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해 '호수의 여인'은 타와타나낏…신인 14번째 메이저 제패(종합)

    ... 조급하지 않으려고 했다. 경기 중 리더보드도 보지 않았다"면서 "루키 시즌에 메이저 챔피언에 올랐다는 게 미칠 듯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6년 이 대회 우승자 리디아 고는 정상 탈환은 놓쳤으나 2006년 1라운드 로레나 오초아의 코스 레코드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2월 게인브리지 LPGA 이후 시즌 두 번째 준우승을 거뒀다. 김세영(28)은 최종 라운드 6타를 줄여 넬리 코르다, 펑산산(중국) 등과 공동 3위(11언더파 277타)에 자리했다. 세계랭킹 ...

    한국경제 | 2021.04.05 12:19 | YONHAP

  • thumbnail
    태국 타와타나낏, 메이저 ANA 인스피레이션서 LPGA 투어 첫 우승

    ... 이후 리디아 고는 타수를 더 줄이지 못했고, 타와타나낏은 그린 주변의 침착한 플레이로 파를 지켜나가며 마지막까지 리더보드 맨 위를 사수했다. 2016년 이 대회 우승자 리디아 고는 정상 탈환은 놓쳤으나 2006년 1라운드 로레나 오초아의 코스 레코드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2월 게인브리지 LPGA 이후 시즌 두 번째 준우승을 거뒀다. 김세영(28)은 최종 라운드 6타를 줄여 넬리 코르다(미국), 펑산산(중국) 등과 공동 3위(11언더파 277타)에 자리했다. 세계랭킹 ...

    한국경제 | 2021.04.05 09:44 | YONHAP

  • thumbnail
    온두라스·멕시코, 도쿄행 막차…올림픽 남자축구 16개국 확정(종합)

    ... 몫이었다. 전반 추가 시간 미국 골대로 투입된 크로스를 데닐 말도나도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떨어뜨리자 문전으로 쇄도하던 후안 카를로스 오브레곤 주니어가 선제골을 뽑아냈다. 온두라스는 후반 2분 만에 미국 골키퍼 데이비드 오초아의 실수를 틈타 결승골을 터트렸다. 미국의 수비수 에런 에레라가 골키퍼에게 백패스를 했고, 오초아가 볼을 잡자 멕시코의 루이스 팔마가 압박했다. 오초아가 수비수에게 패스하려던 순간 볼이 팔마의 왼발에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

    한국경제 | 2021.03.29 16:39 | YONHAP

  • thumbnail
    온두라스·멕시코, 도쿄행 막차…올림픽 남자축구 16개국 확정

    ... 몫이었다. 전반 추가 시간 미국 골대로 투입된 크로스를 데닐 말도나도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떨어뜨리자 문전으로 쇄도하던 후안 카를로스 오브레곤 주니어가 선제골을 뽑아냈다. 온두라스는 후반 2분 만에 미국 골키퍼 데이비드 오초아의 실수를 틈타 결승골을 터트렸다. 미국의 수비수 에런 에레라가 골키퍼에게 백패스를 했고, 오초아가 볼을 잡자 멕시코의 루이스 팔마가 압박했다. 오초아가 수비수에게 패스하려던 순간 볼이 팔마의 왼발에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

    한국경제 | 2021.03.29 15:50 | YONHAP

  • thumbnail
    빨간 셔츠 입긴 입었는데…바람막이로 가린 채 경기한 미컬슨

    ... 이날 경기가 열린 애리조나주 투산의 애리조나대는 대학 골프에서 라이벌이다. 애리조나주립대는 미컬슨을 비롯해 욘 람(스페인), 폴 케이시(잉글랜드), 체즈 리비(미국) 등을 배출했다. 애리조나대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등 걸출한 여자 선수와 짐 퓨릭(미국)의 모교다. 미컬슨은 빨간 셔츠를 입긴 했지만, 모교의 라이벌 대학 로고를 드러낸 채 경기를 치를 수는 없었던 셈이다. 모교의 라이벌 대학 로고가 새겨진 셔츠를 입으면서까지 우즈를 ...

    한국경제 | 2021.03.01 16:36 | YONHAP

  • thumbnail
    '고진영·김세영 출격' 게인브리지 LPGA 25일 개막

    ... 제패, 투어 7승을 달성하며 2년 연속 상금왕에 등극한 고진영은 이번 대회를 통해 상금왕 3연패의 발판을 놓겠다는 각오다. 상금왕 3연패는 2000년 이후로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2001년부터 2005년까지 5연패,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2006년부터 2008년까지 달성한 바 있다. 고진영이 올해 상금왕에 오르면 한국 선수 최초로 LPGA 투어에서 상금왕을 세 번 하는 선수가 된다. 박인비(33)가 2012년과 2013년 두 차례 상금왕에 올랐다. ...

    한국경제 | 2021.02.23 10:21 | YONHAP

  • 美 한인은행 '뱅크오브호프', LPGA 후원사로 다시 참여

    ... 뱅크오브호프 은행장은 “다시 한번 LPGA와 파트너가 돼 매우 기쁘다”며 “투어에서 가장 성공적인 대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회는 4명씩 16개 조로 나눠 사흘간 예선을 치른 뒤 각 조 1위가 16강에 오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LPGA투어에서 매치 플레이 방식의 대회가 열리는 건 2017년 5월 로레나 오초아 매치플레이 이후 약 4년 만이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9 17:13 | 조희찬

  • thumbnail
    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매치플레이 대회 5월 개최

    ... 타이틀 스폰서를 맡은 바 있다. 이 대회는 4명씩 16개 조로 나눠 사흘간 예선을 치른 뒤 각 조 1위가 16강에 오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LPGA 투어에서 매치 플레이 방식의 대회가 열리는 것은 2017년 5월 로레나 오초아 매치플레이 대회 이후 약 4년 만이다. 대회 장소인 섀도 크리크 골프클럽은 2018년 타이거 우즈와 필 미컬슨의 맞대결 이벤트 대회, 2020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 등이 열린 곳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9 06:49 | YONHAP

  • thumbnail
    LPGA 개막전 디펜딩 챔프 로페스 "올림픽 개막식 기수 요청받아"

    ... 개막식 선수단 기수로 로페스를 낙점한 사실을 아직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았다. 로페스는 7월 23일 개막 예정인 도쿄 올림픽이 예정대로 열린다면 이변이 없는 한 멕시코 대표 선수로 출전할 전망이다. 로페스는 은퇴한 로레나 오초아 이후 LPGA투어에서 가장 돋보이는 활약을 펼친 멕시코 선수다. 미국 아칸소 대학을 졸업하고 2016년 LPGA투어에 데뷔한 로페스는 2018년 블루베이 LPGA와 지난해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를 제패하며 2승을 올렸다. ...

    한국경제 | 2021.01.20 08:14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우승 이끈 베테랑 캐디의 조언 "마지막까지 프로답게"

    ... 잃지 않고 버디를 잡아내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고진영은 캐디 데이빗 브루커의 말 덕분에 마지막까지 집중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고진영은 `내가 18번 홀에서 준비하고 있을 때 데이빗이 자신이 맡았던 로레나 오초아의 말을 해줬다. 그는 `로레나는 '프로는 항상 마지막까지 완벽하게 마무리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고진영은 `그것이 내게 동기부여가 됐고 마지막 퍼팅까지 집중할 수 있었다. 그 말을 해준 데이빗과 로레나에게 ...

    한국경제 | 2020.12.21 10:44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