 | 2020.09.20 06:28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앞으로 독성물질 담긴 우편물 발송돼…당국이 차단"

    ... 2018년에는 전직 해군 병사가 트럼프 대통령과 당시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지나 해스펠 중앙정보국(CIA) 국장,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 존 리처드슨 해군참모총장 등을 수신인으로 리친에서 추출된 물질이 담긴 우편물을 보냈다가 체포됐다. 우편물은 배송이 차단돼 피해는 없었다. 또 2014년에는 미시시피주의 한 남성이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과 다른 관리들에게 리친이 묻은 편지를 보냈다가 적발돼 징역 25년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0 05:40 | YONHAP

  • thumbnail
    '긴즈버그 대법관 후임' 미 대선 쟁점 부상…'인준 전쟁' 시작

    ... 나오지 않을 경우 인준 청문회와 투표를 막을 권한이 없다고 CNN은 지적했다. 4년 전 대선을 앞두고도 비슷한 상황이 연출돼 양당이 격돌했었다. 2016년 2월 보수파 앤터닌 스캘리아 대법관이 타계해 공석이 되자 퇴임을 앞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진보 성향의 메릭 갤런드 대법관 후보자를 지명했다. 그러나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은 인준에 나서지 않았고, 결국 대선을 치르고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뒤 보수 성향의 닐 고서치 대법관이 지명됐다. 당시 야당인 ...

    한국경제 | 2020.09.20 03: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