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8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8년 만에 최고치 기록한 금값…지금 투자해도 될까

    금값이 계속 오르고 있다. 최근 온스당 1800달러를 넘었다. 8년 만의 최고치다. 경제가 불안해 1900달러를 넘길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지난 1일 미국 뉴욕상품거래소(CME)에서 금 선물(8월 인도분)은 온스당 1779.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 선물은 올 들어 16.9% 올랐다. 미국 나스닥지수 상승률 13.2%를 웃돈다. 전날엔 온스당 1800.5달러로 2011년 이후 8년 만에 최고가를 기록했다. 2018년 말 1281.3달러였던 ...

    한국경제 | 2020.07.02 17:11 | 임근호

  • thumbnail
    국제유가, 미 원유재고 감소에 상승…WTI 1.4%↑

    ... 이는 3주 연속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던 것에서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시장 전망치(71만배럴)보다 더 큰 폭으로 감소했다. 중국의 6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IM)가 소폭 증가해 4개월 연속 '경기 확장' 국면을 나타냈다는 소식도 호재로 작용했다. 전날 온스당 1,800달러를 돌파했었던 국제 금값은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1%(20.60달러) 하락한 1,779.90달러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2 05:31 | YONHAP

  • thumbnail
    뜨거운 '골드 랠리'…금값, 8년 만에 1800달러 넘어섰다

    금값이 8년 만에 온스당 1800달러를 돌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미국 등의 경기 회복세가 흔들릴 가능성이 제기되며 안전자산 수요가 커졌기 때문이다. 또 경기침체에 대응해 각국 중앙은행이 막대한 양의 통화를 찍어내고 있는 것도 금 가격을 부추기는 요소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31.1g)당 1.1%(19.30달러) 오른 1800.50달러를 기록했다. ...

    한국경제 | 2020.07.01 17:24 | 김현석

  • thumbnail
    금값, 8년 만에 1800달러…1년 내 2000달러 전망[이슈+]

    금값이 8년 만에 최고가를 찍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불안감, 미중 갈등, 저금리 등이 안전자산인 금 수요를 자극했다. 하반기 금값은 온스당 1900달러까지 뛸 것이란 전망이다. 글로벌 유동성(자금) 확대와 코로나19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으로 보여서다. 1일 오후 1시51분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서 국제 금값은 온스당 1801.3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전날에는 장중 온스당 1804.0달러까지 치솟으면서 2011년 11월 ...

    한국경제 | 2020.07.01 13:58 | 이송렬, 고은빛

  • thumbnail
    금 값 온스당 1800달러 돌파…침체, 제로금리, 그리고 인플레 우려 탓

    금 값이 8년만에 온스당 1800달러를 돌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미국 등의 경기 회복세가 흔들릴 가능성이 제기되며 안전자산 수요가 커진 덕분이다. 또 경기 침체에 대응해각국 중앙은행들이 막대한 양의 통화를 찍어내고 있는 것도 금 가격을 부추기는 요소다.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COMEX)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31.1g)당 1.1%(19.30달러) 오른 1,800.50달러를 기록했다. ...

    한국경제 | 2020.07.01 12:34 | 김현석

  • thumbnail
    국제유가, 코로나 재확산에 하락…금값 1천800달러 돌파

    ... 확산하면서 원유 수요 감소에 대한 우려가 부각됐다. WTI는 2분기 약 90% 상승했으며, 이는 분기 기준으로 약 30년 만에 최고라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올해 전체로는 여전히 약 36% 하락한 수준이다. 국제 금값은 온스당 1,800달러를 돌파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1%(19.30달러) 오른 1,800.50달러를 기록했다. 2011년 이후 최고 수준이자 약 4년 만에 분기 기준으로 최고의 상승 폭을 나타냈다. ...

    한국경제 | 2020.07.01 04:35 | YONHAP

  • thumbnail
    뉴욕 증시, 지표 호조·회사채 매입에 급등…다우 2.32%↑

    ... 일조했다. 페이스북 주가는 주요 기업들의 광고 중단 발표에 장 초반 하락했지만, 2.1% 반등 마감했다. 국제유가도 반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3.1%(1.21달러) 오른 39.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값은 조금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05%(0.90달러) 오른 1781.20달러에 마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30 07:21 | 한민수

  • thumbnail
    국제유가, 중국발 수요회복 기대에 반등…WTI 3.1%↑

    ... 곳곳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제2의 셧다운'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지만,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인 중국의 수요 회복 기대가 높아진 것이 덩달아 유가를 끌어올렸다. 주말 사이 발표된 중국의 5월 공업이익은 전년 대비 6% 증가해 올해 들어 처음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국제 금값은 강보합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05%(0.90달러) 오른 1,781.20달러에 마감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30 04:55 | YONHAP

  • thumbnail
    '개가 짖을때 됐다'…인플레에 베팅하는 큰손…금값 8년 만에 최고, 부동산 가격도 '들썩'

    금값이 연일 상승하고 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금선물 가격은 전일 대비 0.22% 오른 온스당 1766.40달러(약 213만원)로 마감했다. 2012년 2월 이후 8년여 만의 최고 기록이다. 최근의 금값 랠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강해진 지난 3월 중순부터 시작됐다. 하지만 위험자산인 주식 가격이 크게 반등하는 현시점에도 금값은 여전히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인플레이션에 ...

    한국경제 | 2020.06.29 09:00 | 강현우/김익환

  • thumbnail
    국제유가, 코로나19 확산에 주춤…WTI 0.6%↓

    ... 브렌트유는 이날 오후 2시55분 현재 배럴당 0.32%(0.13달러) 떨어진 40.92달러에 거래 중이다. 캘리포니아, 텍사스, 플로리다 등 인구가 많고 휘발유 소비가 많은 주(州)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한 것이 원유 수요 회복에 장애물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유가의 발목을 잡았다. 국제 금값은 소폭 반등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6%(9.70달러) 오른 1,780.30달러에 마감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7 04: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