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8,3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에 주목받은 '안전자산'…금값, 역대 최고가 근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며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에 몰리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3%(24.90달러) 뛴 189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5거래일 연속 오름세를 기록했다. 역사상 종가 기준으로 금값이 가장 높았던 지난 2011년 8월 22일 온스당 1891.90달러에 1.90달러 차로 접근했다. 이날 금값은 장중 한때 온스당 1897.70달러까지 치솟아 최고치 경신까지 ...

    한국경제 | 2020.07.24 07:15 | 오세성

  • thumbnail
    '안전자산' 금, 역대 최고가 턱밑까지…"코로나발 골드러시"

    ... 올해만 25% 급등…국제유가는 하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국제 금값이 역대 최고치에 육박하고 유가는 하락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3%(24.90달러) 뛴 1,89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5거래일 연속 큰 폭의 오름세를 보인 것이다. 종가 기준으로 역사상 가장 높았던 지난 2011년 8월 22일 온스당 1,891.90달러에 불과 1.90달러 차로 접근했다. ...

    한국경제 | 2020.07.24 04:54 | YONHAP

  • thumbnail
    금값이 '금값'…7만2천원대 중반으로 역대 최고치 경신

    ...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부양책을 내놓으면서 풍부한 유동성이 금, 은 등의 안전자산으로 몰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금·은의 국제 시세도 고공행진 중이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도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2%(21.20달러) 오른 1,865.10달러에 거래를 마감하며 2011년 9월 이후 최고가 행진을 이어갔다. 9월 인도분 은은 온스당 7.4%(1.59달러) 급등한 23.144달러를 기록하며 2013년 9월 이후 가장 높은 ...

    한국경제 | 2020.07.23 17:50 | 강경주

  • thumbnail
    금값 또 역대 최고치 경신…7만2천원대 중반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부양책을 내놓으면서 풍부한 유동성이 금, 은 등의 안전자산으로 몰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22일(현지 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2%(21.20달러) 오른 1,865.10달러에 거래를 마감하며 2011년 9월 이후 최고가 행진을 이어갔다. 9월 인도분 은은 온스당 7.4%(1.59달러) 급등한 23.144달러를 기록하며 2013년 9월 이후 가장 높은 ...

    한국경제 | 2020.07.23 15:45 | YONHAP

  • thumbnail
    안전자산 금·위험자산 주가 동반 강세 이유는

    ... 이로써 금 가격은 지난 16일(7만300원) 이후 1주일도 채 안 돼서 종가 기준 최고가를 또다시 경신했다. 이에 따라 금 가격은 올해 들어서만 26.8% 급등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는 8월 인도분 금이 온스당 1.5%(26.50달러) 오른 1,843.90달러에 거래를 마치며 종가 기준으로 지난 2011년 9월 이후 최고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처럼 주가와 금값이 함께 상승하는 현상은 특수한 경우로 볼 수 있다. 통상적인 경우라면 주식 ...

    한국경제 | 2020.07.23 06:20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약보합…미중갈등 고조에 금·은 가격 고공행진

    ... 예고하면서 미중 갈등이 다시 악화한 가운데 미국 내 원유 재고가 금주 490만배럴 늘어났다는 소식에 수요 위축 우려가 되살아났다. 반면 국제 금값과 은값은 연일 큰 폭의 오름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2%(21.20달러) 오른 1,865.10달러에, 9월 인도분 은은 온스당 7.4%(1.59달러) 급등한 23.144달러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금은 2011년 9월 이후 최고가 행진이고, 은은 2013년 9월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이다. ...

    한국경제 | 2020.07.23 04:37 | YONHAP

  • thumbnail
    달러 빼고 다 올랐다…주식·금·은·원유 가격 '유동성 랠리'

    ... 달러 약세와 달리 금, 은, 원유 등 주요 상품자산 가격은 오름세가 뚜렷하다. 시장에서 ‘달러만 빼고 다 오른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금 근월물은 9년 만의 최고가인 온스당 1860달러에 거래됐다. 은 근월물은 약 7% 급등한 온스당 22.910달러에 손바뀜됐다. 2014년 3월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이다. 국제 유가는 배럴당 40달러를 뛰어넘었다. 8월물 서부텍사스원유(WTI)는 배럴당 41.96달러, ...

    한국경제 | 2020.07.23 04:11 | 선한결/김현석

  • thumbnail
    금값 9년만에 최고치 기록

    국제 금값이 9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5%(26.50)달러 오른 1843.90 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은 역시 온스당 6.8%(1.37달러) 급등한 21.557 달러로 마감돼 6년 만에 최고치가 됐다. 22일 서울 종로구 한국금거래소에서 한 직원이 금과 은을 살펴보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22 16:23 | 신경훈

  • thumbnail
    금값 역대 최고가 경신…7만1천원대 진입(종합)

    ... 확산하면서 국내에서 대표적 안전자산인 금에 대한 수요는 늘고 있다. 올해 KRX금시장의 일평균 금 거래량은 9만1천430g, 거래대금은 약 59억원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110%, 147% 증가했다. 앞서 21일(현지 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5%(26.50달러) 오른 1,843.90달러에 거래를 마치며 지난 2011년 9월 이후 가장 높은 종가를 기록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도 금값 고공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22 16:04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본격화되는 달러 약세, 투자 지형 바뀌나

    ... 갇혀있습니다. 지난 6월8일 3232.39를 기록했던 S&P500 지수는 이날 3257.30으로 마감했지요. 최근 중국 독일 등 해외 증시의 수익률은 미 증시를 추월했습니다. 또 금값은 이날 2011년9월 이후 최고인 온스당 1843달러까지 급등했습니다. 국제 유가도 이날 2.5% 가량 올라 어느새 3월 초 수준을 회복했습니다. 원유는 달러로 거래되기 때문에 달러 가치가 떨어지면 가격이 오릅니다. 구리 등 다른 원자재 가격들도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

    한국경제 | 2020.07.22 08:47 | 김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