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8,3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제유가 상승 지속…WTI 배럴당 40달러 회복

    ... 기록 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주요 산유국의 감산이 지속되고 최근 경제 재개 조치로 원유 수요가 일부 회복되면서 유가도 힘을 받고 있다. 미국과 캐나다의 원유 시추기 숫자가 줄었다는 소식도 이날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국제 금값은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8%(13.40달러) 오른 1,766.40달러를 기록했다. 4월 중순 이후 최고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3 04:30 | YONHAP

  • thumbnail
    금값 다시 '들썩'…2012년 10월 이후 최고치 근접

    ... 우려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둘러싼 미중 갈등 격화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안전자산인 금값이 다시 들썩이고 있다. 22일 블룸버그 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날 싱가포르 시장에서 장중 한때 금 현물가격이 최근 한달간 최고치인 온스당 1천758.85달러까지 올랐다. 이로써 2012년 10월 이후 최고치였던 지난달 18일의 온스당 1천765.43달러에 바짝 다가섰다. 금 현물가격은 한국시간 오후 1시30분 현재 온스당 1천752.74달러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6.22 15:35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오름세 지속…WTI 2.3%↑

    ...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2시48분 현재 배럴당 1.73%(0.72달러) 상승한 42.2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WTI는 이번 주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 훈풍 등으로 약 10%에 가까운 상승을 기록했다. 국제 금값도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3%(21.90달러) 오른 1,753달러를 기록했다. 금값은 이번 주 0.9% 오르며 주간 단위로 2주 연속 상승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0 04:37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감산 약속 재확인에 상승…WTI 2.3%↑

    ... 8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24분 현재 배럴당 2.04%(0.83달러) 상승한 41.5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주요 산유국들이 이날 석유수출국기구(OPEC) 주도로 열린 장관급 공동감시위원회(JMMC)에서 철저한 감산 약속 이행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 유가를 뒷받침한 것으로 분석된다. 국제 금값은 소폭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30%(4.50달러) 내린 1,731.10달러에 마감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19 05:28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재고 부담에 하락…WTI 1.1%↓

    ... 떨어진 37.9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19분 현재 배럴당 0.66%(0.27달러) 하락한 40.6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의 지난주 원유재고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늘어 2주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는 소식이 유가의 발목을 잡았다. 국제 금값은 소폭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05%(0.90달러) 내린 1,735.60달러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18 05:23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내년 수요회복 기대에 상승…WTI 3.4%↑

    ... 2.64%(1.05달러) 상승한 40.77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내년 원유 수요가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유가 상승세를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이날 보고서를 내 올해 원유 수요가 '역대급'으로 하락하는 대신 내년에는 수요가 기록적으로 뛰어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뉴욕금값은 소폭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5%(9.30달러) 오른 1,736.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17 04:33 | YONHAP

  • thumbnail
    [모닝브리핑] 뉴욕증시, 코로나 재유행 우려에도 Fed 부양에 반등

    ... 오른 39.67달러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주요 산유국들이 감산합의를 준수할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진 것이 훈풍을 불어넣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습니다. 국제 금값은 소폭 내렸습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6%(10.10달러) 하락한 1,727.2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 민주당, 6개 상임위원장 선출 강행 21대 국회 전반기 원 구성을 둘러싼 극한 대치 속에 더불어민주당이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6개 상임위원장 선출을 ...

    한국경제 | 2020.06.16 06:58 | 김명일

  • thumbnail
    국제유가 '감산훈풍 지속' 강세…WTI 2.4%↑

    ... 39.67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주요 산유국들이 감산합의를 준수할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진 것이 훈풍을 불어넣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셧다운을 완화하면서 글로벌 원유 수요가 살아날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제 금값은 소폭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6%(10.10달러) 하락한 1,727.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16 05:05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2차 발병' 촉각 속 혼조…WTI 0.2%↓

    ... 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30분 현재 0.93%(0.36달러) 오른 38.91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2차 발병' 조짐이 나오면서 투자심리를 지속해서 압박하고 있다. WTI는 이번 주 8%대 낙폭을 기록했다. 뉴욕금값은 약보합권에 머물렀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1%(2.50달러) 하락한 1,737.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13 04:57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폭락'…코로나19 재확산 조짐에 WTI 8.2%↓

    ... 마쳤다. 최근 6주만에 가장 큰 낙폭이다. CNBC방송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시장 참가자들의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강화되자 국제 금 값은 1% 넘게 올랐다. 11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1%(19.10달러) 상승한 1739.8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12 07:24 | 채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