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4021-44030 / 48,1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왕년 탁구스타 유남규 '박사모' 경희대서 체육학박사학위

    남자 탁구 대표 유남규 감독이 15일 경희대 대학원에서 체육학 박사 학위를 받는다. 탁구 대표선수들의 부상과 어깨 근력 간 상관 관계를 연구한 '일반 탁구선수 집단과 어깨 관절 상해 선수 집단의 등속성 근력특성 비교 연구'라는 제목의 박사 학위 논문도 통과됐다. 1983년 16세의 나이에 국가대표로 발탁된 뒤 86아시안게임과 88서울올림픽에서 잇따라 금메달을 딴 유 감독은 지난 80∼90년대 한국 탁구를 주름잡았던 간판 스타 출신 지도자다. 99년 종별선수권 ...

    한국경제 | 2006.02.14 00:00 | 홍성호

  • thumbnail
    박지성, 독일월드컵 한국 유니폼 '깜짝 모델'

    월드스타 박지성(25.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 2006년 독일 월드컵의 한국 유니폼을 선보였다. 박지성은 13일 저녁(현지시간) 베를린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나이키가 주최한 월드컵 본선 진출 8개국 공식 유니폼 공개 행사에서 한복의 선이 살아 있는 한국 대표 유니폼 모델로 참가했다. 박지성은 루이스 피구(포르투갈), 루드 반 니스텔루이(네덜란드), 아드리아노(브라질) 등 톱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무대에 오른 박지성은 "2002년 한-일 ...

    연합뉴스 | 2006.02.14 00:00

  • thumbnail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안현수, 한국 첫 금

    한국 쇼트트랙의 간판 안현수(21.한국체대)가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한국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또 이호석(20.경희대)은 은메달을 획득하며 한국이 1,2위를 휩쓸었다. 안현수는 13일 새벽(한국시간) 토리노 ... 벌어진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25초34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 대표 후배 이호석(2분25초600)을 간발의 차로 제치고 생애 첫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3위는 중국의 노장 ...

    연합뉴스 | 2006.02.13 00:00

  • [동계올림픽] 한국 쇼트트랙 형제, 금.은 '싹쓸이'

    한국 쇼트트랙이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개막 이틀 만에 황금빛 질주를 펼치며 가슴 짜릿한 승전고를 알렸다. 쇼트트랙의 간판 안현수(21.한국체대)는 13일 새벽(한국시간) 토리노 팔라벨라 경기장에서 벌어진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25초34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 대표 후배 이호석(2분25초600)을 간발의 차로 제치고 생애 첫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3위는 중국의 노장 리자준(31.2분26초005)이 ...

    연합뉴스 | 2006.02.13 00:00

  • thumbnail
    [동계올림픽] 오노 "난 여전히 올림픽 챔피언"

    토리노동계올림픽 쇼트트랙 1,500m 준결승에서 탈락한 전 대회 우승자 아폴로 안톤 오노(미국)가 여전히 당당한 태도를 취했다. 오노는 13일(이하 한국시간) AFP 통신과 인터뷰에서 "(한국선수들이 금,은메달을 땄지만) 오늘 결과가 4년 전 결과를 바꾸지는 못한다. 나는 여전히 최고의 스케이터이고 올림픽 챔피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한 바퀴를 남겨 놓고 중국의 리예를 따라 잡으려다 중심을 잃었고 그 와중에 리예의 엉덩이가 내 왼어깨를 ...

    연합뉴스 | 2006.02.13 00:00

  • [동계올림픽] 안현수 금메달 방정식은 '막판 스퍼트'

    특별취재반 = '꼴찌 출발, 1위 질주'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쇼트트랙에서 한국 선수단에 단비 같은 첫 금메달을 안긴 안현수(21.한국체대)의 '금빛 방정식'은 상대의 허를 찌르는 '선(先)꼴찌 후(後)역전' 작전이었다. 안현수는 13일 오전(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팔라벨라 빙상장에서 펼쳐진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남자 1,500m 결승에서 전형적인 막판 앞지르기 전술로 동료 이호석(20.경희대)마저 마지막 바퀴에서 앞질러 금메달의 ...

    연합뉴스 | 2006.02.13 00:00

  • thumbnail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금' 안현수 집 "우와"

    "현수야! 장하다! 너무 잘했다!" 13일 오전 6시10분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안현수(21.한국체대) 선수가 금메달을 딴 순간 김포시 장기동에 위치한 안 선수 집은 가족과 친척들의 환호성으로 ... 않은 열기를 자아냈다. 안 선수가 예선과 준결승을 모두 1위로 통과하자 박수를 보내며 기뻐했고 경기에 출전한 대표 다른 선수들의 가족과 전화 통화를 하며 서로 격려하기도 했다. 결승전에서 박빙의 승부가 펼쳐지자 안씨 부부와 친척들의 ...

    연합뉴스 | 2006.02.13 00:00

  • [동계올림픽] 한국 쇼트트랙 '방심은 금물'

    ... 팔라벨라 빙상장에서 치러진 남자 1,500m 결승에서 나란히 금, 은메달을 휩쓸면서 마침내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안현수의 금메달은 당초 대한체육회가 이번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 전종목 석권의 가능성까지 열었다는 데 큰 의의를 가진다. 하지만 상쾌한 첫 걸음을 내디딘 만큼 지금부터 전력과 분위기를 한층 끌어올려야 하는 부담도 함께 가지게 됐다. 기대 이상의 성적으로 다음 경기에 나설 선수들이 더욱 ...

    연합뉴스 | 2006.02.13 00:00

  • thumbnail
    동계올림픽 안현수 첫 금

    한국 쇼트트랙의 간판 안현수(21.한국체대)가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한국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또 이호석(20.경희대)은 은메달을 획득하며 한국이 1,2위를 휩쓸었다. 안현수는 13일 새벽(한국시간) 토리노 ... 벌어진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25초34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 대표 후배 이호석(2분25초600)을 간발의 차로 제치고 생애 첫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3위는 중국의 노장 ...

    한국경제 | 2006.02.13 00:00 | kyehyon

  • thumbnail
    "오노 봤지?" 빼앗긴 金 되찾았다‥쇼트트랙 男1500m 안현수 금메달

    한국 쇼트트랙의 간판 안현수(21·한국체대)가 2006 토리노동계올림픽에서 한국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또 이호석(20·경희대)은 은메달을 획득하며 한국이 1,2위를 휩쓸었다. 안현수는 13일 오전(한국시간) 토리노 팔라벨라 ... 벌어진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25초34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대표 후배 이호석(2분25초600)을 간발의 차로 제치고 생애 첫 올림픽 금메달을 땄다. 3위는 중국의 노장 리자...

    한국경제 | 2006.02.13 00:0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