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4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제유가, 코로나 재유행 우려에 급락…WTI 4.4% '뚝'

    ... 조치 재도입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프랑스와 스페인도 감염자 증가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또한 리비아 동부 군벌인 칼리파 하프타르 리비아국민군(LNA) 사령관이 원유 생산시설에 대한 봉쇄를 해제하겠다고 발표하면서 공급 증가 우려가 커졌다. 국제 금값은 달러화 강세 속에 급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2.6%(51.50달러) 내린 1,910.6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2 07:17 | 오정민

  • thumbnail
    [모닝브리핑] 통신비 '선별지원'으로 선회…뉴욕증시 급락

    ... 마감했습니다. 유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다시 늘어나면서 원유 수요 전망이 어두워진 것이 유가에 하방 압력을 가했습니다. 국제 금값도 달러화 강세 속에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2.6%(51.50달러) 떨어진 1,910.6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 독감 백신 무료접종 하루 전 중단…"품질검증 후 재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유통 과정상에서 일부 문제가 제기돼 ...

    한국경제 | 2020.09.22 06:58 | 김명일

  • thumbnail
    국제유가, 코로나 재유행 우려 속 급락…WTI 4.4%↓

    ... 있다며 봉쇄 조치 재도입 가능성을 경고했다. 프랑스와 스페인도 감염자 발생 곡선이 가파르게 오르는 추세다. 이런 가운데 리비아 동부 군벌인 칼리파 하프타르 리비아국민군(LNA) 사령관이 원유 생산시설에 대한 봉쇄를 해제하겠다고 발표, 공급 증가 우려까지 낳았다. 국제 금값도 달러화 강세 속에 큰 폭으로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2.6%(51.50달러) 떨어진 1,910.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2 04:59 | YONHAP

  • thumbnail
    금속 가격 상승의 대표 수혜주 고려아연 [베스트 애널리스트 추천 종목]

    ... 수 있었기 때문이다. 2008년 미국발 금융 위기 이후 잠시 주춤했던 금값은 2011년 중반까지 대략 2.5년간 대세 상승기를 기록했는데 최근 금값 또한 지난해 연초를 저점으로 1.5년간 상승세를 지속해 2011년의 고점인 온스당 1900달러를 넘어 9월 현재 1957달러를 기록 중이다. 금과 달리 은값은 2011년까지의 대세 상승기 이후 약세를 지속했고 올 연초에 하락세를 기록했다. 하지만 은값은 미국 달러화 약세, 글로벌 유동성 확대, 인플레이션 가능성 ...

    한경Business | 2020.09.21 17:36

  • thumbnail
    국제금값, 달러 약세에 상승…0.6%↑

    국제 금값은 18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 약세에 힘입어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6%(12.20달러) 오른 1,962.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다른 주요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가 0.1% 이상 하락한 것이 금값을 밀어 올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른 나라 통화를 쓰는 투자자에게는 금값이 상대적으로 싸졌기 때문이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최근 기준금리를 ...

    한국경제 | 2020.09.19 04:05 | YONHAP

  • thumbnail
    국제금값, 美 FOMC 실망감에 1% '하락'

    국제 금값은 17일(현지시간) 미국 중앙은행(Fed)에 대한 실망감에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1%(20.60달러) 떨어진 1949.90달러로 거래를 마감했다. 전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에 대해 투자자들의 실망이 이어지면서 금값에 하방 압력을 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Fed는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하고 오는 2023년까지 현행 '제로 금리' 유지를 시사했다. 투자자들이 ...

    한국경제 | 2020.09.18 06:02 | 고은빛

  • thumbnail
    국제금값, '연준 실망감'에 1% 넘게 하락

    국제 금값은 17일(현지시간)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움직임에 대한 시장의 실망감으로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1%(20.60달러) 떨어진 1,949.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막을 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가 투자자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것이 금값에 하방 압력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 연준은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하고 오는 2023년까지 현행 '제로 ...

    한국경제 | 2020.09.18 05:05 | YONHAP

  • thumbnail
    허리케인에 국제유가 40달러선 돌파…WTI 4.9%↑

    ... 3시30분 현재 배럴당 4.27%(1.73달러) 오른 42.2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 안전환경집행국(BSEE)은 이번 허리케인 상륙에 대비해 걸프만 연안 원유·가스생산시설의 27%가 문을 닫았다고 밝혔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22%(4.30달러) 오른 1,970.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제로금리를 동결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성명이 금값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7 04:21 | YONHAP

  • thumbnail
    허리케인 '샐리'에 국제유가 급등…WTI 2.7%↑

    ... 유가 상승을 부채질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번 허리케인 상륙에 대비해 걸프만 연안 원유·가스생산시설의 4분의 1 이상이 문을 닫은 것으로 집계됐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2.50달러) 오른 1,966.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투자자들은 이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열리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주시하며 관망세를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6 04:14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수요부진 염려 속 소폭 하락…WTI 0.2%↓

    ...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마켓워치가 전했다. 투자자들은 또 오는 17일로 예정된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 연대체) 회의를 주시하며 관망세를 보였다. 이번 회의에서는 추가 감산 타결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국제 금값은 달러화 약세에 힘입어 9월 들어 가장 큰 폭의 오름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8%(15.80달러) 상승한 1,963.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5 04: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