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4141-44150 / 45,4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거스 히딩크 한국축구 감독

    거스 히딩크 한국 축구대표 감독이 14일(현지시간) 선수단 숙소에서 새벽 1시부터 1시간여동안 대표팀을 동행한 취재진과 진지하게 인터뷰했다. 39일간의 해외 강행군을 마친 히딩크 감독은 솔직하고도 담담하게 1, 2월 전지훈련의 ... 강호같은 축구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착각이다. 이런 험난한 과정을 통해 대표팀뿐만 아니라 19세 청소년팀과 올림픽팀에도 기여하고 싶다는 게 내생각이다. 자신도 있다. 재능 있는 선수와 열성적인 지도자들이 있어 한국축구는 미래가 ...

    연합뉴스 | 2002.02.15 00:00

  • [동계올림픽] '고기현은' .. 대표 최연소 파워.배짱 두둑

    한국선수단의 막내인 고기현은 5살때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 놀러갔다 처음으로 스케이트를 신은지 10년만인 지난해 4월 정식으로 태극마크를 가슴에 달았고 곧바로 여자 쇼트트랙의 에이스로 급성장했다. 고기현은 나이는 가장 어리지만 한국 여자 대표팀중 가장 큰 체격(1백68㎝/58㎏)에서 뿜어나오는 탁월한 파워와 두둑한 배짱을 앞세워 초반부터 독주하는 스타일. 고기현의 진가는 올시즌 월드컵에서 확인됐다. 고기현은 월드컵에서 처음으로 세계 정상인 ...

    한국경제 | 2002.02.14 17:32

  • [올림픽] 작전이 일군 쇼트트랙 금메달

    한국이 쇼트트랙에서 1.2위를 휩쓴 뒤 외신 기자들은 금메달리스트 고기현(목일중)보다도 전명규 감독에게 몰렸다. 88년 캘거리동계올림픽부터 한국 대표팀을 이끌며 통산 10번째 금메달을 일궈낸 명장에게서 승리의 비결을 듣기 위해서다. 하지만 쇼트트랙은 작전이 생명인지라 전 감독은 외신 기자들에게 "선수가 잘해서 이겼다"라고만 말할 뿐 좀처럼 작전 내용을 털어놓지 않았다. 이번 승리도 중국을 겨냥한 전 감독의 치밀한 작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

    연합뉴스 | 2002.02.14 00:00

  • [올림픽] 암만, 대회 첫 2관왕

    대회 6일째로 접어든 14일(한국시간)에는 2명의 2관왕이 탄생했다. 솔트레이크시티동계올림픽 첫 2관왕의 영광을 차지한 선수는 스키 점프의 시몬 암만(스위스). 암만은 이날 유타올림픽파크에서 열린 남자 스키점프 K-120 에서 ... 경기 티켓을 놓쳤다. 여자 7.5㎞ 스프린트에서는 세계선수권자인 카티 빌헬름(독일)이 20분41초4를 기록해 동료 우스치 디즐(20분57초)과 막달레나 폴스베르그(21분20초4.스웨덴)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김자연(전북체)은 ...

    연합뉴스 | 2002.02.14 00:00

  • [올림픽] 피겨 페어 판정시비 `새 국면'

    2002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페어에서 빚어진 판정 시비가 경기를 맡았던 심판의 이의제기와 심판에 대한 압력설 등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오타비오 신콴타 국제빙상연맹(ISU) 회장은 14일(이하 한국시간) 기자회견에서 문제의 ... 9명의 심판 가운데 러시아, 중국, 폴란드, 우크라이나, 프랑스 출신 심판 5명이 완벽에 가까운 연기를 펼친 캐나다 대신 명백한 실수를 저지른 러시아의 손을 들어준데서 비롯됐다. (솔트레이크시티 AP=연합뉴스) meolaki...

    연합뉴스 | 2002.02.14 00:00

  • [올림픽프로필] 여자 쇼트트랙 은메달 최은경

    솔트레이크시티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5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최은경(18.세화여고)은 지금까지 쟁쟁한 선후배에 가려 빛을 못본 재목이다. 중학교 1학년인 지난 98년부터 태극마크를 달았지만 스포트라이트는 항상 안상미와 김윤미의 몫이었고 이들이 은퇴한 올시즌에는 후배인 고기현에게 에이스의 자리가 넘어갔던 것. 최은경은 초등학교 2학년때 언니가 스케이트를 타는 모습을 보고 재미있어 보여 처음으로 스케이트를 신었다. 초등부와 중등부의 각종 ...

    연합뉴스 | 2002.02.14 00:00

  • [올림픽프로필] 여자 쇼트트랙 금메달 고기현

    14일(한국시간) 솔트레이크시티동계올림픽 여자 1500m에서 부상을 딛고 금메달을 목에 건 고기현(16.목일중)은 한국 쇼트트랙의 미래를 짊어질 샛별. 쇼트트랙 뿐만 아니라 한국 선수단 전체에서도 막내인 고기현은 5살 때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 놀러갔다 처음으로 스케이트를 신은 지 10년만인 지난해 4월 정식으로 태극마크를 가슴에 달았고 곧바로 여자 쇼트트랙의 에이스로 급성장했다. 첫 국제 대회 출전인 지난해 1월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준우승을 ...

    연합뉴스 | 2002.02.14 00:00

  • [올림픽] 솔트레이크시티 때아닌 누드 열풍

    동계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 때아닌 누드열풍이 불고 있다. 몇몇 스타플레이어들이 선정성을 추구하는 일부 언론과 광고주들의 유혹(?)을 받고는 과감히 옷을 벗어던진 채 카메라 앵글 앞에 나서고 있는 것. ... 눈길을 모았다. 또 프랑스 스노우보드 선수단은 아무것도 입지 않은 상반신에 페인트로 문신을그린 채 찍은 사진을 소개책자에 실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같은 동계종목 선수들의 누드 열풍은 올림픽에서 두차례 금메달을 땄던 피겨스케이팅의 ...

    연합뉴스 | 2002.02.13 00:00

  • [올림픽] 신기록 쏟아지는 올림픽오벌

    솔트레이크시티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에서 기록 잔치가 벌어지고 있다. 대회 5일째인 13일(이하 한국시간)까지 치른 3종목에서 세계신기록 2개와 올림픽 기록은 1개가 작성됐고 개인 최고기록과 국가별 최고 기록은 셀 수 없이 많다. ... 기압이 만들어내는 작은 차이가 0.01초를 다투는 스피드스케이팅에서는 세계신기록으로 직결되는 것이다. 김윤만 대표 코치도 "올림픽오벌이 어느 곳보다 기록이 좋은 것은 사실이고이번 대회에서 서너개의 세계신기록은 더 작성될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02.02.13 00:00

  • thumbnail
    [올림픽] 이규혁, 500m 아쉬운 5위

    ... 전날 열린 1차 레이스에서 한국신기록(34초74)을 작성했던 이규혁은 13일(한국시간) 열린 솔트레이크시티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두번의 부정 출발 끝에 34초85를 기록해 합계 69초59로 5위에 ... 끝에 37분7초4의 기록으로 레이스를 마쳐 프로드 에스틸(37분43초4.노르웨이)을 여유있게 제쳤고 3위를 차지한 동료 자크 매(37분50초8)와 기쁨을 나눴다. 36년 4회 대회까지 독립국가로 참가한 에스토니아는 이후 소련에 ...

    연합뉴스 | 2002.02.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