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0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민주 경선 '고령·건강' 논쟁 속 의료기록 공개는 안해

    ... 정신적, 육체적 체력을 가졌다는 확신을 표명한 심장전문의를 포함해 3명의 의사로부터 받은 서한을 공개했다. 그러나 샌더스 의원은 심장마비에도 불구하고 추가 정보는 제공하지 않았으며 캠프의 한 대변인은 그의 건강에 대한 질문들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미국에서 태어나지 않았다는 허위 주장과 유사한 것이라고 밝혔다고 WP는 전했다. 역시 78세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1942년 2월생)은 그가 골프를 열심히 치고 조종사 면허도 갖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

    한국경제 | 2020.02.25 04:17 | YONHAP

  • thumbnail
    샌더스 파죽지세에 민주당 내 우려 증폭…"사회주의자론 못이겨"

    ... 토론으로 빠져나갈 수 있게 놔줄 여유가 없다"고 말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 역시 사우스캐롤라이나의 흑인 유권자들을 의식해 샌더스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충성스럽지 않다'고 공격했다. 하지만 중도 성향 후보들이 단일화하지 않고 내부 경쟁을 이어갈 경우 샌더스 의원에게 '필패'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었던 댄 파이퍼 전 백악관 선임고문은 슈퍼 화요일 전까지 중도파 후보 중 아무도 사퇴하지 않는다면 샌더스가 ...

    한국경제 | 2020.02.24 16:00 | YONHAP

  • thumbnail
    할리우드 대표 공화 지지자 이스트우드 "블룸버그 뽑는 게 최선"

    ... 했다. 그는 2016년 대선 때는 미국 잡지 에스콰이어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당시 트럼프와 민주당 측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중 누구에게 투표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는 "트럼프를 택할 것"이라며 "힐러리는 오바마의 선례를 따를 것이라고 선언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 전인 2012년 대선 때는 공화당 전당대회에 '깜짝' 연설자로 등장해 당시 재선에 도전한 오바마 대통령을 신랄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60년 넘게 배우이자 감독으로 활동해오며 ...

    한국경제 | 2020.02.24 09:43 | YONHAP

  • thumbnail
    미국 제재에 돈줄 묶인 쿠바, 부채 상환 '허덕'

    ... 패배주의적인 어조였다"며 "그렇지만 그는 쿠바가 채무불이행(디폴트)은 절대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쿠바는 1986년 디폴트를 선언한 바 있다. 쿠바는 1962년 미국의 금수 조치 이후 경제적 어려움을 겪어 왔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정권에서 화해 무드가 조성되며 금수 해제 기대감도 높아졌으나 도널드 트럼프 정권 취임 이후 다시 제재가 강화했다. 미국이 특히 쿠바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주던 관광업을 집중적으로 옥죈 결과 지난해 쿠바로의 관광객 ...

    한국경제 | 2020.02.24 01:52 | YONHAP

  • thumbnail
    '기생충' 비판한 트럼프에 미 유명스타 "기생충이 백악관 차지"

    ... 대통령의) 상대였던 민주당 마이클 두카키스 후보를 가리켜 '이름이 너무 외국적이어서 발음도 못 하겠다'고 했던 일을 떠올리게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기생충'을 거론한 네바다주 유세에서 전임 대통령을 일부러 "버락 후세인 오바마"라고 부른 것을 지적하며 "트럼프의 정신병에 갇힌 또 하나의 나쁘고 미친 주였다"고 말했다. 그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서는 애틀랜타가 불에 타 사라졌는데 트럼프 버전에서는 워싱턴이 불타고 있다"며 칼럼을 마무리했다. ...

    한국경제 | 2020.02.23 17:16 | YONHAP

  • thumbnail
    샌더스, 네바다 경선 압승 '원톱 대세론' 탄력…바이든 2위 껑충(종합2보)

    ... 원톱 독주 체제로 재편되는 듯한 양상이다. 샌더스 의원이 개표 초반 일찌감치 승리를 확정 지은 가운데 아이오와, 뉴햄프셔에서 참패했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이번에는 2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아이오와 1위 대이변으로 '백인 오바마' 돌풍의 주역이 됐던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은 3위로 주저앉으며 기세가 꺾이는 등 2위 각축전 속에 혼전 양상이 빚어지며 경선 구도가 요동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 CNN방송, AP통신 등은 개표 초반부 ...

    한국경제 | 2020.02.23 16:04 | YONHAP

  • thumbnail
    [네바다 경선] '다인종 축소판' 표심…히스패닉·흑인이 좌우했다

    입구조사 결과, 히스패닉 '샌더스 몰표'…흑인, 바이든 선전 '뒷받침' '백인 오바마' 부티지지, 유색인종 지지 확장성에 한계 '뚜렷' 미국 민주당의 대선후보 3차 경선인 네바다주 코커스(당원대회)의 표심은 히스패닉과 흑인이 좌우했다. 미 연방센서스국 통계에 따르면 네바다 인종 분포는 백인 49%, 히스패닉 29%, 흑인 10%, 아시아계 9% 순이다. 한마디로 다인종 사회인 미국의 축소판에 가깝다는 뜻이다.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

    한국경제 | 2020.02.23 12:37 | YONHAP

  • thumbnail
    샌더스, 네바다 경선 압승 '원톱 대세론' 탄력…바이든 2위 껑충(종합)

    ... 개표가 시작된 지 얼마 되지 않아 과반에 가까운 득표율로 일찌감치 승리를 확정 지은 가운데 개표 초반 집계를 기준으로 아이오와, 뉴햄프셔에서 참패했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아이오와 1위 대이변으로 '백인 오바마' 돌풍의 주역이 됐던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은 3위로 주저앉는 등 2위 각축전 속에 혼전 양상이 벌어지며 경선 구도가 요동쳤다. 진보의 원조로 불리는 '강성진보' 성향의 샌더스 상원의원의 네바다 압승은 러시아가 ...

    한국경제 | 2020.02.23 11:53 | YONHAP

  • thumbnail
    샌더스, 네바다 경선 압승 '원톱 대세론' 탄력…바이든 2위 껑충

    ... 지 얼마 되지 않아 과반에 가까운 득표율로 일찌감치 승리를 확정 지은 가운데 개표 초반 집계를 기준으로 아이오와, 뉴햄프셔에서 참패했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아이오와 1위 대이변으로 '백인 오바마' 돌풍의 주역이 됐던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은 3위로 주저앉는 등 2위 각축전 속에 혼전 양상이 벌어지며 경선 구도가 요동쳤다. 진보의 원조로 불리는 '강성진보' 성향의 샌더스 상원의원의 ...

    한국경제 | 2020.02.23 09:55 | YONHAP

  • thumbnail
    블룸버그 두달여간 5천억, 1월에만 2천700억원 때려부었다(종합)

    ... 이길 수 있는 전국적 기반을 구축한 유일한 후보라고 강조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이 지난해 11월 대선 레이스 합류 이후 지금까지 TV 및 라디오 광고에 쓴 금액만 3억3천870만 달러에 달한다고 미 언론들은 보도했다. 이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지난 2012년 재선 캠페인 당시 광고 등에 썼던 3억3천830만 달러 기록을 웃돈 것이다. 반면 중도 하차한 인사를 제외한 나머지 6명의 민주당 후보가 지난해 연간 쓴 금액을 다 합해도 3억7천만 달러 수준이었다고 ...

    한국경제 | 2020.02.21 16:5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