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7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프로투어 코스 세팅에서 치르는 아마추어 대회 열린다

    ... 3회째다. 대회를 주최하는 던롭 스포츠코리아 김은숙 과장은 "평소 70대 스코어를 친다는 아마추어 고수들이 90대 타수는 예사고 100타를 넘기는 일도 많다"고 말했다. 작년 신한동해오픈이 끝난 다음 날 치른 본선에서 4명이 5오버파 77타를 친 4명이 연장전을 벌여 전민규 씨가 우승했다. 대회 이름을 '브레이브 챔피언십'이라고 붙인 이유는 이런 어려운 코스에 용감하게 도전해보라는 취지라고 김 과장은 설명했다. 도전 정신은 스릭슨 클럽의 마케팅 포인트다. ...

    한국경제 | 2020.08.04 11:15 | YONHAP

  • thumbnail
    "생큐 소렌스탐"…대니엘 강, LPGA 통산 4승

    ... 그의 남자친구인 매버릭 맥닐리(25·미국)는 이날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배러쿠다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 출전해 공동 2위로 대회를 시작했다. 대니엘 강은 인터뷰가 끝나고 곧바로 TV로 맥닐리의 경기를 지켜보며 응원했다. 그러나 맥닐리는 최종 라운드에서 역전에 실패했고 공동 7위로 대회를 마쳤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박희영(33)이 3오버파 공동 20위로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3 17:42 | 조희찬

  • thumbnail
    토머스, PGA투어 통산 13승에 세계 1위 탈환(종합)

    ... 내려앉았다. 안병훈은 12번 홀까지 무려 5타를 까먹어 20위 밖으로 밀렸으나 14번(파3), 16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 최악은 면했다. 안병훈과 챔피언조에서 동반 경기를 펼친 3라운드 선두 브렌던 토드(미국)는 5오버파 75타로 무너져 공동 15위(7언더파 274타)에 그쳤다. 3오버파 73타를 친 임성재(23)는 공동 35위(3언더파 277타), 2타를 잃은 강성훈(32)은 공동 44위(2언더파 278타)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3 09:24 | YONHAP

  • thumbnail
    5개월 만의 LPGA투어 첫 대회 주인공은 대니엘 강…통산 4승(종합)

    ... 우승이 확정됐다. 대니엘 강과 부티에에 이어 이민지(호주)가 3위(4언더파 212타), 가와모토 유이(일본)가 4위(3언더파 213타)에 올랐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 등이 불참한 가운데 한국 선수 중에는 박희영이 3오버파 219타, 공동 20위로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2라운드 공동 10위였던 박희영은 이날 보기만 4개를 적어내며 순위가 하락했다. 신지은(28)과 곽민서(30),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공동 28위(4오버파 220타), 전지원(23)은 ...

    한국경제 | 2020.08.03 08:28 | YONHAP

  • thumbnail
    27세 토머스, 역전으로 PGA투어 통산 13승…안병훈은 공동 12위

    ... 12위(8언더파 272타)로 내려앉았다. 안병훈은 12번 홀까지 무려 5타를 까먹어 20위 밖으로 밀렸으나 14번(파3), 16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 최악은 면했다. 안병훈과 챔피언조에서 동반 경기를 펼친 3라운드 선두 브렌던 토드(미국)는 5오버파 75타로 무너져 공동 15위(7언더파 274타)에 그쳤다. 3오버파 73타를 친 임성재(23)와 2타를 잃은 강성훈(32)은 공동 44위(2언더파 278타)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3 08:17 | YONHAP

  • thumbnail
    대니엘 강, 코로나19 이후 첫 LPGA 대회서 우승

    ... 통산 4승을 수확했다. 가장 최근 우승은 2019년 10월 뷰익LPGA상하이였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로 대회가 연달아 취소되면서 선수들에게 실전 기회를 주고자 신설된 대회다. LPGA투어는 지난 2월 호주여자오픈 이후 중단했다가 5개월만에 재개했다. 호주동포 이민지(24)는 4언더파 3위를 기록했다. 한국선수 중에선 박희영(33)이 3오버파 공동 20위를 기록하며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3 08:11 | 조희찬

  • thumbnail
    유현주 "외모로 주목받았지만, 발전하는 모습 보일게요"(종합)

    ... 흐름을 탄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감이 중요한 것 같다. 선수들의 조언과 칭찬도 도움이 됐다. '내가 잘하고 있는 것인가'라는 생각이 들며 편한 마음으로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2일 최종 4라운드에서 유현주는 2오버파 74타로 주춤, 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로 공동 25위를 차지했다. 기대했던 톱10은 아니지만, 올해 최고 성적을 냈다. 그는 지난 5월 KLPGA 챔피언십에서 51위를 기록하고, 이후 6개 대회에서 컷 탈락했다. 유현주는 "마지막 ...

    한국경제 | 2020.08.02 16:12 | YONHAP

  • thumbnail
    대니엘 강, LPGA 재개 첫 대회 2R 공동 선두…박희영 10위

    ... 첫 승 꿈을 부풀렸다. 대니엘 강은 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털리도의 인버네스 클럽(파72·6천856야드)에서 열린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총상금 100만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4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LPGA 투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했다가 5개월 만에 재개된 전날 1라운드에서 6언더파 단독 선두로 나섰던 대니엘 강은 2라운드까지 5언더파 139타로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

    한국경제 | 2020.08.02 13:59 | YONHAP

  • thumbnail
    대니엘 강, LPGA 재개 첫 대회 2R 공동 선두…박희영 10위

    ... 연이틀 선두에 올라 시즌 첫 승 꿈을 부풀렸다. 대니엘 강은 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털리도의 인버네스 클럽(파72·6천856야드)에서 열린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총상금 100만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4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LPGA 투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했다가 5개월 만에 재개된 전날 1라운드에서 6언더파 단독 선두로 나섰던 대니엘 강은 2라운드까지 5언더파 139타로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

    한국경제 | 2020.08.02 09:06 | YONHAP

  • thumbnail
    안병훈, WGC 대회 3라운드 1타 차 2위 '첫 우승 보인다'

    ... 거리에서 파 세이브를 해냈다. 선두 토드는 지난해 11월 버뮤다 챔피언십과 마야코바 클래식에서 우승하는 등 투어 통산 3승이 있는 선수다. 그러나 올해 6월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서 3라운드까지 2타 차 선두를 달리다가 마지막 날 5오버파를 치고 공동 11위로 내려간 결과도 있다. 상위권 선수들의 이름값이 쟁쟁하다. 리키 파울러가 10언더파 200타로 단독 3위에 오른 것을 비롯해 브룩스 켑카가 9언더파 201타로 단독 4위,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는 8언더파 ...

    한국경제 | 2020.08.02 07:1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