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5141-45150 / 45,8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올림픽 감격, PC통신으로 나눠요' .. 온라인 응원마당

    "올림픽 감격의 순간을 PC통신으로 함께 한다" 이역만리 떨어진 미 애틀랜타 올림픽경기장에서 금메달을 거머 쥔 한국 선수들과 고국의 팬들이 승리의 기쁨을 함께 나눌 자리가 가상공간에 마련 되어 있다. 지난 22일 오전 8시30분께 미애틀랜타 AT&T프레스센터내에 위치한 한국PC통신의 하이텔취재센터. 이날 새벽 한국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겨준 레슬링의 심권호선수는 이곳 에서 국내에 있는 하이텔 이용자 12명과 차례로 채팅했다. 올림픽 ...

    한국경제 | 1996.07.25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유도 남녀 은메달 리스트..곽대성/정선용

    올림픽 남자유도 71kg급에서 은메달을 따낸 곽대성 (23.빙그레)은 전기영이라는 워낙 큰 선수가 버티고 있는 국내 남자유도계에서 상대적으로 각광을 받지 못했지만 그동안 유도계에서는 기량을 인정받아 온 관 심주.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에 진출, 준우승을 차지하며 일약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신장 173cm의 다부진 체격에 업어치기가 주특기로 65kg 시절 첫 출전 국제대회인 성곡컵국제대회에서 2위에 입상하며 두각을 나타낸 뒤 94년 ...

    한국경제 | 1996.07.25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한국축구, 이탈리아도 넘겠다..이모저모

    ... 비쇼베츠 감독은 또 멕시코와 이탈리아전의 필름은 물론 워싱턴에서 공수된 가나-이탈리아전 비디오테이프도 면밀히 분석. .여자탁구 단식에 출전한 한국의 류지혜(22)와 북한의 두정실(17)이 25일 오후 (한국시간 26일 새벽) 애틀랜타 올림픽 첫 남.북대결을 기록. 류지혜와 두정실은 나란히 여자단식 예선 L조에 속해 각조 1위가 출전하는 16강 본선 토너먼트 진출을 놓고 피할 수 없는 대결을 벌이게 된것. 이번 올림픽에서 한국이 9개종목에 24명의 선수를 파견한 ...

    한국경제 | 1996.07.25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초반 유도 제외 전종목 예상밖 침체

    이틀동안 계속되고 있는 애틀랜타 올림픽 한국선수단의 "노골드메달" 행진은 길게는 일주일여나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초반 유도를 제외한 전종목에서 예상외의 부진을 보이고 있는 한국 선수단은 지난 22일 (한국시간 23일) 전기영과 조민선이 남녀유도에서 금메달을 따낸 이후 이틀동안 더이상의 금메달을 추가하지 못했고 31일 양궁경기가 시작될 때까지 이같은 "노골드메달의 날"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같은 전망은 앞으로 25일부터 30일까지 ...

    한국경제 | 1996.07.25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유도 정성숙/조인철 '동메달 2개' 추가

    [ 애틀랜타 = 김경수 기자 ] 한국 축구가 예선 2차전에서 멕시코와 무승부를 기록, 8강 진출이 기대되고 있다. 한국은 애틀랜타 올림픽 개막 5일째인 23일 (현지시간) 유도에서 동메달 2개를 추가했고, 축구는 예선 2차전에서 멕시코와 득점없이 비겼다. 한편 24일 (한국시간 25일) 미국 애틀랜타 조지아월드콩그레스센터에서 열린 유도경기에서 여자 56kg급의 정선용 (25.쌍용양회)과 남자 71kg급의 곽대성 (23.빙그레)이 나란히 ...

    한국경제 | 1996.07.24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하이텔'로 경기소식 제공 .. 이모저모

    .한국PC통신 (대표 김근수)이 PC통신을 통해 애틀랜타 올림픽 경기결과를 리얼타임으로 전하고 금메달리스트와의 채팅 (컴퓨터통신 대화)도 주선해 인기를 모으고 있다. 이 회사가 운영하는 "하이텔"의 애틀랜타 현지 취재센터에서는 ... 승부예측을 불허한다. 굳이 컬러를 말한다면 한국은 힘과 조직력이 돋보이고 멕시코는 개인기를 앞세운 공격력이 앞서는 . 올림픽 출전횟수에서는 멕시코 (10회)가 한국 (5회)보다 한수위다. 그러나 올림픽에서의 양국 전적은 한국이 ...

    한국경제 | 1996.07.23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남녀유도 '금 찬가' 합창 .. 종합 6위

    22일 (한국시간 23일)은 한국유도 최고의 날이었다. 제26회 애틀랜타 올림픽 유도경기가 열린 애틀랜타의 조지아월드 콩그레스의 시상대에는 이날 태극기만 두번 올라갔다. 한국의 조민선과 전기영이 두 개의 금메달을 휩쓸었기 때문이다. 한 날 한 국가가 남녀 동반 우승을 하기는 유도사상 처음있는 쾌거다. 이어 유도의 조인철 (용인대)과 정성숙 (쌍용양회)도 난란히 승자 준결승에 안착, 또 한번의 남녀동반 우승까지 기대된다. 유도가 선전한 ...

    한국경제 | 1996.07.23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한국 골드레이스 시동..여하키, 영국격파

    ... 보였고 수영에서는 한국신기록도 기록했다. 이번대회 확실한 금메달 후보인 여자하키는 모리스브라운대 경기장에서 벌어진 예선 첫 경기에서 장은정 조은정의 활약으로 복병 영국에 5-0으로 완승을 거두었다. 여자하키팀은 92바르셀로나올림픽에서 영국에 져 4위에 그친바 있었다. 여자배구는 조지아대에서 열린 A조예선 1차전에서 숙적 일본을 3-0으로 제압하고, 통쾌한 1승을 올렸다. 장윤희 김남순 정선혜 트리오의 활약이 돋보인 한국은 첫세트를 15-10으로 딴뒤 ...

    한국경제 | 1996.07.22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심권호, 태극기 들고 질주 등

    ... 축구 강국인가" 그렇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는 이번대회 최대의 이변으로 기록될 사건(?)이 발생했다. 일본 축구가 브라질을 1-0으로 이긴 것이다. 그뿐만 아니다. C조에서는 멕시코가 이탈리아를 1-0으로 제압했으며, 올림픽에서 이긴 경험이 한번밖에 없는 한국은 92 바르셀로나올림픽 3위팀인 가나를 역시 1-0으로 물리쳤다. 미국에서 폭발적 인기를 끌고 있는 축구가 이번 올림픽 "최대 이변 종목"으로 부상하면서 각축전을 예고하고 있는 것이다. ...

    한국경제 | 1996.07.22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황선홍/최용수, 가나 골문 열어라"

    "김현수 최성용이 득점원 아힌풀 어거스틴과 아모아코 찰스를 묶고 황선홍-최용수 장신투톱으로 가나의 골문을 열겠다" 올림픽사상 처음으로 메달권 진입을 노리는 한국 올림픽축구팀의 비쇼베츠감독은 21일 오후 5시30분 (한국시간 22일 오전 6시30분) 예선리그 C조 1차전 상대인 아프리카의 강호 가나와의 경기를 하루 앞두고 "베스트 11"을 확정한뒤 필승전략을 밝혔다. 한국은 워싱턴DC의 로버트케네디구장에서 있을 가나와의 첫경기를 반드시 ...

    한국경제 | 1996.07.22 00:00