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0,7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제유가, 공급 정상화 기대에 급락…WTI 2.1%↓

    ... 62.6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한파와 폭설에 따른 정전 사태로 멈춰선 미국 텍사스주의 석유 시설들이 곧 정상 가동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유가에는 악재로 작용했다. 또 주요 산유국들이 다음달부터 원유 감산 규모를 줄일 수 있다는 관측과 미국-이란 관계 해빙 전망도 유가에 부담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1%(2.40달러) 오른 1,777.4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0 06:31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산유국 증산 검토에 하락, WTI 1%↓…금값 상승

    ... 이어지자 원유 가격은 장중 한때 62.26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 그러나 세계 최대 원유 생산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다음 달 열릴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 'OPEC 플러스'(OPEC+) 회의에서 증산 계획을 내놓을 것이라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상승폭을 모두 반납했다. 국제 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2.20달러) 오른 1775달러를 기록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9 07:12 | 채선희

  • thumbnail
    국제유가, 증산 검토 소식에 하락…WTI 1%↓

    ... 올랐다. 그러나 세계 최대 원유 생산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다음 달 열릴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 'OPEC 플러스'(OPEC+) 회의에서 증산 계획을 내놓을 것이라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상승폭을 모두 반납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0.6%(0.41달러) 떨어진 63.93달러에 거래됐다. 국제 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2.20달러) 오른 1,775달러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9 06:57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美 기록적 한파에 연일 상승…금값 8개월래 최저

    ... 겨울 폭풍은 물러갔지만, 새로운 겨울 폭풍이 이틀 동안 중남부와 북동부를 휩쓸 것으로 예보했다. 새로운 폭풍 경보가 내려진 지역의 주민은 1억명에 이른다. 국제 금값은 4거래일째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5%(26.20달러) 내린 1772.80달러로 장을 마쳤다. 작년 6월 이후 최저가다.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가 작년 2월 이후 최고인 장중 1.33%까지 치솟으면서 금값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 채선희 기자 csun00@h...

    한국경제 | 2021.02.18 07:48 | 채선희

  • thumbnail
    미국 증시, 소비 호조에도 금리 상승 부담 혼조세…다우 0.29% 상승

    ... 초래했다. 이번 정전으로 텍사스에서 최소 하루 260만 배럴 규모의 정유 시설 가동이 중단됐다고 S&P글로벌 플래츠 애널리틱스가 집계했다. 반면 국제 금값은 4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탔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5%(26.20달러) 내린 1,772.80달러로 마감해 작년 6월 이후 최저가를 기록했다. 또 다른 안전자산인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작년 2월 이후 최고인 장중 1.33%까지 치솟으면서 금값에 하방압력을 가했다고 마켓워치가 ...

    한국경제TV | 2021.02.18 06:43

  • thumbnail
    국제유가, 미 석유시설 '한파 셧다운'에 상승…WTI 1.8%↑

    ... 이번 정전으로 텍사스에서 최소 하루 260만 배럴 규모의 정유 시설 가동이 중단됐다고 S&P글로벌 플래츠 애널리틱스가 집계했다. 반면 국제 금값은 4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탔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5%(26.20달러) 내린 1,772.80달러로 마감해 작년 6월 이후 최저가를 기록했다. 또 다른 안전자산인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작년 2월 이후 최고인 장중 1.33%까지 치솟으면서 금값에 하방압력을 가했다고 마켓워치가 ...

    한국경제 | 2021.02.18 06:14 | YONHAP

  • thumbnail
    미국 증시, 금리 상승세 촉각 혼조세…다우 0.2% 상승

    ...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1%(0.58달러) 오른 60.05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WTI가 종가 기준으로 배럴당 60달러선을 넘은 것은 지난해 1월 이후 처음이다. 국제 금값은 10년물 미 국채 금리의 급등으로 온스당 1,800달러선을 내줬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3%(24.20달러) 내린 1,79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

    한국경제TV | 2021.02.17 06:44

  • thumbnail
    미 한파에 국제유가 상승…WTI, 1% 올라

    ... 0.25%(0.16달러) 오른 63.4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의 다수 주(州)를 덮친 한파로 폭설과 대규모 정전 사태가 빚어진 것이 유가에는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텍사스주에서는 다수의 정유 시설과 유정이 폐쇄돼 공급 차질이 예고됐다. 국제 금값은 10년물 미 국채 금리의 급등으로 온스당 1,800달러선을 내줬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3%(24.20달러) 내린 1,79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7 06:37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Fed는 금리 상승 용인할 것"…증시 영향은?

    ... 달러 근처까지 뛰었습니다. 뱅크오브뉴욕멜런, 마스터카드 등도 수탁, 거래 업무 등을 지원하기로 하면서 상승세에 불이 붙었습니다. 원자재 가격 폭등세도 이어졌습니다. 구리 값은 2012년 이후 최고로 올랐고, 백금도 2014년 이후 처음 온스당 1300달러까지 치솟았습니다. 가장 주목되는 건 유가입니다. 원유는 전날 거래가 됐는데 서부텍사원원유(WTI)가 작년 1월 이후 최고가인 배럴당 60.77달러까지 올랐습니다. 올 들어 24% 급등해 심리적 저항선이던 60달러를 ...

    한국경제 | 2021.02.16 07:48 | 김현석

  • thumbnail
    국제유가, 코로나 사태 이후 최고치…WTI 60달러 돌파

    ... 유가 상승의 원인으로는 최근 미국 전역에 불어닥친 한파와 텍사스주(州)의 전기 부족 사태가 꼽힌다. 난방용 기름 소비가 급증한데다가 최근 텍사스 지역의 석유업체들이 전기부족 탓에 시설을 완전하게 가동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국제 금값은 소폭 하락했다.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3% 내린 1,818.86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2.16 0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