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4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타이거 우즈 조카 샤이엔, 2벌타 받고도 US여자오픈 예선 1위

    ... 우즈는 7번 홀에서 더블보기를 적어냈다. 그런데 이 벌타가 우즈에게는 '독'이 아니라 '약'이 됐다. 우즈는 "솔직히 벌타를 받고 화가 났지만, 정신이 번쩍 들었다"면서 "내 경기에 집중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때까지 3오버파를 치고 있던 우즈는 이어진 2개 홀에서 버디를 잡았고, 1라운드를 1오버파 73타로 마쳤다. 이어진 2라운드에서 우즈는 더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친 끝에 버디 5개를 뽑아내며 3언더파 69타를 쳤다. 2위와 무려 5타차 완승을 ...

    한국경제 | 2021.05.11 16:38 | YONHAP

  • thumbnail
    매킬로이 "모든 힘 다 짜냈다"…슬럼프 딛고 18개월 만에 우승

    ... 떠내 홀 옆에 붙여 버디를 낚아챘다. 15번홀(파5)에서도 두 번째 샷이 벙커에 빠졌지만 홀 1m가량 옆에 붙여 버디를 추가했다. 18번홀 티샷 실수를 슬기롭게 만회한 그는 보기 퍼트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만 5타를 줄인 안세르는 합계 9언더파를 쳐 2위에 올랐다. 선두로 출발한 미첼은 되레 1타를 잃고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경훈(30)은 5오버파 공동 58위, 최경주(51)는 8오버파 공동 70위에 머물렀다. 조희찬 기자

    한국경제 | 2021.05.10 19:09 | 조희찬

  • thumbnail
    집에 갔다 돌아온 디섐보, 톱10 들고 페덱스포인트 1위

    ... 4언더파 280타로 공동 9위를 기록했다. 디섐보는 대회가 끝난 뒤 PGA투어가 발표한 페덱스컵 포인트에서 동갑내기 저스틴 토머스(미국)를 밀어내고 새로운 1위로 등극했다. 디섐보는 지난 8일 끝난 대회 2라운드까지 이틀 합계 2오버파를 적어 냈다. 커트 탈락한 줄 알았던 그는 자가용 비행기를 타고 댈러스의 집으로 돌아갔다. 대회장에서 댈러스까지 거리는 약 1600㎞. 하지만 그는 집에 도착하자마자 커트를 통과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자신이 예상한 커트 통과 기준 ...

    한국경제 | 2021.05.10 19:07 | 조희찬

  • thumbnail
    매킬로이 '텃밭' 웰스파고 챔피언십 3번째 우승(종합)

    ... 호블란(노르웨이)과 공동 3위(8언더파 276타)에 포진했다. 2라운드를 마치고 컷 탈락한 줄 알고 집으로 돌아갔다가 3라운드를 앞두고 1천600㎞가 넘는 거리를 날아오는 소동을 벌인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이날 2언더파를 쳐 공동 9위(4언더파 280타)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이븐파 71타를 친 이경훈(30)은 공동 58위(5오버파 289타)에 그쳤다. 4타를 잃은 최경주(51)는 공동 70위(8오버파 292타)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0 08:36 | YONHAP

  • thumbnail
    매킬로이 '텃밭' 웰스파고 챔피언십 3번째 우승…PGA 통산 19승

    ... 우승과 준우승 한번을 포함해 8번이나 톱10이라는 찰떡궁합을 과시했다. 5언더파 66타를 몰아친 아브라암 안세르(멕시코)가 1타차 2위(9언더파 275타)에 올랐다. 키스 미첼, 게리 우들런드(이상 미국),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이 공동 3위(8언더파 276타)에 포진했다. 이븐파 71타를 친 이경훈(30)은 공동 58위(5오버파 289타)에 그쳤다. 4타를 잃은 최경주(51)는 공동 70위(8오버파 292타)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0 07:25 | YONHAP

  • thumbnail
    곽보미 '85전 86기' 드라마

    ... 다음 대회를 기약했다. 전날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잡아내며 단숨에 9위에서 2위로 뛰어올라 우승 경쟁에 가세했다. 하지만 3라운드에서는 보기와 버디를 거듭하며 타수를 줄이지 못했고 마지막 홀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1오버파, 총 합계 212타를 적어냈다. 임희정(21)의 뒷심도 눈길을 끌었다. 1, 2라운드 합계 이븐파, 공동 25위라는 다소 아쉬운 성적으로 3라운드에 올라온 임희정은 전반부터 무서운 기세로 몰아붙였다. 전날의 아쉬움을 설욕하듯 1번홀(파4)과 ...

    한국경제 | 2021.05.09 18:06 | 조수영

  • thumbnail
    허인회, 6년 만에 '캐디 아내'에게 트로피 안겼다

    ... 샷 미스까지 겹쳤으나 이미 승부가 기운 뒤였다. 사상 처음으로 이 대회 3연패에 도전했던 이태희(37)는 이날 4타를 잃었다. 10번홀(파4)까지 1언더파로 순항하다 남은 홀에서 버디 5개를 쏟아낸 것이 뼈아팠다. 합계 4오버파를 친 그는 공동 12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 대회 첫 출전에 우승까지 노려봤던 ‘무서운 10대’ 김주형은 최종 라운드에서 1타를 줄였다. 최종 합계 3언더파를 쳐 단독 2위에 올랐다. 지난달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에 ...

    한국경제 | 2021.05.09 18:04 | 조희찬

  • 컷오프 아니란 말에 '헐레벌떡' 전세기 타고 되돌아온 디섐보

    ... 때문이다. 디섐보는 이날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퀘일 할로 클럽(파71·7521야드)에서 열린 3라운드가 끝난 뒤 “1600㎞ 떨어진 텍사스주 댈러스 집에 다녀왔다”고 털어놨다. 전날 2라운드에서 3오버파 74타를 쳐 이틀 합계 2오버파를 적어낸 뒤 커트 탈락을 확신하고 자가용 비행기로 댈러스 자택으로 돌아갔던 것. 하지만 집에 도착한 뒤 커트를 통과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커트 통과 기준 타수가 자신이 예상한 1오버파가 아니라 ...

    한국경제 | 2021.05.09 18:03 | 조수영

  • thumbnail
    아내 내조받은 '야생마' 허인회, 6년 만에 우승(종합)

    ... 얻은 허인회(34)가 6년 만에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정상에 올랐다. 허인회는 9일 경기도 성남시 남서울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GS칼텍스 매경오픈(총상금 12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4오버파 75타로 버틴 끝에 최종 합계 5언더파 279타로 우승했다. 김주형(19)을 2타차 2위로 밀어낸 허인회는 2015년 동부화재 프로미 오픈에서 코리안투어 통산 3승 고지에 오른 이후 6년 동안 이어진 우승 갈증을 시원하게 씻어냈다. ...

    한국경제 | 2021.05.09 17:57 | YONHAP

  • thumbnail
    6년 만에 우승 허인회 "아내가 캐디로 성공한 게 1번으로 기뻐"

    ... 캐디를 시켜서 성적이 나지 않는 것 아니냐는 말을 지난 3년 동안 들었다"면서 "오기가 나서 우승할 때까지 캐디를 맡아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캐디 아내'는 6년 만에 우승에 톡톡히 한몫했다. 1라운드에서 전반 9개 홀에서 5오버파를 친 허인회는 "아내가 이븐파로 마치면 돈을 주겠다고 '내기'를 제안했다. 내게 자극을 주려고 그랬다더라. 덕분에 첫날을 이븐파로 마쳤다"고 소개했다. 최종 라운드에서도 3번 우드로 티샷해야 할 14번 홀(파5)에서 드라이버를 ...

    한국경제 | 2021.05.09 17: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