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8,3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금값 역대 최고치 경신…코로나19 확산 영향

    ... 최고가는 지난달 18일 기록한 7만원이다. 금값 상승은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안전자산 수요가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8일(이하 현지 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6%(10.70달러) 오른 1,820.60달러에 거래를 마치며 9년 만의 최고치를 4거래일 연속 경신했다. 10일 국제 금값은 1,801.90달러에 마감, 1,800선을 유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3 15:48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반등…WTI, 40달러대 회복

    ... 길리어드사이언스에서 만든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중환자 치료에 효과를 보였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된 데 힘입어 전날 40달러선을 내줬던 WTI가 반등세로 돌아섰다.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연말까지 코로나19 백신 허가 신청 준비를 마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는 보도도 투자 심리를 부채질한 것으로 보인다. 국제 금값은 약보합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1.90달러) 내린 1,801.90달러에 마감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1 04:06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하락…WTI 40달러 밑으로

    ... 배럴당 2.47%(1.07달러) 하락한 42.2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셧다운' 조치를 재도입하면 원유 수요가 주저앉을 것이라는 우려가 투자 심리를 얼어붙게 했다. 미국은 하루 6만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국제 금값은 5일만에 주춤했으나 온스당 1,800달러선을 지켰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9%(16.80달러) 내린 1,803.80달러에 마감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0 05:10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소폭 상승…금값, 4일연속 올라 1,820달러대

    ... 오른 43.3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의 원유 수요가 증가했다는 발표가 유가를 뒷받침한 것으로 보인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미국 내 휘발유 수요가 지난주 하루 880만 배럴로 증가, 3월20일 이후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국제 금값은 4거래일 연속 올라 9년만의 최고치 기록을 하루만에 다시 썼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6%(10.70달러)오른 1,820.60달러에 마감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9 04:54 | YONHAP

  • thumbnail
    [포토] 금값 9년 만에 최고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품거래소(COMEX) 기준으로 국제 금 시세가 온스당 1809.9달러를 기록했다. 2011년 9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코로나19 여파로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안전자산인 금에 수요가 몰리고 있다는 설명이다. 8일 서울 종로 한국금거래소에 골드바가 전시돼 있다. 뉴스1

    한국경제 | 2020.07.08 17:44

  • thumbnail
    코스피 강보합 출발…2,170선에서 등락 반복(종합)

    ... 순매수했다. 앞서 7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1.51%),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1.08%), 나스닥 지수(-0.86%)가 하락한 반면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이날 온스당 1천800달러를 넘어서며 2011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계속해서 5만명을 넘어서는 등 확산이 이어지면서 경기 회복 지연 가능성이 ...

    한국경제 | 2020.07.08 09:36 | YONHAP

  • 뉴욕증시, 경기 회복 신중론에 약세…다우, 1.51% 하락 마감

    ... 브라질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도 나왔다. 또 호주에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빅토리아주 멜버른에 봉쇄령이 발동됐다. 불안 요인들이 부각되면서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이날 온스당 1천800달러를 넘어서며 2011년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문가들은 최근 주가가 빠르게 오른 데 따른 차익실현 움직임도 있다고 진단했다. S&P500 지수는 지난주 4%가량 오른 데 이어 전일에도 1.6% 가까이 상승하는 ...

    한국경제 | 2020.07.08 05:46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약보합…금값은 1,800달러 넘어 9년만에 최고

    ... 내린 42.8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이 지난주 미 원유 공급이 감소했다고 발표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에너지 수요 침체 우려가 유가의 발목을 잡았다. 국제 금값은 온스당 1,800달러 선을 돌파해 2011년 9월 이후 최고가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9%(16.40달러) 오른 1,809.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8 04:30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코로나 재확산 속 혼조세…WTI 0.05%↓

    ... 40.6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19분 현재 배럴당 0.70%(0.30달러) 오른 43.1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일부 경제 지표 개선과 미국 내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사이에서 제한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국제 금값은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2%(3.50달러) 상승한 1,793.50달러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7 05:12 | YONHAP

  • 각국의 '머니 프린팅' 속 급등하는 금값 [글로벌 현장]

    -8년여 만에 금값 온스당 1800달러 돌파…월가 “더 오를 가능성 있어” [뉴욕(미국) = 김현석 한국경제 특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세계가 신음하는 사이 금값이 급등세를 타고 있다. 2011년 말 이후 8여년 만에 온스(31.1g)당 1800달러(약 216만원)를 돌파한 것이다.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미국 등의 경기 회복세가 흔들리면서 안전 자산 수요가 커진 덕분이다. 또 경기 침체에 대응해 각국 중앙은행들이 막대한 ...

    한경Business | 2020.07.06 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