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861-4870 / 8,3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버님! 추석 뒤 아들 순금 돌반지 팔까요 말까요?"

    ... 금붙이나 모아서 지금 팔아." 추석을 맞아 고향에 내려간 직장인 류성미 씨(28)는 오랜만에 만난 친척들과 투자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대화의 주제는 역시나 투자계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금'. 국제 금값은 지난달 24일 온스당 1757.30달러를 기록했지만 약 2주 만(거래일 기준)인 10일 1859.50달러, 5.8% 가량 치솟았다. 지난 6일에는 온스당 1900달러대를 돌파하는 등 금값은 올해들어 30% 폭등했다. 금값 상승세는 언제까지 지속될까. ...

    한국경제 | 2011.09.09 00:00 | rang

  • 국제 유가, 부양책 언급없는 버냉키 연설에 약보합

    ... 지난주(8월28일∼9월3일) 신규로 실업수당을 신청한 사람이 전주에 비해 2천명 늘어난 41만4천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40만5천명 수준보다 많은 것이다. 전날 투자자들이 위험 자산으로 이동하면서 3%가 빠졌던 금값은 이날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12월물 금은 전날보다 39.90달러(2.2%) 오른 온스당 1,857.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연합뉴스) 정규득 특파원 wolf85@yna.co.kr

    연합뉴스 | 2011.09.09 00:00

  • 두바이유, 이틀 연속 상승…110달러 턱걸이

    ... 수단을 이용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고성장과 고용을 회복시키기 위해 가능한 모든 일을 다해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으나 3차 양적완화 등 추가적인 부양책을 언제 어떤 방식으로 내놓을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금값은 유럽 경제위기에 대한 우려로 상승했다. 금 12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39.90달러(2.2%) 오른 온스당 1857.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한경닷컴 강지연 기자 alic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9.09 00:00 | jiyun

  • 유가 떨어지고 금값은 상승세로 돌아서

    ... 동결은 시장 예상과 일치하는 것이다. 트리셰 총재는 또 “유럽의 성장 동력이 훼손되고 있다”고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유럽지역내 경제성장률(GDP) 전망을 올해 1.6%, 내년에는 1.3%로 종전보다 각각0.1%와 0.6%포인트 낮췄다. 전날 투자자들이 위험 자산으로 이동하면서 3% 빠졌던 금값은 이날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12월물 금은 전날보다 39.90달러(2.2%) 오른 온스당 1,857.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한경닷컴 뉴스팀

    한국경제 | 2011.09.09 00:00 | seta1857

  • 국제 유가, 폭풍ㆍ유럽 위기 완화에 상승

    ... 긴축 재정안을 제시하는 등 유럽 국가들이 재정 위기 해결을 위해 애를 쓰고 있어 시장에서 유럽에 대한 위기는 다소 완화됐다. 12월 인도분 금은 투자자들이 주식 등 위험 자산으로 이동해 전날 종가보다 55.70달러(3.0%) 떨어진 온스당 1,817.60달러로 거래를 끝냈다. 이날 금의 종가는 1주 반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고 하락폭은 2주 만에 최대다. 12월물 은도 24센트(0.6%) 내려간 온스당 41.63달러를 기록했다. (뉴욕연합뉴스) 이상원 특파원 ...

    연합뉴스 | 2011.09.08 00:00

  • 국제 유가 뛰고, 금값은 하락

    ... 세력은 주말께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식 시장의 호조로 석유 수요가 늘어날 것이란 기대와 달러화 약세도 유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투자자들이 주식 등 위험 자산으로 이동하면서 12월 인도분 금 가격은 전날 종가보다 55.70달러(3.0%) 떨어진 온스당 1,817.60달러에 마감했다. 지난주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고 하락폭은 2주 만에 최대다. 12월물 은도 24센트(0.6%) 내려간 온스당 41.63달러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한국경제 | 2011.09.08 00:00 | seta1857

  • 두바이유, WTI따라 닷새만에 우상향…108.73달러

    ... 것도 유가 상승을 이끌었다. 이날 독일 헌법재판소는 유로존에 대한 독일 정부의 구제금융 지원이 합헌이라고 결정했다. 또 그리스는 공공 부문의 구조 개혁에 속도를 내고, 이탈리아는 부가가치세 인상 등을 담은 긴축 재정안을 제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국제 금값은 큰 폭으로 하락했다. 금 12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55.70달러(3.0%) 내린 온스당 1817.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한경닷컴 강지연 기자 alic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9.08 00:00 | jiyun

  • 두바이유, 유럽 위기에 나흘째 하락…105.83달러

    ...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8.73포인트(0.74%) 내린 1165.24, 나스닥 종합지수는 6.50포인트(0.26%) 떨어진 2473.83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국제 금값은 장중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불안감으로 상승했지만 매도세가 늘어 하락했다. 금 12월 인도분은 전거래일보다 3.60달러(0.2%) 내린 온스당 1873.3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한경닷컴 강지연 기자 alic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9.07 00:00 | jiyun

  • 국제 유가, 경기 둔화 우려 등에 하락

    ... 52.7보다 상승했지만, 투자자들은 항목별 지수 중 고용관련 지수가 전월의 52.5보다 하락한 51.6을 기록했다는 부분에 주목했다. 12월 인도분 금은 달러 강세 등으로 지난 주 종가보다 3.60달러(0.2%) 하락한 온스당 1,873.30달러에 거래를 끝냈다. 금 값은 세계 경기 둔화 우려로 이날 장중 한때 온스당 1,923.70달러까지 오르기도 했지만, 매도세 유입으로 하락했다. (뉴욕연합뉴스) 이상원 특파원 leesang@yna.co.kr

    연합뉴스 | 2011.09.07 00:00

  • 금값 천정부지…`브레이크'가 없다

    ...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커진데다 금을 대체할 만한 안전자산이 없어 금 가격의 상승세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금의 기준가격으로 통용되는 런던금시장협회(LBMA) 금 현물 가격은 지난 5일(현지시간) 종가가 온스당 1천895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금 가격의 가파른 상승세는 유럽 재정위기 우려가 커진 지난 6월 말부터 시작됐다. LBMA 금 현물 가격은 6월27일 온스당 1천498달러에서 무려 26.50%나 올랐다. 지난 1월 ...

    연합뉴스 | 2011.09.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