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4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위기의 한화 이글스, 1군 복귀한 최진행 4번 깜짝 배치

    ... 복귀전에서 4번 타자 자리에 배치했다. 한화 한용덕 감독은 31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 원정 경기를 앞두고 "최진행을 1군으로 불렀다"며 "2군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최진행은 지난 3월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 훈련 도중 왼쪽 내복사근 미세 손상 진단을 받은 뒤 조기 귀국해 회복과 재활에 힘썼다. 그는 지난 26일 고양 히어로즈와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올 시즌 첫 실전 경기에 나섰고, 퓨처스리그 총 5경기에서 주로 대타로 출전해 ...

    한국경제 | 2020.05.31 12:57 | YONHAP

  • thumbnail
    [고침] 체육(오승환, 1군 복귀 시동…6월 9일부터 등판 가능)

    ... 삼성은 단 한 경기도 미루지 않고 5월 30일까지 23경기를 치렀다. 오승환은 5월 31일 대구 NC 다이노스전을 포함해 팀이 7경기를 더 소화하면 출장 정지 징계에서 벗어난다. 신체적인 준비는 이미 끝났다. 오승환은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서 시속 140㎞대 후반의 빠른 공을 던졌다. 워낙 경험이 많은 투수라, 실전 감각도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6월 9일 대구 키움 히어로즈전부터 1군 엔트리에 등록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삼성의 젊은 투수들은 오승환과 ...

    한국경제 | 2020.05.31 10:49 | YONHAP

  • thumbnail
    오승환, 1군 복귀 시동…6월 9일부터 등판 가능

    ... 삼성은 단 한 경기도 미루지 않고 5월 30일까지 23경기를 치렀다. 오승환은 5월 31일 대구 NC 다이노스전을 포함해 팀이 7경기를 더 소화하면 출장 정지 징계에서 벗어난다. 신체적인 준비는 이미 끝났다. 오승환은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서 시속 140㎞대 후반의 빠른 공을 던졌다. 워낙 경험이 많은 투수라, 실전 감각도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6월 9일 대구 키움 히어로즈전부터 1군 엔트리에 등록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삼성의 젊은 투수들은 오승환과 ...

    한국경제 | 2020.05.31 07:52 | YONHAP

  • thumbnail
    "中해군, 日자위대보다 우위…'센카쿠 탈취' 시나리오도"

    ... 함정에 총격해 부상자가 발생하면 근처에 있던 중국 해군 056형 호위함이 현장으로 출동해 일본 측을 공격해 피해를 준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양측이 전투태세에 돌입하면 중국 해군 항공모함 랴오닝(遼寧)을 중심으로 한 기동부대가 오키나와 본섬과 미야코지마(宮古島) 사이에 있는 미야코(宮古) 해협을 통과하고 이에 센카쿠 방위를 담당하는 일본 측 부대가 이를 추적하지만 결국 중국이 일본 부대를 격퇴하고 센카쿠 열도를 점령한다고 시나리오는 가정했다. 보고서는 센카쿠 ...

    한국경제 | 2020.05.22 10:02 | YONHAP

  • thumbnail
    선사시대부터 고려왕조까지 활발한 해양활동…한반도는 중국·일본열도·바다 잇는 '문명의 통로'

    ... 간 300~400㎞로 그 거리가 짧은 데다 해상 상태도 비교적 안정된 일종의 내해(inland sea)다. 계절풍 지대여서 북서풍과 남풍을 적절하게 이용하면 여러 방향으로 항해가 가능하다. 해류도 쿠로시오를 타면 저장성 이남과 오키나와 지역에서 제주도와 한반도 남부에 상륙할 수 있다. 동해에서는 리만한류를 타면 연해주 앞바다에서 경북의 해양까지 남하할 수 있다. 이런 자연환경 때문에 선사시대부터 주민들의 생활과 문화는 물론, 지역 간 또는 나라 사이에 해양교섭이 ...

    한국경제 | 2020.05.18 09:00

  • thumbnail
    1호 태풍 '봉퐁' 북상…"올해 강한 태풍 많을 수도"

    올해 1호 태풍 '봉퐁'(Vongfong)이 북상 중이다. 봉퐁은 마카오가 제출한 이름으로 말벌을 뜻한다. 봉퐁은 한반도에 상률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일본 오키나와를 향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2일 밤 9시께 필리핀 해상에서 발생한 봉퐁은 이날 오전 5시 필리핀 세부 동북동쪽 약 400km를 지나 시속 15km의 속도로 북상 중이다. 봉퐁의 중심기압은 955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은 ...

    한국경제 | 2020.05.14 07:37 | 윤진우

  • thumbnail
    올해 첫 태풍이 올라온다…한반도 영향은?

    ... 커지는 등 세력을 점차 키울 것으로 예상된다. 16일에는 필리핀 마닐라 북쪽 해상을 넘어 17일 오후엔 대만 타이페이 남남동쪽 약 42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봉퐁은 동쪽으로 틀어 오는 18일 오후엔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260km에 도달할 것으로 점쳐지지만, 일본열도 남쪽 해상을 지나면서 세력이 점차 약화될 것으로 기상청 측은 보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우리나라에서 멀리 떨어진 일본 남쪽 해상으로 지나면서 태풍의 세력은 ...

    한국경제 | 2020.05.13 19:07

  • thumbnail
    "환태평양훈련, 코로나 확산에도 강행…美, 日 설득 수용"

    ... 세계 각국이 코로나19 대책에 전력을 쏟는 와중에 중국군이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는 점을 거론하면서 훈련을 강행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중국의 첫 번째 항모인 '랴오닝'(遼寧)이 지난 4월 11일과 28일 오키나와(沖繩) 인근의 미야코(宮古)해협을 통과하고, 중국이 최근 남중국해의 스프래틀리 제도 등에 독자적인 행정구를 설치한 것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산케이는 림팩을 취소할 경우 코로나19가 미군 태세에 심각한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

    한국경제 | 2020.05.13 14:30 | YONHAP

  • thumbnail
    삼성 이학주, 복귀전 선발 출전…권오준·김윤수 '1군 등록'

    ... 동시에 선발 라인업까지 꿰찼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12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의 방문 경기를 앞두고 "이학주가 오늘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다"고 밝혔다. 이학주는 연봉 협상이 늦어져서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 늦게 합류했고, 무릎 통증 탓에 캠프를 완주하지 못하고 조기 귀국했다. KBO리그는 지난 5일 개막했지만, 이학주는 퓨처스(2군)리그에서 경기 감각을 키웠다. 퓨처스리그 5경기에 모두 출전해 14타수 3안타 5볼넷을 얻은 ...

    한국경제 | 2020.05.12 17:21 | YONHAP

  • thumbnail
    삼성 이학주, 1군 등록 예정…최영진은 2군에서 수비 훈련

    ... 내일 1군 엔트리에 등록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삼성은 내·외야를 오가는 최영진, 투수 백정현과 홍정우를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허 감독이 최영진 대신 택한 내야수가 이학주다. 이학주는 연봉 협상이 늦어져서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 늦게 합류했고, 무릎 통증 탓에 캠프를 완주하지 못하고 조기 귀국했다. KBO리그는 지난 5일 개막했지만, 이학주는 퓨처스(2군)리그에서 경기 감각을 키웠다. 퓨처스리그 5경기에 모두 출전해 14타수 3안타 5볼넷을 얻은 ...

    한국경제 | 2020.05.11 18: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