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8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표] 최근 10년간 LPGA 투어 한국(계)선수 우승 일지

    ... │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 │ │ │ 김효주 │ 에비앙 챔피언십 │ │ │ 허미정 │ 요코하마 타이어 클래식 │ │ │ 백규정 │ 하나외환 챔피언십 │ │ │ 이미향 │ 미즈노 클래식 │ │ │ 크리스티나 │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 │ │ │ 김 │ │ ├──┼───────┼──────────────────┤ │201 │ 최나연 │ 코츠 챔피언십 │ │ 5 │ │ 월마트 NW아칸소 챔피언십(2승) │ │ │ 김세영 │ 퓨어실크-바하마 클래식 ...

    한국경제 | 2020.08.03 08:00 | YONHAP

  • thumbnail
    '여자골프 레전드' 박세리, 미국골프협회 '밥 존스 상' 받는다

    ... 수상했다. 작년에는 흑인으로는 마스터스에 사상 최초로 출전했던 리 엘더가 받았다. 여자 프로 골프 선수로는 2012년 안니카 소렌스탐 이후 8년 만이다. 앞서 베이브 자하리아스, 미키 라이트, 루이스 서그스, 낸시 로페스, 로레나 오초아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굵직한 발자취를 남긴 선수들이 이 상을 받았다. 한국인으로는 박세리가 첫 수상이다. USGA는 박세리가 LPGA투어에서 US여자오픈 등 메이저대회 5승을 올리는 등 탁월한 업적을 이뤘을 ...

    한국경제 | 2020.01.16 09:09 | YONHAP

  • thumbnail
    2019년 국내 골프 HOT 이슈

    ... 120시간으로 징계 수위를 재조정했습니다. 4위 2019년 9월, 여자 골프계 전설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이 국내 골프 4번째 이슈입니다. 강원도 양양의 설해원에서 레전드 매치가 열리면서 줄리 잉크스터, 안니카 소렌스탐, 로레나 오초아, 박세리 선수의 레전드 팀과 박성현, 이민지, 렉시 톰프슨, 에리야 쭈타누깐 선수로 구성된 넥스트 제너레이션 팀이 모여 매치플레이를 펼쳤습니다. 이틀 동안 포섬 매치와 스킨스 게임 방식으로 진행되어, 첫날은 박성현-안니카 소렌스탐 ...

    The pen | 2019.12.25 13:50

  • thumbnail
    [권훈의 골프확대경] 고진영, LPGA 장타 시대에 마침표 찍나

    ... 쩡야니(대만)가 화끈한 장타를 휘두르며 절대 강자로 군림했다. 쩡야니의 전성기는 정교한 샷과 컴퓨터 퍼트로 무장한 교타자 신지애(31)의 일인자 시절이 끝난 뒤에 찾아왔다. 신지애에 앞서 LPGA투어를 석권한 여왕은 공교롭게도 장타자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였다. 장타자와 교타자 여왕이 번갈아 왕좌에 오른 꼴이다. 이 때문에 내년 LPGA 투어 주요 관전 포인트 가운데 하나는 교타자 고진영의 전성시대가 계속될지, 장타 시대가 다시 한번 찾아올지가 될 전망이다. 한편 올해 LPGA투어 ...

    한국경제 | 2019.11.27 06:06 | YONHAP

  • thumbnail
    8m 끝내기 버디 김세영, LPGA 투어 최종전 우승…고진영 상금왕(종합2보)

    ... 2015년 박인비, 2016년 전인지에 이어 올해 고진영이 통산 7번째, 선수로는 6번째가 됐다. 여자골프 사상 세계 랭킹 1위 자격으로 한 시즌에 올해의 선수, 상금왕, 베어트로피를 휩쓴 선수는 2007년과 2008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2011년 쩡야니(대만), 2018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에 이어 올해 고진영이 네 번째다. 여기에 2014년 창설된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까지 석권한 선수는 지난해 쭈타누깐과 올해 고진영 등 두 명뿐이다. 다만 쭈타누깐은 ...

    한국경제 | 2019.11.25 07:42 | YONHAP

  • thumbnail
    상금왕·베어트로피까지 석권 고진영 "최선 다했다…이제 시작"

    ... 11언더파 277타를 기록, 공동 11위를 차지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이 대회 전에 이미 올해의 선수,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 1위를 확정했고, 이 대회 결과로 상금과 평균 타수 1위까지 휩쓸었다. 상금에서 2007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이후 12년 만에 시즌 상금 300만달러 돌파, 또 평균 타수에서는 2002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이후 17년 만에 69타 미만을 노렸으나 이 두 명의 '전설'이 세운 기록에는 미치지 못했다. 올해 ...

    한국경제 | 2019.11.25 06:54 | YONHAP

  • [표] 최근 10년간 LPGA 투어 한국(계)선수 우승 일지

    ... │ │ 하나은행 챔피언십(2승) │ │ │ 신지애 │ 에비앙 마스터스 │ │ │ │ 미즈노 클래식(2승) │ │ │ 미셸 위 │ 캐나다 여자오픈 │ │ │ 강지민 │ 사임다비 말레이시아 │ │ │ 김인경 │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 │ ├──┼───────┼──────────────────┤ │2011│ 유소연 │ US여자오픈 │ │ │ 최나연 │ 사임다비 말레이시아 │ │ │ 박희영 │ CME그룹 타이틀홀더스 │ ├──┼─────...

    한국경제 | 2019.11.25 05:42 | YONHAP

  • thumbnail
    8m 끝내기 버디 김세영, LPGA 투어 최종전 우승…고진영 상금왕

    ... 2015년 박인비, 2016년 전인지에 이어 올해 고진영이 통산 7번째, 선수로는 6번째가 됐다. 여자골프 사상 세계 랭킹 1위 자격으로 한 시즌에 올해의 선수, 상금왕, 베어트로피를 휩쓴 선수는 2007년과 2008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2011년 쩡야니(대만), 2018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에 이어 올해 고진영이 네 번째다. 여기에 2014년 창설된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까지 석권한 선수는 지난해 쭈타누깐과 올해 고진영 등 두 명뿐이다. 다만 쭈타누깐은 ...

    한국경제 | 2019.11.25 05:39 | YONHAP

  • thumbnail
    김세영, LPGA 시즌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첫날 2타 차 선두

    ... 글로브 레이스 1위까지 차지할 수 있다. 선수의 한 시즌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CME 글로브 레이스는 2014년 제정됐는데 아직 한국 선수가 시즌을 1위로 마친 적이 없다. 고진영은 이번 대회에서 3위 내에 들면 2007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이후 12년 만에 시즌 상금 300만 달러를 넘어설 수 있다. 올해 신인상 수상자 이정은(23)은 이븐파 72타, 박인비(31) 등과 함께 공동 33위로 첫날 경기를 마쳤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할 경우 역대 ...

    한국경제 | 2019.11.22 06:55 | YONHAP

  • 우승상금 17억 '쩐의 전쟁' 개막…티뷰론GC, K골프에 '빗장' 열까

    ... 산술적으로 10위인 재미 동포 대니엘 강(27)까지 상금랭킹 1위에 오를 수 있어서다. 반면 우승하면 다른 선수 결과와 관계없이 평균타수, 올해의 선수 등 타이틀 ‘싹쓸이’가 가능하다. 또 2007년 로레나 오초아(436만4994달러·은퇴·멕시코)에 이어 두 번째로 단일 시즌 상금 400만달러 고지를 밟은 선수로 이름을 올릴 수 있다. 고진영이 맞닥뜨린 변수는 부상이다. 이 대회 전까지 발목 부상으로 고전하고 있는 ...

    한국경제 | 2019.11.21 18:02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